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논평] 케이블방송비정규직 지부 결성을 축하하며, 지지와 연대의 뜻을 밝힌다.


- 다단계 하도급 속에 신음하는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들, 노동조합으로 권리 찾길



전국 케이블 방송 가입자가 1491만명에 이른다. 이 수많은 가입자들이 원활하게 케이블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것은 방송 장비 설치, A/S, 철거, 공사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 이른바 '케이블 기사'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케이블 방송사 노동자의 대부분은 사실 케이블 방송사 소속이 아니다. 서울경기 17개 지역에서 방송을 송출하는 씨앤앰의 경우 케이블TV 설치와 A/S 업무 대부분이 외주화되어있다. 정규직 노동자 규모를 축소하면서, 이들을 외주업체로 내보낸 것이다. 이 외주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주당 평균 56시간, 월 27일을 일하고 한 달에 2~3일 쉬는 열악한 노동 환경에 노출 되어있다. 언제가 모르는 A/S 업무를 위해 야근, 휴일 근무는 기본이지만, 시간외근로수당을 지급받지도 못한다. 가정집을 직접 방문하여 설치를 하다보니 하루 운전 시간이 배달 노동자 뺨 치지만, 사고 위험이 높은 직종이라 보험 가입도 힘들다. 다행히 사고 없이 퇴직하더라도 퇴직금 조차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다.


이처럼 위험하고 불안정하게 일하는 케이블 방송사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씨앤앰 한 방송사에만 400여 명에 달한다고 한다. 케이블 방송사 대부분이 사업 전 분야를 외주화하고 있으니, CJ헬로비전, 티브로드, HCN, CMB 등 각종 케이블 방송사를 더하면 수천 명이 넘는다. 여기에 하청에 대한 재하청, 특수고용 등 각종 악질적 고용 형태들을 더하면 수만 명 단위로 올라갈지도 모른다.


원청인 케이블 방송사, 하청 협력업체, 재하청 특수고용직... 다단계 하도급 사슬 속에서 원청은 인건비를 점차 삭감하며 하청의 최저낙찰 경쟁을 부추긴다. 이러한 경쟁 속에서 확고한 권력을 쥔 케이블 방송사는 가입자 유치까지 하청에 떠맡기며, 결국 노동자들은 설치, 수리 뿐 아니라 가입자 확대를 위한 감정 노동까지 강요 받는 고강도 노동에 시달린다.


시청자들이 안방에서 편히 시청하는 케이블 방송의 이면에 이와 같은 노동자들의 고통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아직 한국 사회에 잘 알려져 있지 못하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그런 점에서 지난 13일 결성된 희망연대노동조합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가 케이블 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현실을 널리 알리고 노동권 보장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에 연대와 지지를 보내며, 진보신당 서울시당 역시 '케이블방송 공공성 보장과 비정규직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준)'의 일원으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인권 보장과 케이블방송의 불법적 다단계 하도급 구조 철폐를 위해 함께 싸울 것을 밝힌다. [끝]


581182_495382470525503_2091692061_n.jpg


(주)씨앤앰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 노동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사진 / 민주노총 서울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6 [보도자료]2010년 서울시 및 자치구 예산편성, 문제는 자치재정이다 1 서울시당 2009.11.23 3665
325 [보도자료]100만원짜리 고액강연, 타당성부터 따지라 서울시당 2008.12.29 4984
324 [보도자료] 희생 일본인 추모위해 오늘부터 촛불을 듭니다 서울시당 2011.03.15 3191
323 [보도자료] 진보신당 등 진보 3당 서울시당, 오세훈 시장 고발장 접수 서울시당 2011.01.13 3362
322 [보도자료] 진보신당 기초의원단의 올해 활동계획 발표 서울시당 2010.07.07 3296
321 [보도자료] 중랑구 4학년만 낙동강 오리알이 된 사연 냥이관리인 2011.10.28 3396
320 [보도자료] 임대주택 거주자 연쇄 자살, 근본 원인 살펴야 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8.28 3547
319 [보도자료] 임대료 '폭탄' 임대아파트 입주민 집회 개최 서울시당 2011.04.29 3128
318 [보도자료] 일제고사 반대, 체험학습 신청 무단결석 처리에 대한 행정소송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2.21 4055
317 [보도자료] 오세훈시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에 부쳐 서울시당 2011.02.08 3252
316 [보도자료] 오세훈 시장이 C-40 회의에 설 자격이 있는가 11 서울시당 2009.05.18 3872
315 [보도자료] 서울시당 신임위원장 선출 및 총선예비후보 명단발표 냥이관리인 2011.12.07 3450
314 [보도자료] 서울시 단체급식, 미쇠고기 유보 촉구 보도자료 서울시당 2008.07.14 5809
313 [보도자료] 서울메트로의 투표참여 구내방송, 법위반이다 냥이관리인 2011.08.19 3311
312 [보도자료] 서울디자인올림픽 대응사업 개요 file 서울시당 2008.10.09 4875
311 [보도자료] 버스준공영제관련 시민감사 결과 규탄 및 공개질의 기자회견 개최 서울시당 2013.09.30 3580
310 [보도자료] 돈 주고 받은 상으로 구청장 재선 노린다? 서울시당 2009.02.05 3691
309 [보도자료] 뉴타운 밖에서 뉴타운을 생각한다 서울시당 2008.11.07 4272
308 [보도자료] 노동당 서울시당, 서울지역 37개 삼성전자서비스센터 동시다발 1인 시위 나선다 file 종섭 2013.08.22 3393
307 [보도자료] 노동당 서울시당, 강동경희대병원 점자표기 개선 요청 file 종섭 2013.09.12 342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