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35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방선거 후발 주자들 ‘천안함 정국’에 냉가슴

ㆍ지명도·조직 열세 불구 선거 이슈실종 ‘발동동’
ㆍ역풍 우려 행보도 자제… 현역 단체장은 ‘느긋’

6월 지방선거 분위기가 완전 침체 상태다. 올해 들어 한동안 계속된 ‘세종시 논란’으로 발목이 잡혔던 지방선거 국면이 천안함 침몰 사고라는 국가적 재난이 발생하면서 사실상 정지된 양상이다. 천안함 사고는 지방선거 관련 의제들을 모두 흡입하는 ‘블랙홀’ 작용을 하고 있고, 여야 정당과 예비후보들도 지방선거 관련 일정과 행사를 일제히 연기했다. 이처럼 지방선거 분위기가 잠복하면서, 특히 후발주자들에게 비상이 걸렸다. 지명도와 조직에서 현역 단체장에게 밀리는 후발주자들로서는 “천안함 이야기가 아니면 통하지 않는” 현 상황에 발만 동동 구르는 형국이다.

한나라당에서는 가장 경쟁이 치열한 서울시장 후보 경쟁구도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오세훈 현 시장에게 도전장을 낸 원희룡·나경원·김충환 의원 등은 ‘천안함 국면’이 길어지면서 자신들의 경쟁력을 홍보하고 부각시킬 수 있는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정책발표나 TV토론 등을 통한 ‘고공전’이 이뤄져야 스스로를 띄울 수 있지만, 이런 기회 자체가 막혔기 때문이다. 이들이 오는 29일로 예정된 경선 일정을 “자질과 비전을 검증할 최소한 기회를 가져야 한다”며 5월 초로 연기할 것을 요구하는 것도 시간을 벌기 위해서다.

반면 오 시장은 상대 후보들의 공세를 피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황이 불리할 게 없는 국면이다. 오 시장은 한차례 연기한 출마 기자회견을 오는 11일쯤 가질 예정이나, 천안함 사고 수습 과정에 따라 더 연기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그만큼 작금의 상황에서 느긋하다는 방증이다.

한나라당에서 단독으로 공천을 신청해 경기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문수 현 경기지사도 본격적인 지방선거전이 미뤄짐으로써 야당의 공세를 차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유로운 처지다. 김 지사는 경기도가 해군 2함대 사령부가 위치한 지역인 만큼 군의 수색 작업과 실종자 가족에 대한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반대로 수도권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한나라당 현역에게 도전해야 하는 야당들은 답답한 처지다. 심판론을 내세워 ‘선거 판’을 달궈야 하지만 “이 판국에 정치 싸움만 한다”는 역풍이 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민주당 유력 서울시장 후보인 한명숙 전 총리는 9일로 예정된 1심 선고에 묶여, 일단 천안함 정국에서는 비껴가고 있다. 반면 한 전 총리와 후보를 다투는 김성순 의원과 이계안 전 의원은 대외활동을 자제하고,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예비후보들과 정책간담회를 여는 등 조용히 표밭을 갈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인 김진표 최고위원과 이종걸 의원도 침체된 지방선거 분위기에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이들은 일단 2함대 사령부 방문, 고 한주호 준위 영결식 참석, 실종자 가족 면담 등 천안함 사태에 적극 대응하면서 활로를 찾으려 하고 있다.

군소정당들도 ‘쓰나미급’ 의제에 휘말리기는 마찬가지다. 국민참여당 유시민 경기지사 예비후보도 현장 방문 등 선전전 대신 당원 및 지지자들을 만나는 등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있다. 진보신당 노회찬 서울시장, 심상정 경기지사 후보도 출퇴근길 인사, 후보 사무소 개소식, 내부 정책 토론회를 여는 데 그치고 있다.

이들보다 지명도가 떨어지는 기초단체장 후보는 더 막막하다. 한 예비후보는 “지난주부터 명함 돌리기는 포기하고, ‘순국영령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쓴 피켓을 들고 출근길 인사만 하고 있다”며 “명함을 돌리거나 악수를 청하기에 시민들 표정이나 분위기가 너무 무겁다”고 전했다.

<최우규·이인숙·강병한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9 다시 마주앉은 야4당, 갈수록 태산 [레디앙] 73 서울시당 2010.04.07 6595
428 "이명박-오세훈 '삽질 8년'의 자화상, 가든파이브"[프레시안] 서울시당 2010.04.06 3482
427 노회찬 "서울시정 검증 들어갑니다"[아시아경제] 86 서울시당 2010.04.06 5333
» 지방선거 후발 주자들 ‘천안함 정국’에 냉가슴[경향] 37 서울시당 2010.04.06 3547
425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 누적 대기자 16만 넘어"[아시아경제] 225 서울시당 2010.04.06 13455
424 민노-참여-진보신당…민주당과 최종 후보 결정 [송파신문] 44 서울시당 2010.04.06 4870
423 "한강 선박사업, 부도 적자 운영에 허덕"[레디앙] 89 서울시당 2010.04.06 7090
422 [6.2 도전자 인터뷰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폴리뉴스] 30 서울시당 2010.04.06 3725
421 진보정당 연석회의…야권 연대 영향 없다 [아이뉴스24] 38 서울시당 2010.04.06 6007
420 진보3당, 서울 진보대연합 합의 [레디앙] 서울시당 2010.04.06 2781
419 지방선거 후보, `천안함정국' 대응 고심[연합] 서울시당 2010.04.05 2560
418 이곳은 ‘로또 외에 방법 없는’ 동물의 왕국![한겨레21] 서울시당 2010.04.05 4975
417 ‘5+4 야권 연대’ 물 건너가나 [한겨레21] 서울시당 2010.04.05 3283
416 "당심은 원희룡, 민심은 오세훈" [뷰스엔뉴스] 3 서울시당 2010.04.05 3087
415 신부 9살 연상 부부 동시 출사표…“침대가 공약 토론장~”[스포츠서울] 서울시당 2010.04.02 3782
414 야권연대 협상 재개했지만 앞길 여전히 험난 [한겨레] 서울시당 2010.04.01 2731
413 "공짜 무선인터넷은 대세"... 정부-이통사도 '인정' [오마이] 4 서울시당 2010.03.31 4158
412 재판 중 한 전 총리 한나라당 후보군에 열세 [시사포커스] 서울시당 2010.03.31 3750
411 KBS <열린음악회>, 고 이병철 삼성회장 탄생 기념 '논란' [오마이] 서울시당 2010.03.30 3171
410 與 “초당적 협력을” 野 “靑 안보회의 결과 뭐 있나” [서울] 서울시당 2010.03.30 243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