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3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야권연대, 단일후보 경쟁방식 최대 ‘난관’

ㆍ민주당내 반발·진보신당 이탈 등 ‘남은 변수’

야4당과 4개 시민·사회단체가 16일 지방선거 야권 연대 합의문을 도출해냈지만, 최종 목적지에 도달하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남아 있다. 제1 야당인 민주당 내 반발, 진보신당 이탈, 정당 간 단일후보 선출 방식 마련 등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당장 제1 야당인 민주당 내에서는 “너무 많이 양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 고위관계자는 합의안에 대해 “더 논의해봐야겠다. 너무 양보한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다.

특히 민주당의 강세 지역인 호남을 놓고 반발이 거세다. 앞서 15일 열린 최고위원회와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도 “호남은 절대 안 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다. 한 최고위원은 “수도권에서 기초단체 일부를 양보해 준 것도 큰 것 아닌가. 호남을 양보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실제 협상에서 다른 야당들은 민주당에 순천시장을 양보할 것을 요구했으나, 민주당은 난색을 표하며 더 작은 규모의 기초단체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민주당 내에서는 “당내 유력 후보가 탈당해 무소속으로 나가는 지역에 대해서는 양보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온다. 현직 단체장이 무소속으로 나간 상태에서 야권이 분열되면 민주당 후보가 꼭 당선되리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호남지역은 다른 야당끼리도 후보 선출 방식을 놓고 의견이 갈린다. 민주노동당은 ‘배분’ 방식을, 국민참여당은 “호남에서의 경쟁이 ‘반MB(이명박 대통령)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며 경쟁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 경기 등 광역단체장의 야권 후보를 어떻게 선출할지도 난제다. 서울시장은 사실상 한명숙 전 총리가 유력하다는 분위기여서 민주당 내에서 추대론도 나오지만, 김성순·이계안 후보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경기지역에서도 민주당 내 김진표 최고위원과 이종걸 의원 간 경선에 이어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의 단일화 등 2단계를 거쳐야 한다.

진보신당의 이탈도 다른 야당에 부담이다. 노회찬 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 등 ‘스타 플레이어’가 따로 출마할 경우 야권 연합의 힘을 뺄 수 있다. 진보·개혁 진영의 총합이라는 명분도 약화시키는 측면이 있다. 야4당은 이를 감안해 이번 합의문에 “진보신당과의 연합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말을 넣어뒀다. 그러나 진보신당이 뒤늦게 합류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다른 야당들은 선거 날짜가 다가올수록 시민사회에서 진보신당의 동참을 압박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정당 간 어떤 경쟁방식으로 후보를 단일화할지는 가장 큰 진통을 예고한다. 국민경선 등 정당 간 경선은 사전선거운동에 해당돼 불법이라는 것이 선관위의 해석이다. 이 때문에 여론조사가 가장 현실적인 방안으로 거론된다. 그러나 민주당을 뺀 다른 야당들은 당세가 강한 민주당에만 유리한 방식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외에 공론조사나 각당 후보를 뽑지 않은 채 진행하는 완전개방형 국민경선 등 ‘제3의 룰’도 거론된다.

<이인숙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민주 손에 달린 ‘야권 연대’[경향] 서울시당 2010.03.23 2538
388 민주 “유시민 배제” 싸늘하게 식은 협상 [한겨레] 5 서울시당 2010.03.19 2307
387 민주 ‘수도권 기초 10여곳’ 4野에 양보[경향] 서울시당 2010.03.15 2084
386 민노당·진보신당 ‘독자노선 갈수밖에’[한겨레] 서울시당 2010.04.26 2689
385 민노당, 서울 출마자 '64명+ α' [레디앙] 4 서울시당 2010.02.01 3225
384 민노.진보, 지방선거 향해 `잰걸음'[연합] 서울시당 2009.11.30 1933
383 민노-참여-진보신당…민주당과 최종 후보 결정 [송파신문] 44 서울시당 2010.04.06 4847
382 민노, 서울시장 후보에 이상규 선출[뉴시스] 서울시당 2010.03.22 2766
381 민노 서울시당 "진보연합 받겠다"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26 2625
380 민노 "서울시장 후보를 찾아라" [레디앙] 서울시당 2010.01.19 2014
379 미래? 통합? 어떤 이상한 토론회[프로메테우스] 서울시당 2009.10.06 2354
378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2541
377 무상급식, 지방선거 ‘메인 메뉴’로[한겨레] 서울시당 2010.02.05 2023
376 무상급식, 보혁 정책연대? [레디앙] 서울시당 2010.02.05 2017
375 목소리 커지는 '진보연합', 잘 될까?[레디앙] 서울시당 2009.11.07 1884
374 마포 민중의집, '붉은서울' 꿈꾼다[프레시안] 서울시당 2009.08.28 2169
373 동상이몽 민주대연합 ②[시사인] 서울시당 2009.10.23 2098
372 동상이몽 민주대연합 ①[시사인] 서울시당 2009.10.23 2105
371 돈 없으면 신종플루 걸려야 하나? [오마이] 서울시당 2009.11.05 1909
370 도봉구, 민노당-진보신당 선거연합 공식발표[노원신문] 서울시당 2010.02.10 200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