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32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21일 출마 선언... 당내 반발·검찰 수사·야권연대 침몰 3대 악재 뚫을까
이승훈 (youngleft) 기자
  
한명숙 전 총리
ⓒ 유성호
한명숙

'무죄' 날개를 단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본격적인 서울시장 행보에 나선다.

 

한 전 총리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도 총출동해 한 전 총리에게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한 전 총리는 출마선언문을 통해 ▲ 삶의 질을 끌어 올려주는 서울 ▲ 일자리를 만들어 주는 서울 ▲ 교육과 보육을 책임지는 서울 등을 비전으로 제시한다.

 

한 전 총리는 출마 선언 하루 전인 20일 노무현재단 이사장직도 사임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전념하기 위해서다.

 

한 전 총리는 "피하고 싶었지만 민주개혁세력 전체를 위해 제가 감당할 일이라면 기꺼이 감당해야 하고 피해서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서울시장 선거에 모든 것을 걸고 전력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재단 이사장직을 책임 있게 수행하기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무죄 선고 후 '열공' 모드

 

한 전 총리는 법원의 무죄 선고 후 휴식을 취하면서도 서울시장 출마 준비를 병행했다. 한 전 총리 측 관계자는 "재판 때문에 선거 준비가 미흡할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정책 공부에 매진했다"며 "출마 선언 이후 본격적으로 서울시정과 관련한 정책 제시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한 전 총리를 전략 공천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공천심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미경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 안팎에 한 전 총리를 후보로 내세워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현재로서는 전략공천이 어쩔 수 없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지난 지방 선거에서 서울시장 경선이 후보에게도 도움이 되지 못하고 흥행에도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왔다"며 "다른 후보들과의 지지율 차이가 상당히 크기 때문에 빨리 후보를 정하고 본선에 대비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한 전 총리가 사실상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결정된 셈이다. 하지만 본선까지 넘어야 할 산은 많다.

 

당내 전략공천 거센 반발에 야권 연대 협상도 좌초

 

우선 민주당 내 다른 후보들은 전략공천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본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라도 경선을 통해 한 전 총리가 서울시장 후보로서 적합한지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17대 국회의원을 끝으로 7년여간 서울시장 출마 준비를 해온 이계안 전 의원의 반발의 강도가 가장 세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전략공천 불가피론을 밝힌 이미경 사무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직격탄을 날렸다.

 

이 전 의원은 "2006년 서울시장 선거 패배는 경선을 했기 때문이 아니라 경선다운 경선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관한한 이미경 사무총장과 한명숙 전 총리는 소통이 아니라 불통의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 전 총리 측은 "경선 요구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당에서 경선 여부를 결정하면 그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계속되는 검찰의 수사도 부담이다. 정치적 논란이 일고 있지만 뇌물 혐의 재판에서 망신을 당하고 명예회복이 절실한 검찰이 중도에 수사를 접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검찰이 선거전 기소를 하는 최악의 경우에 한 전 총리는 재판과 선거운동을 같이 치러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20일 야권연대 협상이 파국을 맞은 것도 한 전 총리에게는 악재다. 특히 꾸준히 오르고는 있지만 여전히 오세훈 시장에 뒤처져 있는 지지율 탓에 본선 승리를 위해서는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 등과의 후보단일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1. 野 지방선거 연합공천 협상 결렬[연합]

    Date2010.04.21 By서울시당 Views3092
    Read More
  2.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Date2010.04.21 By서울시당 Views3264
    Read More
  3. [메아리/4월 17일] 판을 키워라 [한국]

    Date2010.04.19 By서울시당 Views5166
    Read More
  4. 서울시장 후보들, '천안함정국' 필승전략 가동

    Date2010.04.19 By서울시당 Views3132
    Read More
  5.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레디앙]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5020
    Read More
  6. 전국적 야권 단일화 가시권..19일 최종타결[파이낸셜뉴스]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4116
    Read More
  7. 노회찬·심상정 ‘깊어가는 고민’[한겨레]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4094
    Read More
  8. "한명숙 '상승세', 일시적 제한적"[레디앙]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811
    Read More
  9. 노회찬, 오세훈 출마에 "허송세월 또 반복하자고?"[데일리안]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758
    Read More
  10.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한겨레]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858
    Read More
  11. 노회찬 "당연히 완주 목표…선거연대 열어놓을 수 있어"[레디앙]

    Date2010.04.14 By서울시당 Views4117
    Read More
  12. 김민석 "한명숙 전략공천 논의 급속히 확산 중"[아시아경제]

    Date2010.04.14 By서울시당 Views3311
    Read More
  13.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디지털타임즈]

    Date2010.04.13 By서울시당 Views14757
    Read More
  14.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Date2010.04.13 By서울시당 Views18963
    Read More
  15.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9874
    Read More
  16.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28615
    Read More
  17. 오세훈 47.2% vs 한명숙 40.2%.. 접전 양상 [프리존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5438
    Read More
  18. '한명숙 무죄' 아직은 잠잠 [한국]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8892
    Read More
  19. 선거 D-50, '한명숙 무죄' 여파로 수도권 요동[노컷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194865
    Read More
  20. '이색 후보'들이 뛰고 있다[레디앙]

    Date2010.04.09 By서울시당 Views529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