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36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나라 의원·선거출마자 트위터 하라

정병국 신임 사무총장`스마트정당`제시…SNS 선거 본격화

한나라당 소속 의원과 6ㆍ2 지방선거 출마자 전원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트위터(Twitter)를 한다. 정병국 한나라당 신임 사무총장(사진)은 7일 "국회의원과 지방선거 출마자 전원에게 트위터 사용을 의무화하고, 명함에도 트위터 계정을 표기하도록 해 소통 경로를 만들 것"이라며 "당 사무처 요원과 전국 당원협의회에 스마트폰도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내에 스마트 아카데미도 개설해 전 사무처 요원과 국회의원,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상시 교육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했다.

이는 2002년 대선 등이 온라인 변수에 영향을 받았던 만큼 2010년 지방선거에서는 양방향 소통 창구인 트위터와 같은 SNS가 힘을 발휘하는 첫 번째 선거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데 따른 대책이다.

정 총장은 취임 이후 처음 맞은 휴일인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내외 소통과 변화를 주문하면서 '스마트(SMART) 정당'이란 새로운 슬로건을 제시했다.

스마트는 △화합(Symphony) △국민과 정치 소통(Messenger) △실천(Active) △혁신(Renovate) △국민과 함께하는(Together) 정치 등 5가지 개념의 머리글자를 따온 것이다. 정 총장은 "정치가 과거 아날로그 시대에 머물러 국민 마음을 잃고 있다"며 "변화의 핵심은 속도와 소통"이라고 강조했다.

야당 인사들도 트위터에 빠져들고 있다. 일찌감치 SNS가 우리 사회 전반, 특히 정치구조에 가져올 변화에 주목한 이는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그는 이미 2만3000명이 넘는 폴로어(followerㆍ관심 등록자)를 둔 '파워 트위터'다. 노 대표는 지난 6일 서울 홍대 앞 KT&G 상상마당 아카데미에서 개최된 열린포럼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트위터 등 SNS 파워가 발휘되는 첫 선거"라며 "특히 2012년 대선에선 폭발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민석기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여야 大戰 수도권, 한나라 독주 - 정권 심판 ‘가늠자’[경향] 9 서울시당 2010.02.16 3739
448 [노컷]한강 르네상스 전도사가 서울시 대변인? 9 냥이관리인 2011.11.02 3738
447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3735
446 [한국일보] 경인운하 묻지마 찬성 '주민은 없다' 서울시당 2009.02.10 3731
445 [뉴시스]다주택자 '불로소득' 정부가 인정했다 7 냥이관리인 2011.12.08 3702
444 [레디앙] 학교 위탁급식 90% 수입 쇠고기 서울시당 2008.07.28 3627
443 지방선거 ‘태풍의 눈’ 트위터 정치 서울시당 2010.02.16 3613
» 한나라 의원·선거출마자 트위터 하라 [매경] 55 서울시당 2010.02.08 3603
441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19 서울시당 2010.03.18 3601
440 지방선거 후발 주자들 ‘천안함 정국’에 냉가슴[경향] 37 서울시당 2010.04.06 3591
439 야권 후보단일화 기로 [서울] 23 서울시당 2010.03.16 3591
438 [CBS] 김귀환 서울시의장 전격 탈당...의장직 사퇴 '함구' 서울시당 2008.07.25 3582
437 광화문광장 한달 토론회에서 나온 말[프레시안] 35 서울시당 2009.09.01 3571
436 [오마이뉴스]"정치도 리콜필요 ... 뇌물수수 서울시의원 사퇴해야" 서울시당 2008.07.28 3558
435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17 서울시당 2010.03.16 3541
434 [프로메테우스]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건설 위해 노력할 것" 41 서울시당 2010.09.13 3527
433 "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프레시안] 서울시당 2010.04.06 3523
432 [한겨레_12/23]서울시 어린이누드 신문광고 "멋대로 사진합성 인권침해" 4 서울시당 2011.02.08 3483
431 [레디앙] 교육감 선거, 애들을 위한다면 서울시당 2008.07.29 3478
430 [내일] 시민단체 야당 "한강사업 책임 묻겠다" 9 냥이관리인 2011.06.23 346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