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1. 8.12.(금)

[논평] 강남구청의 포이동 기습철거, 서울의 맨얼굴을 보이다

- 대화와 타협 대신 공권력 선택한 강남구청 ... 극한 대립 책임져야

- 법논리 이전에 사람의 논리가 중요 ... 화재 고통을 들쑤시는 만행

굳이 강호의 도리까지 가지 않더라도 '남의 쪽박을 깨서는 안된다'는 저잣거리의 도리가 실종되었다. 오늘 새벽, 기습철거된 강남구 포이동 이야기다.

알려졌다시피, 포이동에 조성된 재건마을은 여러가지 법적 쟁점과 함께 우리 현대사의 이면이 살아있는 복합적인 지역이다. 정부에 의해 강제로 이주된 주민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삶의 터전을 일구어 온 것이 2~30년 정도가 된다. 그런데 갑자기 토지 소유주인 서울시로부터 불법 체류자 취급을 받는다. 자의에서가 아니라 정부에 의해 이주되었으므로 '난민'에 가까운 포이동 주민들에겐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다. 이들에게 부과된 토지점용료만 개인당 수억원에 달한다.

그런데 지난 6월 이 곳에 큰 화재가 있어 전체 96가구 중 대다수가 전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그리고, 7월, 8월 지긋지긋한 장미가 이어졌다. 이들이 살 수 있는 방법은 가건물이라도 지어서 비를 피하는 것이다. 그런데 강남구청은 이 건축물이 불법건축물이라는 이유로 기습철거를 감행했다.

처음에는 정부에 의해, 이제까지 서울시에 의해, 그리고 지금은 강남구청에 의해 이토록 공권력에 의해 처참하게 유린된 이들의 삶은 시간이 지날 수록 절박해질 수 밖에 없다. 지금까지 미약하게나마 이어온 대화와 타협의 정신은 이들이 그나마 가지고 있는 순박한 상식의 힘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사람이 마소가 아닌다음에야, 이토록 삶의 터전을 유린하는데 그냥 내몰릴 이유가 없다. 살던 곳에 집을 지을 수 없다면, 구민의 집인 강남구청이 이들의 터전이 될 수 밖에 없다. 강남구청은 이런 극한 상황을 바라는 것인가. 포이동의 경우, 당초 원인행위가 부당한 행정행위(강제이주)에 의해 촉발된 것이므로 이후의 모든 행정행위는 그 정당성을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 강남구청에게 관용의 미덕을 주문하는 것은 과할 것이라 본다. 오히려 지금 상황은 '아무리 그래도 쪽박은 깨지 않는다'는 저잣거리의 상식으로도 충분하다. 강남구청의 명민한 공무원들이 저잣거리의 시정잡배만도 못한 상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진보신당서울시당은 기습철거에 대해 강남구청장이 사과하고, 마을 재건을 위해 최대한 힘써줄 것을 강남구청에 요구한다. 그렇지 않다면, 강남구청은 지금도 위태스러운 균형자의 위치가 아니라 주민들을 핍박하고 괴롭히는 가해자로 전락하게 될 것이다. 약자가 힘쎈 가해자에 맞서는 방법은 더욱 강력한 연대와 투쟁임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 [보도자료] 귀뚜라미그룹의 부당한 주민투표 압력행사 처벌해야 냥이관리인 2011.08.18 3244
245 [논평] 주민투표 이후 후유증만 키울 가처분 기각 결정 냥이관리인 2011.08.16 3350
» [논평] 강남구청의 포이동 기습철거, 약자의 '쪽박'을 깬 행정테러 냥이관리인 2011.08.12 3260
243 [논평] 오세훈 시장에게 묻는다 - '자뻑'의 철회도 미덕인가 냥이관리인 2011.08.12 3091
242 [성명]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의 희망과 대안의 건설, 노동정치 구현과 민주적 당운영을 위한 서울지역 대표자 공동 선언문 file 서울시당 2011.07.28 3397
241 [논평] 강남순환도로 폭발사고, 안전규정 위반한 인재 냥이관리인 2011.07.27 3877
240 [논평]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이 평생교육을 하고 있다고? 냥이관리인 2011.06.22 3422
239 [논평]감사원 감사결과, 변명보다 사과가 우선이다 냥이관리인 2011.06.20 4363
238 [논평] 오세훈시장, 8월 주민투표에 정치생명 걸라 미호 2011.06.16 3395
237 [논평] 빚내서 시행하는 가락시장현대화사업, 결국 상인들 부담될 것 미호 2011.06.16 4160
236 [논평] 포이동 화재, 누구의 눈물을 닦아 줄 것인가? 미호 2011.06.13 4088
235 [논평] 여전히 재개발에 기댄 서울시 주택정책, 공염불에 불과하다 서울시당 2011.06.07 3144
234 [논평] 플로팅 아일랜드, 행정 조사가 불가피하다 file 서울시당 2011.06.02 3936
233 [논평]한강뱃길이 사업성있다는 근거가 궁금하다 - 양화대교 공사입장에 부쳐 서울시당 2011.05.31 3845
232 [성명] 진보진영 대표자 연석회의’와 관련한 진보서울대표자회의 입장 file 서울시당 2011.05.27 3159
231 [논평]교육재정부담금 논란, 자신의 위법적 행위에는 눈감는 서울시 서울시당 2011.05.23 3213
230 [성명] 외유성 해외연수에 대한 진보신당서울시당 입장 서울시당 2011.05.11 3495
229 [논평] 오페라하우스, 테이트모던에서도 결혼식하나? 서울시당 2011.05.03 3847
228 [보도자료] 임대료 '폭탄' 임대아파트 입주민 집회 개최 서울시당 2011.04.29 3123
227 [논평] 정비예정구역해제가 아니라, 뉴타운 중단이 중요하다 서울시당 2011.04.25 350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