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115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이대영 부교육감의 재의요구 철회를 촉구한다

- 서울시민이 직접 요구한 조례안에 '사회적 합의' 운운이 타당한가


서울시교육청 이대영 부교육감이 서울시 학생인권 조례에 대한 재의를 요구했다. 이는 10만여 서울시민들의 주민발의로 시작되어, 여러번 논의된 끝에 시의회에서 제정된 민주적 조례안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사실상의 거부 의사를 표명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이대영 부교육감은 학생인권조례안이 학교의 자율성을 보장한 상위법과 충돌할 수 있으며, 집회 및 정치에 대한 권리 보장  성적 지향에 대한 차별금지  두발 자유 등 개성을 실현할 권리  휴대폰 소지 및 사용 보장  체벌 금지 등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져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대영 부교육감의 이러한 주장은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 것이다. 학생인권조례는 학교의 학칙을 정하는 것이 아니라 학칙이 지켜야할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다. 이대영 부교육감이 '상위법'이라 말하는 초중등교육법 8조 역시 "법령의 범위 안에서" 학칙을 정하라고 되어있다. 학생인권조례는 오히려 초중등교육법 8조에 의거하여 학칙의 범위를 좀 더 구체적이고 상식적으로 규정했을 뿐이다.

이른바 '사회적 합의'가 부족하다는 말 역시 설득력이 없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미 '체벌금지두발자유,휴대폰 소지 및 사용  학내 집회자유 보장을 권고한 바 있다. 무엇보다도 '글로벌 스탠다드'에 따라 UN 인권고등판무관실이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환영하며 "본 조례가 그 무엇보다 학생들에 대한 체벌을 금지하고, 학생들의 사생활, 표현의 자유, 양심과 종교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보장하며, 성적 지향 등 다양한 사유로 행하여지는 차별을 금지하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는 사실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라고 표현한 것은 학생인권조례의 핵심이 바로 구체적인 학생 인권의 보장을 적시한 위와 같은 조항들에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따라서 이대영 부교육감의 재의 요구는 '인권' 자체에 대한 거부이며, 또한 인권을 지지하는 서울 시민들의 의지를 보이콧하겠다는 말이나 다름 없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이대영 부교육감의 재의 요구 철회를 촉구하며, 이대영 부교육감을 부추긴 보수기독단체, 그리고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거부감을 표시해온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강력히 규탄한다. 이들에게 더이상 '인권 보장'이라는 너무나 당연하고 상식적인 지향에 대해 입아프게 설명하고 싶지도 않다. 이대영 부교육감의 재의 요구 때문에 서울시 학생인권조례가 올 신학기부터 조속히 시행되지 못한다면,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이대영 부교육감의 사퇴와 인권조례의 조속한 시행을 위해 모든 행동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 [논평]지하철9호선 요금인상 논란, 근본 문제를 봐야한다 4 file 냥이관리인 2012.04.16 3248
285 [긴급논평]한일병원 부당해고노동자 병원농성돌입, 응원한다 1 file 냥이관리인 2012.04.10 2817
284 [논평]서울광장은 계엄령인가, 서울시와 경찰청의 월권을 규탄한다 4 file 냥이관리인 2012.03.21 3194
283 [논평] 서울시 마을만들기 사업,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3.08 3737
282 [논평]모집 공고 전에 내정설 ... 서울시 인사는 짜고치나? file 냥이관리인 2012.02.09 3025
281 [논평]명동 세종호텔 노사 합의에 부쳐- 새로운 싸움의 시작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2.08 4129
280 [논평]서울시 대중교통혁신안, 앙꼬없는 찐빵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2.02 3243
279 [논평]박원순표 뉴타운정책_청사진은 나왔다, 중요한 것은 실행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1.30 2648
278 [기자회견문] 대중교통 적자를 시민에게 전가해서는 안된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1.30 3867
277 [보도자료]서울시교통요금 인상안 철회,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냥이관리인 2012.01.28 2718
276 [논평] 곽노현 교육감의 복귀, 학생인권조례 재의 철회가 첫걸음이어야 냥이관리인 2012.01.19 2752
275 [논평] 세빛둥둥섬 협약변경 논란, 박원순시장의 인사과정 되돌아봐야 냥이관리인 2012.01.19 2638
274 [논평] 트위터의 리트윗까지 '반포'라고? 20세기 국가보안법을 묻는다 냥이관리인 2012.01.12 12496
» [논평] 이대영 부교육감의 재의요구 철회를 촉구한다 냥이관리인 2012.01.09 11557
272 [논평] 박원순 시장의 '새로운 서울시' 비전, 우선 박수를 보낸다 냥이관리인 2012.01.09 2770
271 [논평] 한일병원 대량해고사태, 상식으로 돌아가자 냥이관리인 2012.01.03 3760
270 [논평] 보복성 재고용 탈락, 이성 구로구청장장이 책임져야 한다 냥이관리인 2012.01.02 3389
269 [논평] 은평뉴타운 '법인' 분양, 조례 개정은 하고 하나? 냥이관리인 2011.12.30 3198
268 [논평]서울시 시민참여감사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지려면 냥이관리인 2011.12.27 2784
267 [논평] 2012년 서울시 예산통과, 유감스럽다 냥이관리인 2011.12.19 348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