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89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
[한겨레 여론조사] 서울시장
오세훈과 양자대결 ‘9.2→9.1→8→5.5→4.4%p’ 격차좁혀
다자대결에서도 6%p 차이…“무죄판결뒤 지지율 상승 영향”
한겨레 이정애 기자기자블로그
» 서울시장 다자 대결 구도 추이(※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민주당 상임고문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1심 무죄’ 판결을 받은 뒤, 서울 지역 표심이 심상치 않다. 특히 20~40대의 무응답층이 입을 열기 시작하는 등의 변화가 감지돼, 이들의 움직임이 판세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한 전 총리에 대한 1심 법원의 무죄 선고 직후인 지난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진행됐지만 응답자들에게 선입견을 주지 않도록 질문 항목에선 이를 언급하지 않았다.

눈에 띄는 점은 한 전 총리의 ‘더디지만 꾸준한 상승세’다. 한 전 총리는 야권 단일화 논의가 시작된 지난 1월부터 오세훈 시장과의 지지율 격차를 9.2%(1월15일)→9.1%(2월10일)→8%(3월12일)→5.5%(4월5일)포인트 격차로 조금씩 줄여오다 이번 조사에선 4.4%포인트 차로 좁혔다. 이번 조사의 수치가 1심 무죄 판결 이후 돌출적으로 나타난 튀는 결과가 아니라는 얘기다. 아직 결실은 없었지만 그동안 야권에서 후보 단일화가 꾸준히 논의된 것도 한 전 총리의 지지율 상승과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

야권 후보의 난립을 가정한 다자대결 구도에서 한 전 총리와 오 시장의 지지율 격차가 ‘한 자릿수대’로 좁혀졌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다자대결 구도에선 두 사람의 격차가 최대 21.3%포인트(2월)까지 벌어지는 등 두 자릿수 차이를 보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그 차이가 6%포인트로 줄었다.

한 전 총리가 아닌 다른 후보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에는 오 시장의 압도적인 우세였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 오 시장과는 29.5% 대 50.4%로 뒤졌다. 민주당의 또다른 예비후보인 이계안 전 의원이 나설 경우에도 22.5% 대 51%로 열세를 보였다.

한 전 총리는 한나라당의 다른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에 비해서도 경쟁력을 보였다. 한 전 총리는 원희룡 의원과의 가상대결에서 39.9% 대 31.1%로 8.8%포인트 앞섰다. ‘여성 대 여성’의 대결 구도를 주장하는 나경원 의원과의 대결에서는 41% 대 33.4%로 7.6%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젊은 층’의 변화 조짐도 주목된다. 한 전 총리는 20~40대에서 각각 57.1%, 51.4%, 51.6%를 얻어, 오 시장을 앞섰다. 반면 오 시장은 50~60대에서 54.6~73.2%라는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이런 결과는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20~40대)과 한나라당 지지층(50~60대)의 성향이 반영된 것이기도 하다. 육창균 더피플 팀장은 “그동안 ‘잘 모르겠다’고 대답하는 비율이 비교적 높았던 20~40대 연령층이 움직이고 있는 현상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지난달 더피플 조사에서 20~40대는 각각 13.1~13.8%까지 ‘잘 모르겠다’며 유보적인 견해를 나타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유보적 답변이 5.9~11.3%로 줄었다. 다자대결 구도에서도 젊은 층의 유보적 답변이 지난달 12.6~13.3%에서 이달에는 6.4~13.3%로 감소했다. 육 팀장은 “30~40대의 무응답층이 대체로 한 전 총리 쪽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1. 野 지방선거 연합공천 협상 결렬[연합]

    Date2010.04.21 By서울시당 Views3092
    Read More
  2.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Date2010.04.21 By서울시당 Views3263
    Read More
  3. [메아리/4월 17일] 판을 키워라 [한국]

    Date2010.04.19 By서울시당 Views5163
    Read More
  4. 서울시장 후보들, '천안함정국' 필승전략 가동

    Date2010.04.19 By서울시당 Views3130
    Read More
  5.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레디앙]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5018
    Read More
  6. 전국적 야권 단일화 가시권..19일 최종타결[파이낸셜뉴스]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4115
    Read More
  7. 노회찬·심상정 ‘깊어가는 고민’[한겨레]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4093
    Read More
  8. "한명숙 '상승세', 일시적 제한적"[레디앙]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811
    Read More
  9. 노회찬, 오세훈 출마에 "허송세월 또 반복하자고?"[데일리안]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755
    Read More
  10.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한겨레]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857
    Read More
  11. 노회찬 "당연히 완주 목표…선거연대 열어놓을 수 있어"[레디앙]

    Date2010.04.14 By서울시당 Views4117
    Read More
  12. 김민석 "한명숙 전략공천 논의 급속히 확산 중"[아시아경제]

    Date2010.04.14 By서울시당 Views3311
    Read More
  13.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디지털타임즈]

    Date2010.04.13 By서울시당 Views14757
    Read More
  14.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Date2010.04.13 By서울시당 Views18963
    Read More
  15.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9872
    Read More
  16.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28614
    Read More
  17. 오세훈 47.2% vs 한명숙 40.2%.. 접전 양상 [프리존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5437
    Read More
  18. '한명숙 무죄' 아직은 잠잠 [한국]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8892
    Read More
  19. 선거 D-50, '한명숙 무죄' 여파로 수도권 요동[노컷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194865
    Read More
  20. '이색 후보'들이 뛰고 있다[레디앙]

    Date2010.04.09 By서울시당 Views52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