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회찬, 오세훈 출마에 "허송세월 또 반복하자고?"
노회찬, 오세훈 서울 ´5대 오점’ 규정하며 ´맹공´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오십보-백보´, 서울 개혁 나서겠다"
신동규 기자 (2010.04.14 17:01:18)
◇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인 노회찬 대표는 14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재선의지를 밝힌 것과 관련, "오 시장의 4년은 ´한 일 없는 4년´, ´허송세월 4년´"이라며 "이런 마당에 다시 재출마를 한다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 데일리안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인 노회찬 대표는 14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한 것과 관련, "오 시장의 4년은 '한 일 없는 4년', '허송세월 4년'"이라며 "이런 마당에 다시 재출마를 한다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한 뒤, "서울시민들은 오 시장에게 냉정한 평가를 내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다수 서울시민들은 오 시장이 4년의 재임기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며 “다산콜센터 정도를 제외하고는 서울시민이 피부로 느끼는 치적은 거의 없다”며 평가절하했다.

노 대표는 특히 △무대책 부자행정 △무책임한 먹튀행정 △무원칙한 전시행정 △무소신의 견습행정 △용산참사로 상징되는 무자비한 야만행정을 오 시장의 '5대 오점'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오는 6월 2일은 민주당과 한나라당이 번갈아 집권했던 서울시의 과거 행정을 심판하는 날”이라며 “이 두 당이 15년 집권하는 동안 시민은 행복하지 못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어차피 ‘오십보-백보´"라고 주장했다.

노 대표는 "오세훈과 이명박의 오십보-백보, 그리고 한나라당 민주당의 오십오-백보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서울을 바꾸는 그런 비전이 필요하다"면서 "친환경 무상급식 전면 실시, 한강의 생태적 복원, 공공보육 확대 등 근본적인 서울 개혁에 나서겠다. 진보신당에 힘을 실어 달라”고 호소했다. [데일리안= 신동규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위클리경향_12/7]폐지 노인들은 무엇으로 사는가 5 서울시당 2011.02.08 3898
388 [연합/한국 등] 부당인상 의정비 삭감 주도한 강북구 의원 서울시당 2008.09.09 3883
387 [유니온프레스-090702]오세훈 시장 3년 ..."건설 또 건설" 서울시당 2009.07.03 3877
386 [프레시안] "서울시청사가 불안전? ... 그럼 경복궁도 부숴라" 서울시당 2008.10.01 3869
385 진보신당 ‘5+4’ 탈퇴…노회찬·심상정 독자 출마 [경향] 6 서울시당 2010.03.17 3859
384 [CBS] 성동.노원.중랑구의회, 업무추진비를 유흥비로 사용 서울시당 2008.11.14 3859
383 [연합-09622]광화문광장 '폭력집회' 원천 봉쇄된다 16 서울시당 2009.07.03 3854
382 용산 장례식, 9일 12시 서울역광장서[레디앙] 서울시당 2010.01.06 3841
381 [한겨레] 구의회 업무추진비는 의원들 쌈짓돈? 서울시당 2008.11.27 3839
380 [경향]페트병 아리수 판매 제동 ... 고비용 논란도 서울시당 2008.11.26 3837
379 오세훈 김문수의 '재선이냐 물갈이냐'[데일리안] 서울시당 2010.02.17 3824
378 [6.2 도전자 인터뷰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폴리뉴스] 서울시당 2010.04.27 3811
377 <기초단체장 출마예상자>-서울[연합] 서울시당 2010.02.18 3809
376 [참세상_11/30]현대차 비정규직, 서울서도 폭행과 연행 잇달아 4 서울시당 2011.02.08 3795
375 "강북구청장 개인 땅 농사에 공공인력 동원"[연합] 5 서울시당 2009.11.24 3780
374 기초단체장 출마예상자 - 서울[연합] 서울시당 2009.12.21 3777
373 노회찬 선거사무실 개소식…"시청에 삼성 컴퓨터는 안돼" 서울시당 2010.05.07 3774
372 위기에 처한 '연합군', 4+4 연대 논의기구 협상 실패 [오마이] 5 서울시당 2010.03.22 3774
371 민노 서울시당 "진보연합 받겠다"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26 3769
370 민노, 서울시장 후보에 이상규 선출[뉴시스] 서울시당 2010.03.22 3765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