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24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맨 앞에 서겠습니다"
서울시장 출마 공식 발표... 유시민, 출마 접을 듯
이승훈 (youngleft) 기자
  
26일 오후 63빌딩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명숙 전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한명숙 전 총리가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시스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제가 맨 앞에 서겠습니다. 6월 2일 승리의 날, 여러분과 함께 중심에 서겠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민주당 상임고문)가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한 전 총리는 26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자서전 <한명숙-부드러운 열정, 세상을 품다> 출판기념회에서 "고통 받는 모든 분들, 분노하는 모든 분들과 다시 같은 전선에 서려한다, 피하지 않고 최전선에 우뚝 서겠다"며 오는 지방선거 출마를 기정 사실화 했다.

 

한 전 총리는 "우리 모두에게는 사람 사는 세상을 여는 꿈, 남북 평화의 시대를 여는 꿈, 일하는 사람이 행복해 지는 꿈이 있다"며 "그 꿈의 실현을 위해 바람 찬 들판에 섰다, 시련을 뚫고 제 역할을 기꺼이 감당하겠다,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 전 총리는 '뇌물 수수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그는 "손에 쥐고 있었던 시대적 사명이라는 바통을 젊은 후배들에게 넘겨주고 트랙 밖으로 물러나고 싶었지만 나약한 생각이었다"며 "바로 그때에 상상도 할 수 없던 시련의 화살이 갑자기 꽃혔다"고 말했다.

 

이어 "짐을 내려놓으려는 나에게 하늘의 경고 메시지가 신탁처럼 내린 듯 했다"며 "역주행 하는 민주주의의 흐름을 되돌려 놓을 때까지 나에겐 절망할 권리조차 없음을 깨달았다, 이게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의 뜻을 잇는 길, 나에게 믿음을 보여준 이들에 대한 보답이라고 봤다"고 밝혔다.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과 63빌딩 국제회의장의 인연

 

이날 출판기념회가 열린 63빌딩 국제회의장은 야권에게는 의미가 깊은 곳이다. 가깝게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 전 마지막 연설에서 "행동하는 양심이 됩시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호소했던 곳이자 2002년 대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눈물이 탄생한 자리이기도 하다.

 

한 전 총리는 "2010년 지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부딪쳤고 정치는 길을 잃었고 공작정치만 판을 치고 있다, 언론자유는 유린당하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를 민주개혁진영의 승리의 외침으로 이어지는 자리로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사회를 본 영화배우 문성근씨도 "이 자리는 한 전 총리가 역사의 부름을 받아들여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을 이어 큰 일을 하겠다는 출정식이라고 생각해 봤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사실상 범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와 송영길, 안희정, 김진표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총출동했고 이해찬 전 총리, 김우식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두관 전 행자부 장관,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 조기숙 수석, 천호선 수석 등 참여정부 주요 장·차관들과 참모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또 '친노' 싱크탱그인 한국미래발전연구원 이사장인 강금원 전 창신섬유 회장과 이기명 전 노무현 후원회장 등 '친노' 인사들도 총돌했다. 이밖에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를 비롯해 시민사회와 종교계 인사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세균 대표는 "한 전 총리의 꿈은 자신을 위한 꿈이 아니라 나라와 우리당과 민주개혁진영을 위한 꿈"이라며 "우리가 힘을 모으면 그 꿈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꼭 승리하자"고 말했다.

 

"유시민 전 장관 출마 안 할 것"

 

  
26일 오후 63빌딩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명숙 전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한명숙 전 총리와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뉴시스
한명숙

 

한 전 총리는 조만간 이해찬 전 총리를 선대위원장으로, 임종석 전 민주당 의원을 대변인으로 하는 선거캠프를 꾸리고 본격적인 선거 행보에 나선다. 우선 다음 달부터 '출판 사인회'를 위해 전국 각지를 방문할 계획이다.

 

한 전 총리가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화함에 따라 관심을 모으고 있는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출마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친노' 진영의 핵심 인사는 "한 전 총리가 출마를 하게 되면 유 전 장관은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 전 총리가 야권의 단일 후보가 되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산이 많다. 당장 민주당 내에서 이미 출마를 선언한 김성순 의원과 이계안 전 의원의 반대도 뚫어야 하고 노회찬 진보신당 후보와 단일화 협상도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특히 '뇌물수수 혐의'한 재판이 선거 운동기간 함께 진행된다는 점도 부담이다.


  1. 진보신당 "지방의정회 불법지원 여전"[아시아경제]

    Date2010.03.02 By서울시당 Views2731
    Read More
  2. 원희룡, “오세훈 공천 위험...치열한 경선 필요하다” [폴리뉴스]

    Date2010.03.02 By서울시당 Views2510
    Read More
  3. <진보신당, 선거연대 `딜레마'>[연합]

    Date2010.03.02 By서울시당 Views2347
    Read More
  4.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맨 앞에 서겠습니다" [오마이]

    Date2010.03.02 By서울시당 Views12406
    Read More
  5. [아침햇발] 아마추어만 판치는 서울시장 선거[한겨레]

    Date2010.02.26 By서울시당 Views2389
    Read More
  6. 노회찬 “MB정부, 전세 들어와 기둥뿌리 뽑았다”[노컷뉴스]

    Date2010.02.25 By서울시당 Views2459
    Read More
  7. 이명박 대통령이 무상급식을 반대하는 이유?[시사서울]

    Date2010.02.25 By서울시당 Views2716
    Read More
  8.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 내달 3일부터 출판기념회 금지 [서울경제]

    Date2010.02.25 By서울시당 Views3176
    Read More
  9. 오세훈 > 한명숙+유시민+노회찬[데일리안]

    Date2010.02.25 By서울시당 Views4584
    Read More
  10. 노회찬, 출판기념회....진중권·김어준 등 진보논객과 토크쇼[아시아경제]

    Date2010.02.24 By서울시당 Views3126
    Read More
  11. '아이들 식판'이 지방선거판 뒤집을까? [오마이]

    Date2010.02.24 By서울시당 Views2946
    Read More
  12. 진보신당, 친환경 무상급식 캠페인 선포식[연합]

    Date2010.02.24 By서울시당 Views2836
    Read More
  13. 한나라당도 '무상급식' 소용돌이[프레시안]

    Date2010.02.24 By서울시당 Views4653
    Read More
  14. 서울시장은 "나요나", 오세훈 원희룡 정운찬 한명숙 [서울포스트]

    Date2010.02.24 By서울시당 Views2509
    Read More
  15. 노회찬 "호남 反민주당 4당 연대 가능" [프레시안]

    Date2010.02.23 By서울시당 Views2579
    Read More
  16. 지방선거 D-100일, 여야 총력전 돌입, 핵심 변수는?[아시아경제]

    Date2010.02.23 By서울시당 Views34009
    Read More
  17. <선거운동 아날로그 vs 디지털>-2[연합]

    Date2010.02.22 By서울시당 Views2479
    Read More
  18. 지방선거 D-­100일 정치권 IT 선거운동 본격화[전자신문]

    Date2010.02.22 By서울시당 Views8382
    Read More
  19. 노회찬, “서울시장 예상 후보, 무상급식 공개토론 하자”[폴리뉴스]

    Date2010.02.22 By서울시당 Views2797
    Read More
  20. 노회찬·심상정·이계안, '지방선거 준비' 빨라지는 발걸음[아시아경제]

    Date2010.02.22 By서울시당 Views247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