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논평] 케이블방송비정규직 지부 결성을 축하하며, 지지와 연대의 뜻을 밝힌다.


- 다단계 하도급 속에 신음하는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들, 노동조합으로 권리 찾길



전국 케이블 방송 가입자가 1491만명에 이른다. 이 수많은 가입자들이 원활하게 케이블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것은 방송 장비 설치, A/S, 철거, 공사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 이른바 '케이블 기사'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의 대부분은 사실 케이블 방송사 소속이 아니다. 서울경기 17개 지역에서 방송을 송출하는 씨앤앰의 경우 케이블TV 설치와 A/S 업무 대부분이 외주화되어있다. 정규직 노동자 규모를 축소하면서, 이들을 외주업체로 내보낸 것이다. 이 외주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주당 평균 56시간, 월 27일을 일하고 한 달에 2~3일 쉬는 열악한 노동 환경에 노출 되어있다. 언제가 모르는 A/S 업무를 위해 야근, 휴일 근무는 기본이지만, 시간외근로수당을 지급받지도 못한다. 가정집을 직접 방문하여 설치를 하다보니 하루 운전 시간이 배달 노동자 뺨 치지만, 사고 위험이 높은 직종이라 보험 가입도 힘들다. 다행히 사고 없이 퇴직하더라도 퇴직금 조차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다.


이처럼 위험하고 불안정하게 일하는 케이블 방송사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씨앤앰 한 방송사에만 400여 명에 달한다고 한다. 케이블 방송사 대부분이 사업 전 분야를 외주화하고 있으니, CJ헬로비전, 티브로드, HCN, CMB 등 각종 케이블 방송사를 더하면 수천 명이 넘는다. 여기에 하청에 대한 재하청, 특수고용 등 각종 악질적 고용 형태들을 더하면 수만 명 단위로 올라갈지도 모른다.


원청인 케이블 방송사, 하청 협력업체, 재하청 특수고용직... 다단계 하도급 사슬 속에서 원청은 인건비를 점차 삭감하며 하청의 최저낙찰 경쟁을 부추긴다. 이러한 경쟁 속에서 확고한 권력을 쥔 케이블 방송사는 가입자 유치까지 하청에 떠맡기며, 결국 노동자들은 설치, 수리 뿐 아니라 가입자 확대를 위한 감정 노동까지 강요 받는 고강도 노동에 시달린다.


시청자들이 안방에서 편히 시청하는 케이블 방송의 이면에 이와 같은 노동자들의 고통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아직 한국 사회에 잘 알려져 있지 못하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그런 점에서 지난 13일 결성된 희망연대노동조합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가 케이블 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현실을 널리 알리고 노동권 보장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에 연대와 지지를 보내며, 진보신당 서울시당 역시 '케이블방송 공공성 보장과 비정규직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준)'의 일원으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인권 보장과 케이블방송의 불법적 다단계 하도급 구조 철폐를 위해 함께 싸울 것을 밝힌다. [끝]


581182_495382470525503_2091692061_n.jpg


(주)씨앤앰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 노동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사진 / 민주노총 서울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6 [논평] 구의원 업무추진비, 유흥비 탕진은 공금 횡령이다. 6 서울시당 2008.11.13 4878
325 [보도자료] 26일(수) 성동구의회, 부당한 의정비 인상.업무추진비 유흥비 탕진 규탄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1.24 4415
324 [정책보고서 발행]아리수 페트병 판매, 실익없다 493 file 서울시당 2008.11.25 24266
323 [기자회견문] 성동구의원은 구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부당한 의정비와 업무추진비를 반납하라 file 서울시당 2008.11.26 4929
322 [보도자료]서울시 자의적인 비공개 결정 많아, 열린 시정 뒷걸음 file 서울시당 2008.11.27 3737
321 [논평]한해 전기요금만 200억 내면서, 또 야간조명 타령인가 서울시당 2008.12.02 5207
320 [논평]검찰의 전교조 저인망식 수사. 문제있다 서울시당 2008.12.02 3921
319 [성명]교육청은 일제고사 관련 교사징계 철회하라 서울시당 2008.12.11 3728
318 [보도자료] 일제고사 반대, 체험학습 신청 무단결석 처리에 대한 행정소송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2.21 4055
317 [기자회견문] 교육주체들의 반교육적.반인권적 일제고사 반대를 존중하라 서울시당 2008.12.22 3767
316 [논평]역설에 빠진 '시프트'정책, 전면제고해야 한다 서울시당 2008.12.29 3886
315 [보도자료]100만원짜리 고액강연, 타당성부터 따지라 서울시당 2008.12.29 4984
314 [논평]서울시 고위직 인사이동에 대한 유감 서울시당 2008.12.30 4889
313 [논평]경인운하가 과연 환영할 만한 일인가? 서울시당 2009.01.06 3625
312 [논평]주거환경개선정책 개선(안), 늦었지만 환영한다 서울시당 2009.01.15 3682
311 [논평]서울시의 '핏빛' 재개발 정책의 속살을 드러내다 서울시당 2009.01.20 3957
310 [기자회견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핏빛 뉴타운. 재개발을 중단하라 서울시당 2009.01.22 4010
309 [논평]생색내기에 그친 서울시 주거비 지원 대책 서울시당 2009.01.29 3788
308 [논평]서울시의 철거민임시주택 거부는 만시지탄이다 서울시당 2009.02.03 3884
307 [보도자료] 돈 주고 받은 상으로 구청장 재선 노린다? 서울시당 2009.02.05 369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