[기자회견문]강남교육장의 코드 정책 '국제중학교 설립'을 철회하라

by 서울시당 posted Aug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정택 강남교육장은 코드 정책

‘국제중학교 설립’을 당장 철회하라

 

 

오늘(8월 14일, 목) 서울시교육청은 국제중학교의 학생선발과 운영방식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다음 주 월요일로 전격 연기했다. 1주일 전에는 대원학원과 영훈학원이 국제중 신청서를 냈다. 그 1주일 전에는 교육감 선거 결과가 나왔다.

 

강남의 몰표로 당선된 지 2주일만에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일이다. 강남의 은혜로 강남교육장에 등극하자마자, 그 성원에 보답하고자 일사천리로 이루어진 일이다. ‘전광석화 코드정책’의 결정판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공정택 강남교육장의 코드는 서울시민과 학생들에게 맞춰져 있지 않다. 전국의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맞춰져 있지 않다. 사교육비로 힘겨워하는 노동자서민에게 맞춰져 있지 않다. 보다 나은 교육과 협력하고 소통하면서 함께 발전하는 학교를 꿈꾸는 국민에게 맞춰져 있지 않다. 오직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부유층, 경제력과 정보력을 가지고 있는 부유층과 교감할 뿐이다.

 

국제중학교는 40년 만에 중학교 입시를 부활시키고, 사교육비를 증가시킬 것이다. 국제중학교는 1960년대의 무즙파동과 초6병을 재현할 것이다. “초등학생들까지도 서로 경쟁하도록 하겠다”던 공정택 강남교육장의 말대로, 국제중학교는 초등학생에게 보다 살인적인 경쟁을 안길 것이다. 그러면서 국제중학교는 부유층 자제만이 들어갈 수 있는 조기 귀족학교가 될 것이다. 강남의, 강남을 위한, 강남에 의한 학교가 될 것이다.

 

공정택 강남교육장은 자신의 처지를 뒤돌아봐야 한다. 유권자의 6% 지지로 당선되었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한다. 6%의 지지를 받았다고, 6%를 위한 교육정책을 펴서는 안된다. 6%만 지지했기 때문에, 94% 유권자의 마음과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한다. ‘서울시교육감’이 아니라 ‘강남교육장’으로 불리는 이유를, 자기 분수를 찾아야 한다.

 

공정택 교육감은 지금 당장 국제중학교 설립을 중단하라.


강남의, 강남을 위한, 강남에 의한 강남교육장으로 기록되고 싶지 않거든, 지금 당장 국제중학교 설립을 중단하라.

 

40년만에 중학 입시를 부활시켜 초등학생마저도 사지로 몬 장본인으로 남고 싶지 않거든, 지금 당장 국제중학교 설립을 중단하라.

 

‘교육자’로 불리고 싶거든, 지금 당장 국제중학교 설립을 중단하라

2008년 8월 14일

진보신당 서울시당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