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31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중의 소리]

"속도전 방불케 하는 무대포 행정"
-
수도권공대위 "환경파괴, 세금낭비 경인운하 중단"

 

11일 서울·인천·경기 시도지사의 공동협약 체결에 대해 경인운하백지화 수도권공동대책위가 공동협약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인운하백지화 수도권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서울·인천·경기 등 3개 시·도가 경인운하 추진을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한데 대해 '사회적 합의 없는 졸속 행정'이라고 규탄했다.

공대위는 11일 오전 서울·인천·경기 등 3개 시·도의 공동협약식이 열리고 있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공동협약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대위는 “공동협약 체결은 지난 9일 서울·경기·인천의 광역의회들이 나서서 경인운하를 촉구한 것과 발맞춰 여전히 표류하고 있는 경인운하를 추진하는데 힘을 보탠다는 안하무인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공대위는 또한 “경인운하 사업에 대한 경제성과 환경성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3월 착공을 향해 속도전을 방불케 하는 무대포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사회적 합의는 물론 환경영향평가와 사전검토성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 혈세를 탕진할 수 있는 재정사업은 적법한 절차를 지켜야 하며 사회적 합의를 얻어 신중히 추진되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국민의 의견을 받아들여 각종 편법적인 행보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김홍철 환경정의 공간정의국장은 “경인운하를 위한 주민설명회가 언론의 출입도 막고 찬성 측 몇 명만 참가해 진행되거나, 5분 만에 끝나는 등 편법과 요식행위로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참가자들은 “환경파괴 세금낭비 경인운하 중단하라”, “절차무시 졸속추진 경인운하 반대한다” 등의 구호와 피켓으로 공동협약식 후 돌아가는 3개 시·도 관계자들에게 경인운하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응호 민주노동당 인천시당 사무처장, 박창완 진보신당 서울시당 공동대표, 염형철 서울환경연합 운영위원장, 박진섭 생태지평연구소 부소장, 백영민 생명평화기독연대 집행위원장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 30여명이 참가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9 진보신당 ‘5+4’ 탈퇴…노회찬·심상정 독자 출마 [경향] 6 서울시당 2010.03.17 3138
» [민중의 소리] "속도전 방불케 하는 무대포 행정" 서울시당 2009.02.16 3136
367 오세훈 시장님, 전두환도 이러진 않았어요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3130
366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 내달 3일부터 출판기념회 금지 [서울경제] 서울시당 2010.02.25 3128
365 대학생들 “투표로 세상 바꾸겠다” [폴리뉴스] 9 서울시당 2010.05.03 3119
364 [에이블뉴스-090622]"오세훈시장님, 장애인들과 만나주세요" 서울시당 2009.07.03 3101
363 [오마이_12/23]4억 들인 무상급식반대광고, 주민감사청구할 것 6 서울시당 2011.02.08 3100
362 "강북구청장 개인 땅 농사에 공공인력 동원"[연합] 5 서울시당 2009.11.24 3097
361 [프레시안]24일 개통하는 지하철9호선, 2-3단계 문제 '가득' 서울시당 2009.07.21 3090
360 [뉴시스-090701]시민단체, 오세훈 서울시장 3년 혹평"정치이벤트 일관" 서울시당 2009.07.03 3089
359 "사람잡는 개발이 디자인이냐?"[프레시안] 1 서울시당 2009.10.12 3087
358 앗, 무상급식 식판 어디 갔지?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3083
357 종로 옥인아파트 보상협의 중 철거강행[한겨레] 서울시당 2009.09.01 3083
356 [오마이뉴스] "지역주민 물갈이 정책, 재개발을 중지하라" 서울시당 2009.02.16 3083
355 노회찬, 출판기념회....진중권·김어준 등 진보논객과 토크쇼[아시아경제] 서울시당 2010.02.24 3074
354 [연합/한겨레 등] 학부모 "체험학습 결석처리 부당" 교육청 상대 소송 10 서울시당 2009.03.27 3073
353 ‘재·보선 교훈’ 재편 모색하는 진보정치 6 서울시당 2010.08.09 3055
352 민노당·진보신당 ‘독자노선 갈수밖에’[한겨레] 서울시당 2010.04.26 3051
351 어느 세입자의 '죽음', 그의 처절한 1년 [오마이] 서울시당 2009.12.10 3051
350 진보3당, 서울 진보대연합 합의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06 3044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