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5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21일 출마 선언... 당내 반발·검찰 수사·야권연대 침몰 3대 악재 뚫을까
이승훈 (youngleft) 기자
  
한명숙 전 총리
ⓒ 유성호
한명숙

'무죄' 날개를 단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본격적인 서울시장 행보에 나선다.

 

한 전 총리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도 총출동해 한 전 총리에게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한 전 총리는 출마선언문을 통해 ▲ 삶의 질을 끌어 올려주는 서울 ▲ 일자리를 만들어 주는 서울 ▲ 교육과 보육을 책임지는 서울 등을 비전으로 제시한다.

 

한 전 총리는 출마 선언 하루 전인 20일 노무현재단 이사장직도 사임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전념하기 위해서다.

 

한 전 총리는 "피하고 싶었지만 민주개혁세력 전체를 위해 제가 감당할 일이라면 기꺼이 감당해야 하고 피해서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서울시장 선거에 모든 것을 걸고 전력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재단 이사장직을 책임 있게 수행하기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무죄 선고 후 '열공' 모드

 

한 전 총리는 법원의 무죄 선고 후 휴식을 취하면서도 서울시장 출마 준비를 병행했다. 한 전 총리 측 관계자는 "재판 때문에 선거 준비가 미흡할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정책 공부에 매진했다"며 "출마 선언 이후 본격적으로 서울시정과 관련한 정책 제시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한 전 총리를 전략 공천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공천심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미경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 안팎에 한 전 총리를 후보로 내세워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현재로서는 전략공천이 어쩔 수 없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지난 지방 선거에서 서울시장 경선이 후보에게도 도움이 되지 못하고 흥행에도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왔다"며 "다른 후보들과의 지지율 차이가 상당히 크기 때문에 빨리 후보를 정하고 본선에 대비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한 전 총리가 사실상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결정된 셈이다. 하지만 본선까지 넘어야 할 산은 많다.

 

당내 전략공천 거센 반발에 야권 연대 협상도 좌초

 

우선 민주당 내 다른 후보들은 전략공천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본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라도 경선을 통해 한 전 총리가 서울시장 후보로서 적합한지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17대 국회의원을 끝으로 7년여간 서울시장 출마 준비를 해온 이계안 전 의원의 반발의 강도가 가장 세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전략공천 불가피론을 밝힌 이미경 사무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직격탄을 날렸다.

 

이 전 의원은 "2006년 서울시장 선거 패배는 경선을 했기 때문이 아니라 경선다운 경선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관한한 이미경 사무총장과 한명숙 전 총리는 소통이 아니라 불통의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 전 총리 측은 "경선 요구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당에서 경선 여부를 결정하면 그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계속되는 검찰의 수사도 부담이다. 정치적 논란이 일고 있지만 뇌물 혐의 재판에서 망신을 당하고 명예회복이 절실한 검찰이 중도에 수사를 접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검찰이 선거전 기소를 하는 최악의 경우에 한 전 총리는 재판과 선거운동을 같이 치러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20일 야권연대 협상이 파국을 맞은 것도 한 전 총리에게는 악재다. 특히 꾸준히 오르고는 있지만 여전히 오세훈 시장에 뒤처져 있는 지지율 탓에 본선 승리를 위해서는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 등과의 후보단일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민주 손에 달린 ‘야권 연대’[경향] 서울시당 2010.03.23 2575
388 민주 “유시민 배제” 싸늘하게 식은 협상 [한겨레] 5 서울시당 2010.03.19 2340
387 민주 ‘수도권 기초 10여곳’ 4野에 양보[경향] 서울시당 2010.03.15 2114
386 민노당·진보신당 ‘독자노선 갈수밖에’[한겨레] 서울시당 2010.04.26 2717
385 민노당, 서울 출마자 '64명+ α' [레디앙] 4 서울시당 2010.02.01 3260
384 민노.진보, 지방선거 향해 `잰걸음'[연합] 서울시당 2009.11.30 1955
383 민노-참여-진보신당…민주당과 최종 후보 결정 [송파신문] 44 서울시당 2010.04.06 4871
382 민노, 서울시장 후보에 이상규 선출[뉴시스] 서울시당 2010.03.22 2800
381 민노 서울시당 "진보연합 받겠다"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26 2648
380 민노 "서울시장 후보를 찾아라" [레디앙] 서울시당 2010.01.19 2037
379 미래? 통합? 어떤 이상한 토론회[프로메테우스] 서울시당 2009.10.06 2377
»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2568
377 무상급식, 지방선거 ‘메인 메뉴’로[한겨레] 서울시당 2010.02.05 2045
376 무상급식, 보혁 정책연대? [레디앙] 서울시당 2010.02.05 2047
375 목소리 커지는 '진보연합', 잘 될까?[레디앙] 서울시당 2009.11.07 1929
374 마포 민중의집, '붉은서울' 꿈꾼다[프레시안] 서울시당 2009.08.28 2196
373 동상이몽 민주대연합 ②[시사인] 서울시당 2009.10.23 2152
372 동상이몽 민주대연합 ①[시사인] 서울시당 2009.10.23 2145
371 돈 없으면 신종플루 걸려야 하나? [오마이] 서울시당 2009.11.05 1945
370 도봉구, 민노당-진보신당 선거연합 공식발표[노원신문] 서울시당 2010.02.10 204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