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
[광역단체장 예상후보 지지도]
오세훈 48% 한명숙 40%…1심 무죄땐 격차 더 줄듯
경기 김문수 50%대 압도적 우세…야권연대 관심
인천 송영길 33.8%로 37.9% 얻은 안상수 바짝 추격
한겨레 신승근 기자 성연철 기자
» 서울·경기
6·2 지방선거의 최대의 승부처인 수도권 광역단체장 대결구도가 요동치고 있다.‘현역 프리미엄’과 ‘대안부재론’을 앞세운 한나라당의 현역 단체장들이 여전히 앞서고 있지만 야권 후보들과의 격차가 점점 좁혀지는 추세다.

» 서울·경기 후보 가상대결
■ 서울시장 대혼전 한나라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은 야권 후보들이 난립하는 구도에선 13.9% 포인트 차이로 한명숙 민주당 예비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한 전 총리가 야당의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8% 차이로 좁혀졌다. 4월9일로 잡힌 한 전 총리의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가 날 경우 차이는 더욱 좁혀질 가능성이 크다. 한 전 총리가‘정권의 표적수사’를 온몸으로 돌파한 여세를 몰아 ‘정권 심판론’에 공감하는 야권 지지표를 결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나라당도 이런 상황을 경계하고 있다. 한 핵심 당직자는 “곽영훈 전 사장의 진술이 일관성을 잃으면서 한 전 총리의 무죄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만약 무죄가 선고되면 서울시장 선거는 물론 경기지사와 인천 시장 선거에서도 고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 시장과 경쟁하고 있는 원희룡 의원도 15일 <문화방송>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무죄 판결이 나올 경우 그 파장은 매우 심각하다”며 “필승구도에 대해 당차원에서 심각한 고민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엄기영 전 문화방송 사장이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에도 오 시장과의 격차가 8.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문수 대항마는 누구? 경기도지사 선거전의 관심사는 한나라당 소속 김문수 지사에 맞설 야권 후보가 누구냐로 모이고 있다. 야권 후보들이 난립하는 구도에선 김 지사가 52.5%로 압도적 우세를 보였다. 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15.3%,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장관은 14.4%에 그쳤다. 김 지사는 야권 단일후보가 나서더라도 여유있게 승리하는 것으로 나온다. 김 지사는 야권 단일후보 출마를 가정한 가상대결에서도 김진표 의원을 28.8% 포인트, 유시민 전 장관을 26.1% 포인트, 심상정 전 의원을 39.0%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유시민 전 장관의 출전으로 경기지사 선거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야권후보가 적잖은 시너지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판세는 크게 흔들릴 수 있다.

■ 인천, 송영길 도전장에 안상수 흔들 인천에선 한나라당 소속 안상수 인천 시장의 독주 체제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출마가 예상되는 송영길 민주당 의원의 세가 만만찮은 까닭이다. 두 사람의 가상 대결에서 안 시장은 37.9%의 지지를 기록해 33.8%를 얻은 송 의원과 오차 범위(±2.6%) 안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은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가상대결에서 4.7%를 얻은 김성진 민주노동당 후보와 2.7%를 얻은 김상하 진보신당 후보의 지지도까지 단순히 합산하면 송 의원의 파괴력은 더욱 높아 보인다.

»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승근 성연철 기자 skshin@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여야 大戰 수도권, 한나라 독주 - 정권 심판 ‘가늠자’[경향] 9 서울시당 2010.02.16 3739
448 [노컷]한강 르네상스 전도사가 서울시 대변인? 9 냥이관리인 2011.11.02 3738
447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3735
446 [한국일보] 경인운하 묻지마 찬성 '주민은 없다' 서울시당 2009.02.10 3731
445 [뉴시스]다주택자 '불로소득' 정부가 인정했다 7 냥이관리인 2011.12.08 3702
444 [레디앙] 학교 위탁급식 90% 수입 쇠고기 서울시당 2008.07.28 3627
443 지방선거 ‘태풍의 눈’ 트위터 정치 서울시당 2010.02.16 3613
442 한나라 의원·선거출마자 트위터 하라 [매경] 55 서울시당 2010.02.08 3602
441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19 서울시당 2010.03.18 3601
440 지방선거 후발 주자들 ‘천안함 정국’에 냉가슴[경향] 37 서울시당 2010.04.06 3591
439 야권 후보단일화 기로 [서울] 23 서울시당 2010.03.16 3591
438 [CBS] 김귀환 서울시의장 전격 탈당...의장직 사퇴 '함구' 서울시당 2008.07.25 3582
437 광화문광장 한달 토론회에서 나온 말[프레시안] 35 서울시당 2009.09.01 3570
436 [오마이뉴스]"정치도 리콜필요 ... 뇌물수수 서울시의원 사퇴해야" 서울시당 2008.07.28 3558
»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17 서울시당 2010.03.16 3541
434 [프로메테우스]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건설 위해 노력할 것" 41 서울시당 2010.09.13 3527
433 "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프레시안] 서울시당 2010.04.06 3523
432 [한겨레_12/23]서울시 어린이누드 신문광고 "멋대로 사진합성 인권침해" 4 서울시당 2011.02.08 3483
431 [레디앙] 교육감 선거, 애들을 위한다면 서울시당 2008.07.29 3478
430 [내일] 시민단체 야당 "한강사업 책임 묻겠다" 9 냥이관리인 2011.06.23 346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