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35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나라 서울시장 조사] "당심은 원희룡, 민심은 오세훈"

민심 "오세훈 45%>원희룡 21.1%", 당심 "원희룡 43.8%> 오세훈 24.1%"

2010-04-04 18:03:14

한나라당이 외부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차기서울시장 적합도 조사결과, 당심은 원희룡 의원, 민심은 오세훈 현 시장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나라당 중앙위원회 월간지<한나라비전>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월드>에 의뢰해 지난 달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실시한 여론조사결과, 우선 서울시민들만으로 조사했을 때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적임자로 오세훈 현 시장이 45.0%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원희룡 의원 21.1%, 나경원 의원 16.6%, 김충환 의원 4.3%, 잘모름 11.6% 순이었다.

서울시민들은 그러나 '오 시장 연임'에 대해서는 '바뀌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56.9%로 ‘연임하는 것이 좋다' 41.7%보다 더 높게 응답했다.

서울시민들은 또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적임자'로는 한명숙 전 총리 51.4%, 김성순 의원 8.7%, 이계안 전 의원 8.0%, 신계륜 전 의원 7.1%, 잘모름 24.1%로 한 전 총리에 대한 지지도가 압도적이었다.

서울시민들을 대상으로 민주당 한명숙, 진보신당 노회찬 후보를 고정변수로 두고 한나라당 후보만을 변경해 실시한 '가상 3자대결'에서는 ▲오세훈 49.1%, 한명숙 33.6%, 노회찬 12.6% ▲원희룡 39.4%, 한명숙 37.1%, 노회찬 15.0% ▲한명숙 40.0%, 나경원 39.1%, 노회찬 14.9% 순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오 시장의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나라당 중앙위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상대적으로 원희룡 의원이 후한 점수를 받았다.

먼저 중앙위원들을 상대로 오세훈 시장의 연임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바뀌는 것이 좋다’ 46.1%, ‘연임하는 것이 좋다’ 41.7%, 잘 모름 12.2%로 나타났다.

서울시장 후보 적임도에서도 원희룡 43.8%, 오세훈 24.1%, 나경원 12.5%로 원 의원이 압도적인 수위를 차지했다.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경쟁력' 면에서도 원희룡 의원이 45.2%로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오세훈 시장 26.1%, 나경원 의원 13.3%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나라당 후보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서울시민들은 '어렵게 승리' 42.0% '근소하게 패배' 25.4% '쉽게 승리' 17.7%로 야당 후보들과의 박빙의 승부를 예상했지만, ▲한나라당 중앙위원 조사에서는 '어렵게 승리' 64.6%, ‘쉽게 승리’ 26.4%로 91.0%가 낙관론을 폈고, '근소하게 패배' 5.8%, '큰 차이로 패배' 1.7%는 극소수에 그쳤다.

이번 조사결과는 원희룡 의원측이 언론에 공개했고, 조사 대상은 서울시민 700명과 서울거주 한나라당 중앙위원 345명이고, 조사방법은 전화조사와 대인 면접조사를 병행 실시,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 3.7%포인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 [YTN-090629]서울, 어린이 교통사고 하루 4.25건 발생 서울시당 2009.07.03 3519
408 [프레시안_1/10]오세훈 "무상급식 주민투표하자"...승부수냐 자충수냐 1 서울시당 2011.02.08 3511
» "당심은 원희룡, 민심은 오세훈" [뷰스엔뉴스] 3 서울시당 2010.04.05 3505
406 신종플루 특진비 폐지운동 본격화 [레디앙] 서울시당 2009.09.28 3505
405 [CBS]"아리수 페트병 수돗물 판매 제고해야" 서울시당 2008.11.26 3499
404 [뉴시스] 사회공공성연대회의, '3자개입금지법' 도입 반대 토론회 서울시당 2009.02.16 3484
403 서울시, 부채 줄이기 ‘땜질 처방’ 4 서울시당 2010.08.17 3480
402 [은평을] 창조한국 "조건없는 단일화해야" 1 서울시당 2010.07.20 3472
401 [내일] 양화대교 공사 둘러싸고 예산낭비 공방 4 서울시당 2011.06.02 3465
400 서울시장 예비후보 ‘행복서울’ ‘민생서울’ ‘복지서울’ 등 내걸어[한겨레] 1 서울시당 2010.04.15 3464
399 "가난하면 백신 못맞아" [레디앙] 1 서울시당 2009.09.28 3458
398 [유니온프레스-090702]오세훈 시장 3년 ..."건설 또 건설" 서울시당 2009.07.03 3456
397 [프레시안] "서울시청사가 불안전? ... 그럼 경복궁도 부숴라" 서울시당 2008.10.01 3451
396 [연합-09622]광화문광장 '폭력집회' 원천 봉쇄된다 16 서울시당 2009.07.03 3450
395 오세훈 서울시 '무상 급식' 예산 '0'…무서운 '밥값 낙인' [프레시안] 서울시당 2010.02.19 3434
394 [뉴시스_1/10]진보신당, 무상급식 주민투표감아니다 6 서울시당 2011.02.08 3425
393 [한겨레] 구의회 업무추진비는 의원들 쌈짓돈? 서울시당 2008.11.27 3423
392 [내일신문] 취득세 감면분 보전, 근본해법 아니다 2 서울시당 2011.04.21 3414
391 [연합/한겨레] 孔교육감 수사ㆍ사퇴 촉구 서울시당 2008.10.07 3414
390 [아시아투데이_1/11]오세훈 무상급식 주민투표 제안, 여야 정치권의 생각은 6 서울시당 2011.02.08 3398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