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4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야권연대, 단일후보 경쟁방식 최대 ‘난관’

ㆍ민주당내 반발·진보신당 이탈 등 ‘남은 변수’

야4당과 4개 시민·사회단체가 16일 지방선거 야권 연대 합의문을 도출해냈지만, 최종 목적지에 도달하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남아 있다. 제1 야당인 민주당 내 반발, 진보신당 이탈, 정당 간 단일후보 선출 방식 마련 등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당장 제1 야당인 민주당 내에서는 “너무 많이 양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 고위관계자는 합의안에 대해 “더 논의해봐야겠다. 너무 양보한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다.

특히 민주당의 강세 지역인 호남을 놓고 반발이 거세다. 앞서 15일 열린 최고위원회와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도 “호남은 절대 안 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다. 한 최고위원은 “수도권에서 기초단체 일부를 양보해 준 것도 큰 것 아닌가. 호남을 양보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실제 협상에서 다른 야당들은 민주당에 순천시장을 양보할 것을 요구했으나, 민주당은 난색을 표하며 더 작은 규모의 기초단체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민주당 내에서는 “당내 유력 후보가 탈당해 무소속으로 나가는 지역에 대해서는 양보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온다. 현직 단체장이 무소속으로 나간 상태에서 야권이 분열되면 민주당 후보가 꼭 당선되리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호남지역은 다른 야당끼리도 후보 선출 방식을 놓고 의견이 갈린다. 민주노동당은 ‘배분’ 방식을, 국민참여당은 “호남에서의 경쟁이 ‘반MB(이명박 대통령)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며 경쟁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 경기 등 광역단체장의 야권 후보를 어떻게 선출할지도 난제다. 서울시장은 사실상 한명숙 전 총리가 유력하다는 분위기여서 민주당 내에서 추대론도 나오지만, 김성순·이계안 후보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경기지역에서도 민주당 내 김진표 최고위원과 이종걸 의원 간 경선에 이어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의 단일화 등 2단계를 거쳐야 한다.

진보신당의 이탈도 다른 야당에 부담이다. 노회찬 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 등 ‘스타 플레이어’가 따로 출마할 경우 야권 연합의 힘을 뺄 수 있다. 진보·개혁 진영의 총합이라는 명분도 약화시키는 측면이 있다. 야4당은 이를 감안해 이번 합의문에 “진보신당과의 연합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말을 넣어뒀다. 그러나 진보신당이 뒤늦게 합류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다른 야당들은 선거 날짜가 다가올수록 시민사회에서 진보신당의 동참을 압박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정당 간 어떤 경쟁방식으로 후보를 단일화할지는 가장 큰 진통을 예고한다. 국민경선 등 정당 간 경선은 사전선거운동에 해당돼 불법이라는 것이 선관위의 해석이다. 이 때문에 여론조사가 가장 현실적인 방안으로 거론된다. 그러나 민주당을 뺀 다른 야당들은 당세가 강한 민주당에만 유리한 방식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외에 공론조사나 각당 후보를 뽑지 않은 채 진행하는 완전개방형 국민경선 등 ‘제3의 룰’도 거론된다.

<이인숙 기자>


  1. '분수령' 맞은 선거연합 논의, 열쇠 쥔 민주당 선택은?[오마이]

    Date2010.03.22 By서울시당 Views2723
    Read More
  2. 위기에 처한 '연합군', 4+4 연대 논의기구 협상 실패 [오마이]

    Date2010.03.22 By서울시당 Views2746
    Read More
  3. "서울시립대 개혁해 학벌사회에 도전" [레디앙]

    Date2010.03.19 By서울시당 Views17200
    Read More
  4.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경선 판도에 '이계안 변수' 등장 [중앙데일리]

    Date2010.03.19 By서울시당 Views10513
    Read More
  5. 서울시장 도전자들 여야 떠난 찬·반 ‘개인전’ [경향]

    Date2010.03.19 By서울시당 Views2677
    Read More
  6. 민주 “유시민 배제” 싸늘하게 식은 협상 [한겨레]

    Date2010.03.19 By서울시당 Views2421
    Read More
  7.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Date2010.03.18 By서울시당 Views3655
    Read More
  8. 야권, 선거연대 합의안 하루 만에 '휴지조각' [아시아경제]

    Date2010.03.18 By서울시당 Views17658
    Read More
  9. 정세균 "진보신당, 결국 합류할 것"[뉴시스]

    Date2010.03.17 By서울시당 Views6406
    Read More
  10. 진보신당 협상 철수…4+4 '불완전' 야권연대 [프레시안]

    Date2010.03.17 By서울시당 Views2620
    Read More
  11. 진보신당 ‘5+4’ 탈퇴…노회찬·심상정 독자 출마 [경향]

    Date2010.03.17 By서울시당 Views2898
    Read More
  12. 야권연대, 단일후보 경쟁방식 최대 ‘난관’ [경향]

    Date2010.03.17 By서울시당 Views2481
    Read More
  13. “수도권 기초단체장 40여곳 단일후보” [경향]

    Date2010.03.17 By서울시당 Views2469
    Read More
  14. 진보신당 ‘5+4 회의' 철수하나?[레디앙]

    Date2010.03.16 By서울시당 Views2732
    Read More
  15. 서울시 홍보예산 5년간 3400억 학교급식 지원예산의 10배 육박 [한겨레]

    Date2010.03.16 By서울시당 Views2548
    Read More
  16. 야권 후보단일화 기로 [서울]

    Date2010.03.16 By서울시당 Views3636
    Read More
  17.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Date2010.03.16 By서울시당 Views3595
    Read More
  18. `공짜 무선인터넷` 공약 표심 잡는다[전자신문]

    Date2010.03.16 By서울시당 Views17578
    Read More
  19. 서울시장 판세 '안갯속'[연합]

    Date2010.03.15 By서울시당 Views2550
    Read More
  20. "이제 진보적 서울시장이 필요해요"[레디앙]

    Date2010.03.15 By서울시당 Views25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