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7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방선거 ‘트위터’ 열풍이라고?

예비 후보자들 잇단 개설

선거영향력 여부는 미지수

트위터가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UCC’와 같은 인기몰이를 할 수 있을까. 심상정 노회찬 등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들의 트위터가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면서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들이 앞다퉈 트위터를 개설하고 있다.

이처럼 트위터는 이번 지방선거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지만 아직 중앙 정치인들 위주로 활성화돼 있어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무려 2만8000명의 팔로어(follower)를 거느리고 있는 대표적인 ‘트위터리안’으로, 노 대표가 올린 글은 수만명의 팔로어들이 동시에 받아볼 수 있다.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 역시 “오늘은 고양시 식사동 가스충전소에서 경기도민들을 만나려 한다”, “시댁과 친정에 다녀와서 오늘은 책을 좀 읽는다” 등 일거수일투족을 트위터를 통해 중계하고 있으며, 1만여명이 넘는 팔로어로부터 리플을 통해 격려를 받고 있다.

이처럼 정치인들의 트위터가 관심을 끌자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들의 트위터 개설도 부쩍 늘었다.

고양시장에 출마하는 최성 전 민주당 의원은 지난 7일, 경북도지사에 출마하는 정장식 전 중앙공무원교육원 원장도 최근 트위터를 열었다.

춘천시장에 출마하는 육동인 전 국회 공보관과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정찬용 전 청와대 수석 등도 트위터를 통해 선거운동 활동을 홍보하고 네티즌들과 소통에 힘쓰고 있다.

하지만 트위터가 이번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일부 얼리어답터들 외에는 트위터 사용이 익숙지 않은데다 특히 지방의 경우 트위터를 사용하는 젊은층이 적고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내려받기 용이한 스마트폰 보급이 상대적으로 느려 활성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실제 트위터를 개설해 놓고도 간단한 인사말을 올려놓은 것 외에는 활동실적이 전무한 예비후보자들의 트위터도 수두룩하다.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트위터를 통한 불법선거운동을 규제하겠다고 밝힌 것도 예비후보자들이 트위터를 적극 활용하는 것을 주춤하게 하는 원인 중 하나다.

이에 대해 정치권을 중심으로 선관위의 규제가 표현의 자유를 지나치게 침해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으며, 일부 정치인은 관련 법 개정 추진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정동영 민주당 의원은 18일 ‘m-Politics시대, 트위터에 자유를 달라’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 선관위의 트위터 규제 근거가 되는 공직선거법 93조1항 관련 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신수정 기자/ssj@heraldm.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 오세훈 서울시 '무상 급식' 예산 '0'…무서운 '밥값 낙인' [프레시안] 서울시당 2010.02.19 3143
328 시민단체, 서울 무상급식 실시 촉구[뉴시스] 서울시당 2010.02.19 2364
» 지방선거 ‘트위터’ 열풍이라고?[헤럴드경제] 11 서울시당 2010.02.19 2758
326 노회찬 대표, 조계종 방문[연합] 서울시당 2010.02.19 3100
325 <기초단체장 출마예상자>-서울[연합] 서울시당 2010.02.18 3048
324 [기고]월급 절반을 난방비에 쓰는 사람들…"에너지는 '기본권'이다" [관악FM] 서울시당 2010.02.18 2376
323 오세훈 김문수의 '재선이냐 물갈이냐'[데일리안] 서울시당 2010.02.17 3030
322 원희룡 “지지율 50% 오세훈 시장, 지방선거 위험해”[노컷뉴스] 서울시당 2010.02.17 2849
321 ‘D-P 연합’으로 지방선거 승리를[레디앙] 서울시당 2010.02.17 2291
320 [사설] 무상급식 공약, 예산대책부터 내놓으라 [서울] 서울시당 2010.02.16 2405
319 한명숙 범야권 단일후보땐 지지율1위 오세훈 9%p 추격[한겨레] 49 서울시당 2010.02.16 4148
318 여야 大戰 수도권, 한나라 독주 - 정권 심판 ‘가늠자’[경향] 9 서울시당 2010.02.16 3786
317 [책과 삶]노회찬 對 8인의 논객 신랄한 대화[경향] 서울시당 2010.02.16 2509
316 초중고 ‘무상급식’ 공약 판친다[세계] 198 서울시당 2010.02.16 17126
315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3797
314 지방선거 ‘태풍의 눈’ 트위터 정치 서울시당 2010.02.16 3675
313 민주-한나라 한통속, 보수독점 강화[레디앙] 서울시당 2010.02.12 2306
312 노회찬 "與강도론 사태의 발단은 李대통령"[뉴시스] 서울시당 2010.02.12 2030
311 여야 대표, 서울시장 후보...설 민심 다가서기 경쟁[아시아투데이] 서울시당 2010.02.12 2048
310 진보신당, 노회찬·심상정 '평등명절 만들기' 캠페인 전개[뉴시스] 서울시당 2010.02.12 2080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