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3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천 교통정리’ 골머리
여 계파·당협위원장 문제 ‘불씨’
야 ‘시민공천배심원제’ 등 시끌
한겨레 이정애 기자 성연철 기자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여야 각 당의 내부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승리를 위해서는 공천 과정의 잡음을 최소화해 총력전에 나서야 하지만, 당내 선거 주도권을 둘러싼 계파간 갈등이 만만찮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최근 세종시 문제로 더욱 깊어진 ‘친이명박계’와 ‘친박근혜계’의 갈등을 어떻게 해소하느냐가 과제다. 한나라당은 이미 2008년 4월 총선에서 친박계에 대한 ‘공천 대학살’과 이들의 무소속 출마라는 내홍을 겪었다. 특히 친박 성향의 한나라당 공천 탈락자들이 얼마든지 친박연대로 말을 갈아타고 나설 수 있는 상황이다.

당장은 기초단체장, 기초의원 등의 추천권을 지닌 당원협의회위원장(옛 지구당위원장) 정리 문제가 갈등의 불씨로 떠오를 조짐이다. 서울 은평을, 광진을, 경기 수원 장안과 대전 대덕 등 9개 사고 당협위원장 자리는 지난 1월 공모 때 4~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주류인 친이와 비주류 친박, 그리고 당권을 쥔 정몽준 대표까지 저마다 지방선거 지분 확대를 위해 관심을 보여 정리가 쉽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은 ‘호남 공천개혁’ 문제로 시끄럽다. 정세균 대표는 “호남이 민주당의 변화를 요구한다”며 ‘시민공천배심원제’를 통한 공천 개혁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기득권 양보를 통한 변화와 쇄신이 없다면 수도권도 잡을 수 없다는 것이다. 지난해 전남 장흥 도의원 재보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민주노동당 후보에게 패배하는 등 이 지역이 언제나 안전지대가 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하고 있다.

당 밖에선 ‘범야권 연대’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민주당이 호남 기득권을 양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31일 “민주당이 연합공천을 하자고 주장하면서 수도권과 호남에서 모두 양보를 하지 못하겠다는 것은 야권 공조를 하지 말자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반발도 만만찮다. 시민공천배심원제 등의 개혁공천 방식이 “지도부에 막강 권한을 부여하는 것”(장세환 의원)이라는 주장이 대표적이다. 민주당 양보론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공천을 더 잘해야 한다는 의미라면 맞지만, 민주당의 좋은 후보를 두고 다른 야당에 일방적으로 양보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지 않으냐”고 호남의 한 재선의원은 말했다. 호남지역 의원들은 이번주초 모여 선거연대와 호남 공천 방법 등을 놓고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애 성연철 기자 hongbyul@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9 21조 서울시 예산에는 '사람'이 안 보인다 [오마이] 서울시당 2010.01.23 2317
308 참여당 "유시민 서울시장 출마 적극 권유" [오마이] 서울시당 2010.01.25 2229
307 '서울형 어린이집’ 국공립 대체 효과 노린다지만! [은평시민신문] 서울시당 2010.01.28 2753
306 주식회사 서울시, '오씨 표류기' 촬영 한창 [레디앙] 473 서울시당 2010.01.28 29158
305 노회찬 "서울시장, (끝까지) 선의의 경쟁하겠다" 서울시당 2010.01.28 2398
304 오세훈-김문수-안상수, 재선 가능성 ‘합격점’ [시민일보] 서울시당 2010.01.28 2516
303 서울시장 선거 '야권연대' 가능할까 [일요신문] 서울시당 2010.01.29 2311
302 진보신당, 지방선거 승리 다짐[연합사진] 서울시당 2010.02.01 2309
301 진보신당, 6.2 지방선거 정권교체 쌍두마차 출격 [데일리중앙] 서울시당 2010.02.01 2295
300 진보신당, 노회찬 서울시장 ·심상성 경기지사 후보선출[폴리뉴스] 6 서울시당 2010.02.01 2346
299 노회찬 "선거공조, 野대표회담 희망"[연합] 4 서울시당 2010.02.01 2460
298 노회찬·심상정, 진보신당 서울시장·경기지사 후보로 선출[투데이코리아] 4 서울시당 2010.02.01 2279
297 노회찬·심상정, 수도권 지방선거 레이스 본격화[노컷누스] 1 서울시당 2010.02.01 2294
296 대통령 박근혜·서울시장 오세훈 1위[세계] 123 서울시당 2010.02.01 14772
295 노회찬-심상정 '쌍두마차' 가동 [프레시안] 4 서울시당 2010.02.01 2311
294 "강력한 진보정당으로 재집권 막아야" [레디앙] 302 서울시당 2010.02.01 17881
293 서울시장 노회찬·경기지사 심상정[경향] 1 서울시당 2010.02.01 2386
292 서울시장… "대권 징검다리 삼자" 중량급 총출동[세계] 6 서울시당 2010.02.01 2315
291 진보신당, 노회찬·심상정-서울·경기 후보로 선출 [SBS] 3 서울시당 2010.02.01 2247
» ‘공천 교통정리’ 골머리[한겨레] 4 서울시당 2010.02.01 2383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