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709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강 선박사업, 부도 적자 운영에 허덕"
[오세훈 시정 대해부①] 노회찬 서울시장 예비후보, 한강르네상스 비판

노회찬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5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역점사업인 한강르네상스 사업의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노 예비후보는 “한강르네상스의 선박사업이 민간사업자 부도, 적자 운영 등으로 허덕이고 있다”라며 “오 시장은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 무리한 사업추진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노회찬 서울시장 예비후보 (사진=노회찬 블로그)

이번 한강르네상스 사업 비판은 노회찬 예비후보의 오세훈 서울시정 대해부 시리즈인 ‘Oh No! 왜 이러나?’에 첫 번째 순서로 이뤄졌으며, 노 예비후보는 앞으로 이 시리즈를 통해 서울시의 △디자인 서울 △가든 파이브 △광화문 광장 문제 등을 검증해 나갈 예정이다.

 수상교통수단 도입, 혈세 낭비사업으로 전락

2007년 오세훈 시장이 한강르네상스 마스터플랜을 발표한 이후 1단계로 2010년까지 ‘수상이용 활성화’ 등 6대 과제가 추진 중이다. 수상이용 활성화 사업은 △수상교통수단 도입 △수상이용 및 지원시설의 관광자원화로 나뉘며, 수상교통수단(선박) 도입은 대표적인 ‘혈세 낭비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강사업본부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수상교통수단 도입을 위해 △수상관광택시(민자 25억, 적자 운영) △수륙양용버스(민자 30억원, 민자 사업자 이행사항 미준수로 협약 해지) △공연전용유람선(민자 150억원, 민자 사업자 부도로 건조 중단) △한강르네상스 호(시비 56억원, 적자 운영) △한강투어선 (시비 150억원, 현재 건조 중) 등 5개 사업을 추진했다.

노회찬 예비후보는 5일 발표한 서울시정 대해부 시리즈 ‘한강르네상스 선박 편’에서 “오 시장은 한강르네상스 사업과 관련해 수상택시, 수륙양용버스, 공연전용유람선, 한강르네상스 호, 한강투어선 등 5개 사업에 선박을 도입했거나 도입을 준비 중이며, 이중 일부 사업은 사업자가 부도났거나 수요예측을 잘못해 실패한 사업으로 전락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수상택시는 애초 수요예측에 턱없이 못 미치고, 수륙양용버스는 졸속으로 추진하다 띄워보지도 못하고 좌초했다”라며 “공연전용유람선은 민간업체 부도로 중단됐고, 56억여원이 들어간 한강 홍보선(한강르네상스 호)은 운행을 할 때마다 적자가 늘어난다. 이런 판국에 서울시는 또 150억원 짜리 한강투어선 건조에 나섰다”라고 밝혔다.

"혈세로 배 만들어, 민간업체에 갖다바쳐"

그는 또 “수상관광택시와 수륙양용버스, 공연전용유람선은 민자 사업이고, 한강 홍보선과 투어선은 시 재정사업이다. 하지만 서울시는 각각 56억여원과 150억원을 들여 만든 홍보선과 투어선도 민간위탁을 추진했거나, 앞으로 매각까지 검토하고 있다"라며 "결국 서울시가 시민혈세로 배를 만들어 민간업체에게 갖다 바치려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 밖에도 노회찬 예비후보는 한강르네상스 선박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된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가장 먼저 사업계획이 백지화된 수륙양용버스의 경우, 한강사업본부장도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 회의에서) ‘업체의 수준이 그렇게 썩 좋지 않았다’고 뒤늦게 고백하고 있다”라며 “한강사업본부장은 ‘수륙양용버스는 계약 당시 어떤 차가 들어오는지 몰랐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강르네상스 호의 경우 2008년 공유재산관리계획에서 부결됐는데도, 2008년 예산에 반영됐다. 이는 예산 편성 전에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을 받도록 한 ‘공유재산관리법’ 위반”이라며 “이에 대해 당시 경영기획실장은 '불가피하게 긴요한 사업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회찬 예비후보는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에서 '가든 파이브, 서울시의 재앙이 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토론회를 열고, 가든 파이브 문제의 현황과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신영철 경실련 국책사업감시단 정책위원, 김상철 진보신당 서울시당 정책국장, 정창수 좋은예산센터 부소장, 최한재 미계약 청계천상인, 이의천 가든파이브 기입주 상인 등이 참석한다.

2010년 04월 06일 (화) 11:48:50 손기영 기자 mywank@redian.or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9 다시 마주앉은 야4당, 갈수록 태산 [레디앙] 73 서울시당 2010.04.07 6595
428 "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프레시안] 서울시당 2010.04.06 3482
427 노회찬 "서울시정 검증 들어갑니다"[아시아경제] 86 서울시당 2010.04.06 5333
426 지방선거 후발 주자들 ‘천안함 정국’에 냉가슴[경향] 37 서울시당 2010.04.06 3547
425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 누적 대기자 16만 넘어"[아시아경제] 225 서울시당 2010.04.06 13455
424 민노-참여-진보신당…민주당과 최종 후보 결정 [송파신문] 44 서울시당 2010.04.06 4870
» "한강 선박사업, 부도 적자 운영에 허덕"[레디앙] 89 서울시당 2010.04.06 7091
422 [6.2 도전자 인터뷰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폴리뉴스] 30 서울시당 2010.04.06 3725
421 진보정당 연석회의…야권 연대 영향 없다 [아이뉴스24] 38 서울시당 2010.04.06 6007
420 진보3당, 서울 진보대연합 합의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06 2781
419 지방선거 후보, `천안함정국' 대응 고심[연합] 서울시당 2010.04.05 2560
418 이곳은 ‘로또 외에 방법 없는’ 동물의 왕국![한겨레21] 서울시당 2010.04.05 4975
417 ‘5+4 야권 연대’ 물 건너가나 [한겨레21] 서울시당 2010.04.05 3283
416 "당심은 원희룡, 민심은 오세훈" [뷰스엔뉴스] 3 서울시당 2010.04.05 3087
415 신부 9살 연상 부부 동시 출사표…“침대가 공약 토론장~”[스포츠서울] 서울시당 2010.04.02 3782
414 야권연대 협상 재개했지만 앞길 여전히 험난 [한겨레] 서울시당 2010.04.01 2731
413 "공짜 무선인터넷은 대세"... 정부-이통사도 '인정' [오마이] 4 서울시당 2010.03.31 4158
412 재판 중 한 전 총리 한나라당 후보군에 열세 [시사포커스] 서울시당 2010.03.31 3750
411 KBS <열린음악회>, 고 이병철 삼성회장 탄생 기념 '논란' [오마이] 서울시당 2010.03.30 3171
410 與 “초당적 협력을” 野 “靑 안보회의 결과 뭐 있나” [서울] 서울시당 2010.03.30 243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