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40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

여야, 서울전역 무상서비스 공약… 통신업계 "부담된다"

6월 지방자치단제장 선거를 앞두고 표심을 잡기 위한 `와이파이' 카드가 수면위로 부상하고 있다. 와이파이 카드가 일부 젊은층을 겨냥한 선심성 공약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최근 스마트폰 열풍과 정부의 무선인터넷 활성화 전략과 맞물려 그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관련업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현재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를 앞두고 각 후보진영에서 내세우고 있는 와이파이 공약은 서울시 전역을 와이파이가 가능한 `와이파이 특구'로 만들자는 안이 대부분이다. 서울시 전역에 걸쳐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AP(액세스포인트)를 구축하고, 일반 시민들이 서울시 전역에서 무선인터넷을 비롯한 와이파이 서비스를 무상 사용하도록 하자는 것이다.

그동안 와이파이 특구 공약은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을 받아왔지만, 최근 스마트폰 이용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이에 따른 와이파이 수요가 확대되면서 선거정국의 주요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당초 와이파이 카드를 선거 공약으로 처음 내세운 것은 야당이다. 민주당 정책위에서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되기 시작한 와이파이 공약은 이후 전병헌, 최문순 등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문방위) 상임위원들을 거치면서 `와이파이 특구'안으로 구체화됐다. 민주당은 와이파이 공약을 이번 지자체 선거의 당론으로 채택할 움직임이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도 "지금에도 서울시 무상 무선인터넷이 가능하다"고 일찌감치 와이파이 선거 공약을 천명했다.

야당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한나라당도 와이파이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서울시장 후보인 김충환 의원이 서울시내 주요 공공지역은 물론 인구 밀집지역에 와이파이를 설치하고 이를 무상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최근에는 문방위 한나라당 간사직을 수행해온 나경원 의원도 와이파이 정책발굴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나라당 관계자는 "와이파이 정책은 유권자들의 관심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부문"이라며 "당 차원에서도 다양한 방안들을 구상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와이파이 특구 카드가 지자체 선거의 주요 선거공약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해관계에 있는 통신사업자들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선거를 통해 와이파이 특구가 현실화될 경우 와이파이 개방, 또는 무료서비스 이슈가 불거질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 때문이다.

KT, SK텔레콤, LG텔레콤 등 통신3사는 부담스럽다는 반응이다. 3사 모두 무선인터넷 서비스 확대를 위해 와이파이 투자확대를 구상중인 단계에서, 자칫 와이파이 특구 공약이 `와이파이=무료'라는 인식을 확대시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시를 비롯해 각 지자체에서 와이파이 인프라를 직접 설치할 경우, 통신사업자와 지자체가 서비스 경쟁을 벌이는 상황도 벌어질 수 있다. 현재 KT는 전국적으로 1만3000여개소의 AP 플랫폼을 운영 중이며, SK텔레콤, LG텔레콤도 올해 AP 구축에 대대적인 투자를 전개할 예정이어서 지자체와의 중복투자 논란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통신업체 관계자는 "지자체별로 와이파이 망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당장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재원이 소요될 것"이라면서 "지자체에 별도의 통신사업 인가를 부여받아야 하는가 문제도 추가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최경섭기자 kscho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野 지방선거 연합공천 협상 결렬[연합] 서울시당 2010.04.21 2447
448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2567
447 [메아리/4월 17일] 판을 키워라 [한국] 20 서울시당 2010.04.19 4429
446 서울시장 후보들, '천안함정국' 필승전략 가동 서울시당 2010.04.19 2426
445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레디앙] 58 서울시당 2010.04.16 4341
444 전국적 야권 단일화 가시권..19일 최종타결[파이낸셜뉴스] 40 서울시당 2010.04.16 3421
443 노회찬·심상정 ‘깊어가는 고민’[한겨레] 11 서울시당 2010.04.16 3319
442 "한명숙 '상승세', 일시적 제한적"[레디앙] 서울시당 2010.04.15 3291
441 노회찬, 오세훈 출마에 "허송세월 또 반복하자고?"[데일리안] 서울시당 2010.04.15 3006
440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한겨레] 1 서울시당 2010.04.15 2987
439 노회찬 "당연히 완주 목표…선거연대 열어놓을 수 있어"[레디앙] 서울시당 2010.04.14 3397
438 김민석 "한명숙 전략공천 논의 급속히 확산 중"[아시아경제] 서울시당 2010.04.14 2725
»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디지털타임즈] 64 서울시당 2010.04.13 14013
436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104 서울시당 2010.04.13 18129
435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148 서울시당 2010.04.12 9095
434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336 서울시당 2010.04.12 27657
433 오세훈 47.2% vs 한명숙 40.2%.. 접전 양상 [프리존뉴스] 38 서울시당 2010.04.12 4789
432 '한명숙 무죄' 아직은 잠잠 [한국] 84 서울시당 2010.04.12 8259
431 선거 D-50, '한명숙 무죄' 여파로 수도권 요동[노컷뉴스] 539 서울시당 2010.04.12 194050
430 '이색 후보'들이 뛰고 있다[레디앙] 55 서울시당 2010.04.09 457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