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논평] 케이블방송비정규직 지부 결성을 축하하며, 지지와 연대의 뜻을 밝힌다.


- 다단계 하도급 속에 신음하는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들, 노동조합으로 권리 찾길



전국 케이블 방송 가입자가 1491만명에 이른다. 이 수많은 가입자들이 원활하게 케이블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것은 방송 장비 설치, A/S, 철거, 공사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 이른바 '케이블 기사'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의 대부분은 사실 케이블 방송사 소속이 아니다. 서울경기 17개 지역에서 방송을 송출하는 씨앤앰의 경우 케이블TV 설치와 A/S 업무 대부분이 외주화되어있다. 정규직 노동자 규모를 축소하면서, 이들을 외주업체로 내보낸 것이다. 이 외주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주당 평균 56시간, 월 27일을 일하고 한 달에 2~3일 쉬는 열악한 노동 환경에 노출 되어있다. 언제가 모르는 A/S 업무를 위해 야근, 휴일 근무는 기본이지만, 시간외근로수당을 지급받지도 못한다. 가정집을 직접 방문하여 설치를 하다보니 하루 운전 시간이 배달 노동자 뺨 치지만, 사고 위험이 높은 직종이라 보험 가입도 힘들다. 다행히 사고 없이 퇴직하더라도 퇴직금 조차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다.


이처럼 위험하고 불안정하게 일하는 케이블 방송사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씨앤앰 한 방송사에만 400여 명에 달한다고 한다. 케이블 방송사 대부분이 사업 전 분야를 외주화하고 있으니, CJ헬로비전, 티브로드, HCN, CMB 등 각종 케이블 방송사를 더하면 수천 명이 넘는다. 여기에 하청에 대한 재하청, 특수고용 등 각종 악질적 고용 형태들을 더하면 수만 명 단위로 올라갈지도 모른다.


원청인 케이블 방송사, 하청 협력업체, 재하청 특수고용직... 다단계 하도급 사슬 속에서 원청은 인건비를 점차 삭감하며 하청의 최저낙찰 경쟁을 부추긴다. 이러한 경쟁 속에서 확고한 권력을 쥔 케이블 방송사는 가입자 유치까지 하청에 떠맡기며, 결국 노동자들은 설치, 수리 뿐 아니라 가입자 확대를 위한 감정 노동까지 강요 받는 고강도 노동에 시달린다.


시청자들이 안방에서 편히 시청하는 케이블 방송의 이면에 이와 같은 노동자들의 고통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아직 한국 사회에 잘 알려져 있지 못하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그런 점에서 지난 13일 결성된 희망연대노동조합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가 케이블 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현실을 널리 알리고 노동권 보장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에 연대와 지지를 보내며, 진보신당 서울시당 역시 '케이블방송 공공성 보장과 비정규직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준)'의 일원으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인권 보장과 케이블방송의 불법적 다단계 하도급 구조 철폐를 위해 함께 싸울 것을 밝힌다. [끝]


581182_495382470525503_2091692061_n.jpg


(주)씨앤앰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 노동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사진 / 민주노총 서울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6 [공지] 논평 페이지 이전 안내 서울시당 2013.12.30 4679
325 [보도자료]교육자치를 위해 '학교급식'에 개입하지 못하겠다는 서울시 서울시당 2008.08.01 4614
324 [논평]광화문 벼농사에서 광장의 공공성을 묻는다 4 file 냥이관리인 2012.06.08 4611
323 [논평] 한나라당 관악구의원, 중앙당은 보이고 주민은 안보였나? 서울시당 2008.08.05 4589
322 [보도자료]뇌물수수 시의원, 자진사퇴할 것인가 주민소환 당할 것인가? 서울시당 2008.07.22 4580
321 [기자회견문] 뇌물 수수 시의원 자진사퇴 촉구 및 서울시민 주민소환운동 선언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07.23 4561
320 [기자회견문] 자진사퇴 거부하는 뇌물 시의원 심판하자 서울시당 2008.08.25 4537
319 [기자회견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직무유기를 중단하고, 광우병 위험 쇠고기 사용 중단을 선언하라 서울시당 2008.07.24 4516
318 [논평]난지도골프장, 왜 돈 이야기는 하지 않나? 서울시당 2008.10.31 4496
317 [논평] 관악구의회 미 쇠고기 사용금지 결의안 채택을 환영한다 서울시당 2008.07.29 4485
316 [회견] 강남구의원들은 즉각 사퇴하라! 2 file 서울시당 2009.09.18 4459
315 [성명] 강남성모병원은 파견노동자들에 대한 가처분신청을 즉각 철회하고, 해고노동자들을 원직 복직하라! 서울시당 2008.10.09 4445
314 [회견문] 학교급식 직영전환 노력, 일제고사 반만하라 1 file 서울시당 2010.01.15 4442
313 [논평]명동 세종호텔 노사 합의에 부쳐- 새로운 싸움의 시작이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2.08 4429
312 [보도자료] 26일(수) 성동구의회, 부당한 의정비 인상.업무추진비 유흥비 탕진 규탄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1.24 4415
311 [주간논평]서울시내 신도시를 만들겠다구? 1 서울시당 2008.11.11 4405
310 [논평]강서구의 임대아파트 논란, 서울시가 손놓고 있을 문제가 아니다 서울시당 2009.08.21 4394
309 [논평]서울시의 차이나타운계획 보류, 주민탓만 하지 마라 서울시당 2010.01.27 4392
308 [보도자료] 10일 디자인올림픽 항의집회 취소합니다 서울시당 2008.10.09 4385
307 [논평]감사원 감사결과, 변명보다 사과가 우선이다 냥이관리인 2011.06.20 437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