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공문도 없는 행정대집행, 대한문 분향소 강제철거 규탄한다

- 사전예고 없이 강제철거 자행, 문제있다



서울중구청과 남대문경찰서가 대한문앞에 설치되어 있던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를 무단으로 철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안타까운 일이다.

특히 이번 철거가 적법한 행정절차를 위반한 상태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을 주목하고자 한다. 알다시피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는 외국 자본에 의한 무리한 정리해고가 빚어낸 우리 시대의 참극이다. 그렇기 때문에 서울시의회도 지난 임시회를 통해 '쌍용자동차 희생자 대책 촉구를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등 사회적인 관심사가 되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 문단 철거와 관련하여, 담당 구청인 중구청이 계고장도 없이 행정대집행을 무단으로 실시하고, 이를 남대문 경찰서가 방조한 일은 행정절차의 적법성을 벗어난 폭력 침탈로 규정한다. 쌍용자동차의 문제는 단순히 하나의 회사 문제가 아니라 능력없는 사업자에 의한 방만 경영, 그리고 정부의 편의적인 해외 매각, 그리고 해외 자본의 먹튀 방조 등 사회 전체의 문제다.

그리고 지난 22명의 희생자가 나올 정도로 해고자의 죽음은 지속되고 있다. 사실 대한문 앞의 분향소는 사회의 무관심 속에서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한 희생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최소한의 사회적 관심이다. 우리 사회가 이 정도의 관용성도 없단 말인가.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설사 철거를 통해 분향소가 부수어지더라도 다시 분향소를 설치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 사회가 쌍용자동차 희생자들이 사회의 희생자이고 이들을 책임져야 할 의무가 우리모두에게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릴 것이다. 또한 관련 자료의 수집을 통해서, 적법하지 않은 행정절차를 수행한 중구청과 남대문경찰서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

다시 한번 폭력적인 강제 철거를 규탄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 [논평]난지도골프장, 왜 돈 이야기는 하지 않나? 서울시당 2008.11.06 4163
245 [논평]론리플래닛 논란, 서울시가 자초한 것 서울시당 2010.01.11 4153
244 [보도] "엄마! 가난하면 신종플루 걸려?" file 서울시당 2009.09.22 4152
243 [보도자료]자사고 선정시, 지역영향평가 실시해야 서울시당 2009.07.21 4152
242 [논평]김현풍 강북구청장에 대한 국민권익위 고발에 부쳐 1 서울시당 2009.11.25 4149
241 [보도자료] 오세훈 시장이 C-40 회의에 설 자격이 있는가 11 서울시당 2009.05.18 4141
240 [보도자료] 교육주권을 찾기위한 학부모 행정소송단 본격적인 행정소송 절차 돌입 기자회견 file 서울시당 2009.03.25 4141
239 [논평] 서울시 마을사업, 제2의 새마을운동 하겠다는 건가? file 냥이관리인 2012.09.11 4137
238 [논평] '권한없다'는 준공영제 한계 보여준 시민감사 결과, 허탈하다 file 서울시당 2013.09.23 4127
» [논평] 공문도 없는 행정대집행, 대한문 분향소 강제철거 규탄한다 6 냥이관리인 2012.05.24 4126
236 [논평] 제값 못받는 경비노동자들, 해고대란 운운 근거없다 file 냥이관리인 2011.11.07 4123
235 [기자회견문] 일제고사 반대, 체험학습 무단결석 처리에 대한 학부모 행정소송에 들어가며 file 서울시당 2009.03.26 4117
234 [논평]역설에 빠진 '시프트'정책, 전면제고해야 한다 서울시당 2008.12.29 4114
233 [자료] 진보신당 신종플루 관련 2010년 예산 요구안 2 서울시당 2009.11.05 4113
232 [보도자료] 25일(월) 자진사퇴 거부 뇌물 시의원 규탄 기자회견 및 '돈봉투 살포' 퍼포먼스 서울시당 2008.08.22 4112
231 [논평]성수지역 지구단위계획 공고에 부쳐 서울시당 2009.07.21 4108
230 [기자회견문] 서울시는 법으로 보장되어 있는 세입자 보상대책을 이행하라 서울시당 2009.03.11 4102
229 [기자회견문] 돈주고 상받은 혈세낭비 구청장 주민감사 청구 file 서울시당 2009.03.11 4096
228 [보도] 지하철 9호선 공공인수 서명 서울시에 전달 1 file 종섭 2012.04.30 4094
227 [논평]학원비 잡으랬더니, 폭등 부추기는 서울시 교육청 서울시당 2009.08.24 408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