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8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野 지방선거 연합공천 협상 결렬(종합)
야4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손은 잡았지만...

(서울=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0일 오전 서울 구로3동 R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야4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야4당 예비후보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김진표 예비후보, 민주노동당 안동섭 후보, 진보신당 심상정 후보,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 2010.4.20
jihopark@yna.co.kr

경기지사 후보단일화에 발목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 야권의 지방선거 연합공천이 20일 무산됐다.

   진보신당을 제외한 야4당과 시민단체 4곳은 이날 마지막 담판에 나섰지만 경기지사 후보단일화와 민주당의 기초단체장 공천포기 문제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특히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김진표,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가 각자에게 유리한 단일화 방식을 고집한 것이 파국을 초래한 결정적 원인이 됐다.

   야권연대 논의에 참여한 시민단체 대표단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협상이 최종 결렬 상태에 이르렀다"며 "야권연합에 대한 국민 여망을 실현시키지 못한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이 협상이 결렬된 1차적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며 "당내 사정 등을 이유로 자당의 기득권을 유지하는 것에만 급급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시민사회의 중재안을 민주당이 받아들였지만 참여당과 유시민 후보는 고의적, 계획적으로 중재안을 파기했다"고 비난하면서 유 전 장관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참여당 천호선 최고위원은 "참여당은 경기지사 후보단일화를 위해 우리에게 상당히 불리한 `여론조사 50% + 도민선거인단 50%' 방식을 수용하면서 동원경선 예방조치를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부했다"고 반박했다.

   협상 결렬로 인해 야권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 난립이 불가피해지면서 진보진영의 지방선거 전략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지사 선거에서도 민주당과 참여당은 각각 김진표, 유시민 후보를 완주시킨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이날 선거운동에 매진하기 위해 의원직 사퇴를 제출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2002년 대선 당시 민주당 노무현,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간 단일화 합의 등 과거 사례에 비춰 후보등록일(5월13일) 직전 단일화가 성사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jahn@yna.co.kr

  1. 野 지방선거 연합공천 협상 결렬[연합]

    Date2010.04.21 By서울시당 Views2830
    Read More
  2.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Date2010.04.21 By서울시당 Views2954
    Read More
  3. [메아리/4월 17일] 판을 키워라 [한국]

    Date2010.04.19 By서울시당 Views4841
    Read More
  4. 서울시장 후보들, '천안함정국' 필승전략 가동

    Date2010.04.19 By서울시당 Views2917
    Read More
  5.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레디앙]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4725
    Read More
  6. 전국적 야권 단일화 가시권..19일 최종타결[파이낸셜뉴스]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3788
    Read More
  7. 노회찬·심상정 ‘깊어가는 고민’[한겨레]

    Date2010.04.16 By서울시당 Views3790
    Read More
  8. "한명숙 '상승세', 일시적 제한적"[레디앙]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573
    Read More
  9. 노회찬, 오세훈 출마에 "허송세월 또 반복하자고?"[데일리안]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394
    Read More
  10.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한겨레]

    Date2010.04.15 By서울시당 Views3463
    Read More
  11. 노회찬 "당연히 완주 목표…선거연대 열어놓을 수 있어"[레디앙]

    Date2010.04.14 By서울시당 Views3803
    Read More
  12. 김민석 "한명숙 전략공천 논의 급속히 확산 중"[아시아경제]

    Date2010.04.14 By서울시당 Views3062
    Read More
  13.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디지털타임즈]

    Date2010.04.13 By서울시당 Views14431
    Read More
  14.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Date2010.04.13 By서울시당 Views18577
    Read More
  15.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9532
    Read More
  16.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28215
    Read More
  17. 오세훈 47.2% vs 한명숙 40.2%.. 접전 양상 [프리존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5176
    Read More
  18. '한명숙 무죄' 아직은 잠잠 [한국]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8671
    Read More
  19. 선거 D-50, '한명숙 무죄' 여파로 수도권 요동[노컷뉴스]

    Date2010.04.12 By서울시당 Views194473
    Read More
  20. '이색 후보'들이 뛰고 있다[레디앙]

    Date2010.04.09 By서울시당 Views496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