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
서울시장 예비후보 ‘구호 경쟁’
한겨레 안창현 기자기자블로그 송호진 기자기자블로그
» 서울시장 예비후보 선거구호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이 행복한 서울, 세계가 사랑하는 서울’을 슬로건으로 내걸면서 각 정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슬로건 전쟁’도 달아오르고 있다.

■ 한나라당, ‘생활 개선’과 세계화 오 시장은 ‘시민 행복’(삶의 질 제고)을 위해 △4년 동안 1조원 투입 등 사교육비 경감 △일자리 100만개 창출을 공약했다. ‘세계가 사랑하는 서울’(도시 경쟁력 강화)과 관련해 “서울을 세계 5대 도시로 진입시키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의원은 ‘일·교·집 민생시장’을 주요 슬로건으로 내세운다. 일자리, 교육, 주거문제 등 시민들의 민생 현안에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철도부지 입체화를 통한 지상공간 녹색지대 형성 △시민 예산참여제 등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다. 나경원 의원은 ‘서민이 편안한 위대한 세계도시 서울’을 내놨다. ‘위대한 세계도시 서울’이란 한강 뱃길을 통해 세계와 연결되는 ‘메가시티’로서의 서울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서민이 편안한 서울’을 위해 무상보육 소득 하위 80%까지 확대 등을 공약했다. 김충환 의원은 ‘일류 서울, 준비된 시장’이라는 구호를 통해 풍부한 시정경험을 강조하고 있다.

■ 야권, ‘따뜻한 복지’와 삶의 질 21일 출마를 선언할 민주당의 한명숙 전 총리는 ‘사람을 위한 투자, 따뜻한 복지’를 슬로건의 큰 방향으로 잡고 있다. 대변인 격인 임종석 전 의원은 “이명박 전 시장과 오세훈 현 시장이 토목개발 행정을 해왔다는 점에서 한 전 총리는 사람에 대한 투자, 복지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계안 민주당 후보의 ‘2.1’ 슬로건은 지난해 0.96명에 불과한 서울의 출산율을 2.1명으로 높일 수 있도록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김성순 후보의 ‘시민의 서울’은 정책 결정, 집행, 평가 등 모든 과정에 시민참여를 제도화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 한강 친환경 생태복원,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을 약속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첫 ‘진보 시장’ 출현의 기대를 실어 ‘복지혁명! 그래, 노회찬이야!’를 내걸었다. 이상규 민주노동당 후보는 장기공공임대주택 10만호 공급, 공공종합병원 7개 건립 등으로 ‘사람 중심의 서울’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안창현 송호진 기자 blue@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野 지방선거 연합공천 협상 결렬[연합] 서울시당 2010.04.21 2815
448 무죄 날개 단 한명숙, 서울시장 행보 '시동' [오마이] 서울시당 2010.04.21 2926
447 [메아리/4월 17일] 판을 키워라 [한국] 20 서울시당 2010.04.19 4819
446 서울시장 후보들, '천안함정국' 필승전략 가동 서울시당 2010.04.19 2890
445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레디앙] 58 서울시당 2010.04.16 4697
444 전국적 야권 단일화 가시권..19일 최종타결[파이낸셜뉴스] 40 서울시당 2010.04.16 3743
443 노회찬·심상정 ‘깊어가는 고민’[한겨레] 11 서울시당 2010.04.16 3765
442 "한명숙 '상승세', 일시적 제한적"[레디앙] 서울시당 2010.04.15 3537
441 노회찬, 오세훈 출마에 "허송세월 또 반복하자고?"[데일리안] 서울시당 2010.04.15 3346
»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한겨레] 1 서울시당 2010.04.15 3438
439 노회찬 "당연히 완주 목표…선거연대 열어놓을 수 있어"[레디앙] 서울시당 2010.04.14 3760
438 김민석 "한명숙 전략공천 논의 급속히 확산 중"[아시아경제] 서울시당 2010.04.14 3052
437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디지털타임즈] 64 서울시당 2010.04.13 14404
436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104 서울시당 2010.04.13 18539
435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148 서울시당 2010.04.12 9512
434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336 서울시당 2010.04.12 28181
433 오세훈 47.2% vs 한명숙 40.2%.. 접전 양상 [프리존뉴스] 38 서울시당 2010.04.12 5155
432 '한명숙 무죄' 아직은 잠잠 [한국] 84 서울시당 2010.04.12 8650
431 선거 D-50, '한명숙 무죄' 여파로 수도권 요동[노컷뉴스] 539 서울시당 2010.04.12 194426
430 '이색 후보'들이 뛰고 있다[레디앙] 55 서울시당 2010.04.09 493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