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7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노당·진보신당 ‘독자노선 갈수밖에’
[6·2 지방선거] 연대 결렬뒤 돌파구 찾기
한겨레 이유주현 기자기자블로그
야권연대가 무산된 뒤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은 일단 ‘자신의 색깔로 선거를 치르겠다’며 ‘정공법’을 내세우고 있다 .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25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야권연대 마지막 불씨가 꺼져가기 전에 정치협상을 복원하자는 뜻을 민주당과 국민참여당 등에 전달했지만 긍정적 답이 오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이 야권연대 결렬의 책임을 져야 함을 국민에게 알리는 한편, 우리 당에서 출마할 사람은 모두 다 출마하고 끝까지 완주해서 우리 실력을 스스로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야권연대를 통해 몇몇 기초단체장 등을 확보해 도약의 틀도 마련한다는 전략을 세운 바 있는 민주노동당은 야권연대 결렬의 가장 큰 피해자다. 특히 광주 서구·전남 장흥 등 자생력이 생기고 있는 호남 지역에 뿌리를 내리겠다는 구상이 어그러진 데 대해 낙담하고 있다. 이에 민노당은 지역별 야권연대를 차선책으로 삼아, 울산시장과 울산 북구·동구, 창원시장, 인천 남동구·동구 등을 노리고 있다.

‘묻지마 연대엔 반대한다’며 지난달 일찌감치 ‘5+4 협상기구’를 탈퇴한 진보신당도 독자노선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노회찬·심상정 후보가 나선 서울과 경기는 야권연대 실패 이후에도 계속 후보단일화 압력이 거세서 진보신당의 고민은 여전히 깊다.

이유주현 기자 edigna@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민주 손에 달린 ‘야권 연대’[경향] 서울시당 2010.03.23 2575
388 민주 “유시민 배제” 싸늘하게 식은 협상 [한겨레] 5 서울시당 2010.03.19 2340
387 민주 ‘수도권 기초 10여곳’ 4野에 양보[경향] 서울시당 2010.03.15 2114
» 민노당·진보신당 ‘독자노선 갈수밖에’[한겨레] 서울시당 2010.04.26 2717
385 민노당, 서울 출마자 '64명+ α' [레디앙] 4 서울시당 2010.02.01 3260
384 민노.진보, 지방선거 향해 `잰걸음'[연합] 서울시당 2009.11.30 1955
383 민노-참여-진보신당…민주당과 최종 후보 결정 [송파신문] 44 서울시당 2010.04.06 4870
382 민노, 서울시장 후보에 이상규 선출[뉴시스] 서울시당 2010.03.22 2799
381 민노 서울시당 "진보연합 받겠다"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26 2648
380 민노 "서울시장 후보를 찾아라" [레디앙] 서울시당 2010.01.19 2036
379 미래? 통합? 어떤 이상한 토론회[프로메테우스] 서울시당 2009.10.06 2377
378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2567
377 무상급식, 지방선거 ‘메인 메뉴’로[한겨레] 서울시당 2010.02.05 2045
376 무상급식, 보혁 정책연대? [레디앙] 서울시당 2010.02.05 2047
375 목소리 커지는 '진보연합', 잘 될까?[레디앙] 서울시당 2009.11.07 1928
374 마포 민중의집, '붉은서울' 꿈꾼다[프레시안] 서울시당 2009.08.28 2196
373 동상이몽 민주대연합 ②[시사인] 서울시당 2009.10.23 2151
372 동상이몽 민주대연합 ①[시사인] 서울시당 2009.10.23 2144
371 돈 없으면 신종플루 걸려야 하나? [오마이] 서울시당 2009.11.05 1945
370 도봉구, 민노당-진보신당 선거연합 공식발표[노원신문] 서울시당 2010.02.10 204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