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 명 서]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5678서울도시철도공사의 행태를 규탄하며,

각종 신사업들의 특혜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 한다!

 

 

지난 7월 30일, SBS 뉴스의 ‘서울도시철도공사 환기, 냉방가동에 대한 보도’는 시민들에게 충격으로 다가왔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하공간에서 생명과도 같은 환기시설을 충분히 가동하지 않아 시민들의 건강권을 위협하고 있고, 여름철 삼복더위에도 냉방시설을 가동하지 않아 이용자들의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권리를 박탈하고 있다. 또, 지난 몇 년 간 공사는 에너지 절약을 명목으로 중간 길이 이하의 에스컬레이터를 멈춰놓아 교통약자들의 불편함을 가중시켰고, 역 내 형광등 조도도 낮추어 역사를 어두침침한 공간으로 만들었다.

 

이 뿐만이 아니다. 공사는 각종 신사업을 벌이면서 안전을 담당하는 현장인력을 축소시켰다. 전동차 점검주기를 연장하면서 정비인원을 축소하여 전동차관련 민원 및 고장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밤 10시 이후 역사에서 안전을 담당하는 인원은 고작 1명뿐이어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발 빠른 대응이 어려운 구조로 변했다.

 

그러나 이렇게 안전인력을 축소하면서까지 진행한 신사업들은 현재 각종 특혜비리 의혹으로 얼룩져 있는 상황이다. 대형업체에게 역사개발권을 통째로 넘기는 ‘해피존 사업’, 승강장 및 전동차의 광고사업 운영권을 특정업체에 통째로 넘기는 ‘스마트몰 애드사업’, 안전성마저 의심되는 ‘전동차제작 사업’ 등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방식의 계약으로 각종 특혜의혹을 받고 있으며, 공기업으로서의 기본 윤리마저 저버리고 있다. 공기업에서 특정업체를 위한 입찰방식, 계약 후 이행보증금의 면제 또는 이행 기간 연장 등의 편법으로 많게는 약 1조원대에 달하는 천문학적 금액의 사업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진행하는 현실을 과연 어떻게 받아들여야만 하는가?

 

특히, 이런 사업들로 인해 대기업들이 들어오게 되면서 사회적 약자 배려차원에서 운영하던 역사 내 소규모 매점들은 점차 사라지고 있으며, 역사 자체가 대기업들의 이윤을 위한 거대한 상업시설로 변하고 있다. 이로 인해 피해를 보는 것은 다름 아닌 시민들이다. 여기저기 우후죽순처럼 늘어선 상업시설로 인해 안전하게 이동할 권리가 침해당하고 있고, 돈벌이만을 위한 유해광고에 노출되어 있다.

 

민간기업과 달리 공기업은 그 운영에 있어 당장의 이익보다는 시민의 안전과 사회적 약자의 배려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그러나 위와 같은 일들을 벌이면서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음성직 사장은 오히려 2007년 에너지절약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시민들의 안전을 볼모로 자신의 치적을 쌓은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지하철의 기본 임무인 시민안전 강화와 편의확보를 도외시한 서울도시철도공사와 음성직 사장을 규탄하며, 이제라도 서울도시철도가 시민을 위한 지하철로 다시 거듭날 수 있도록 안전강화를 위해 최대한 조치하고, 환기, 냉방 등 제반 사항을 성실하게 수행하며, 그 동안 편법적으로 진행 된 각종 특혜의혹 사업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한다.

 

 

2010년 8월 6일

 

철도.지하철 안전과 공공성 강화를 위한 시민사회노동 네트워크

 

21c청소년공동체희망, 건강한노동세상, 노동건강연대, 대구지하철참사희생자대책위원회, 문화연대, 민주노총서울본부, 빈곤철폐를위한사회연대, 산업노동정책연구소, 에너지정치센터, 운수노동정책연구소, 원진노동환경건강연구소, 인천민주노동자연대, 공공운수노동조합건설준비위원회, 전국궤도노동조합연대회의, 전국철도노동조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진보신당서울시당,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성명>서울교통공사,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터는 고객센터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직접 고용하라!! 서울특별시당 2021.03.15 853
385 <성명>LG는 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고용승계하라!! 서울특별시당 2021.03.15 776
384 [▶◀논평] 중랑 노점상의 사망은 행정살인이다 냥이관리인 2011.03.18 3722
383 [강북구-보도자료]강북구, 전국 최초로 주민발의를 통한 의정비인하 눈앞에 서울시당 2008.09.08 3607
382 [공고] 야권 시장선거 2차 정책합의와 국민경선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냥이관리인 2011.10.02 3164
» [공동성명]시민안전 대신 신사업 추진에만 목맨 서울도시철도를 규탄하는 공동성명 1 서울시당 2010.08.06 3090
380 [공지] 논평 페이지 이전 안내 서울시당 2013.12.30 4072
379 [기자회견문-강북당협] 전국 최초 주민발의 의정비 인하 서울시당 2008.09.10 3360
378 [기자회견문] 교육주체들의 반교육적.반인권적 일제고사 반대를 존중하라 서울시당 2008.12.22 3405
377 [기자회견문] 뇌물 수수 시의원 자진사퇴 촉구 및 서울시민 주민소환운동 선언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07.23 4181
376 [기자회견문] 눈가리고 아웅 식의 참여예산제 도입을 규탄한다 file 미호 2011.09.19 3139
375 [기자회견문] 대중교통 적자를 시민에게 전가해서는 안된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1.30 3800
374 [기자회견문] 돈주고 상받은 혈세낭비 구청장 주민감사 청구 file 서울시당 2009.03.11 3444
373 [기자회견문] 서울시는 '돈주고 상받기' 추태행정 엄벌하라 서울시당 2009.02.06 3642
372 [기자회견문] 서울시는 법으로 보장되어 있는 세입자 보상대책을 이행하라 서울시당 2009.03.11 3474
371 [기자회견문] 성동구의원은 구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부당한 의정비와 업무추진비를 반납하라 file 서울시당 2008.11.26 4606
370 [기자회견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직무유기를 중단하고, 광우병 위험 쇠고기 사용 중단을 선언하라 서울시당 2008.07.24 4202
369 [기자회견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핏빛 뉴타운. 재개발을 중단하라 서울시당 2009.01.22 3598
368 [기자회견문] 오세훈 시장은 광우병 쇠고기 단체급식 사용 금지를 선언하라 서울시당 2008.07.10 5394
367 [기자회견문] 일제고사 반대, 체험학습 무단결석 처리에 대한 학부모 행정소송에 들어가며 file 서울시당 2009.03.26 34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