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 중 하나인 '세빛둥둥섬' 사업이 서울시 감사결과 총체적 부실덩어리로 판명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오 전 시장과 비위·책임공무원을 대상으로 구상권을 청구하기로 했다.

 

문화연대와 서울풀시넷, 서울환경운동연합, 진보신당 서울시당 소속 회원 10여명은 18일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세훈 전 시장과 15명의 연루 공무원들이 SH공사를 통해 출자한 128억과 239억의 대출 보증에 대한 구상권 청구를 위해 서울시민 100명으로 구성된 청구인단을 모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법리적으로 한계가 있을지라도 서울시에 재정적인 피해를 끼친 자에 대해 비용을 청구하지 못한다면 서울시민들은 대낮에 눈을 뜨고도 강도를 당한 셈이 된다"며 "상식있는 서울시민 입장에서 이와 같은 공직자들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최소한의 의지를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이들은 국회 행안위 소속 진선미 민주통합당 의원과 함께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시민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지방자치법'과 '지방재정법' , '지방공무원법'을 '세빛둥둥섬 법'으로 명명하며 관련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이들은 "비위를 저지른 공무원들의 징계시효를 늘리고 특히 세빛둥둥섬과 같이 시장방침 사업의 경우 해당 시장 재임기 동안 경계시효를 중지시키는 경과규정을 포함해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시민감시를 강화하는 관련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세빛둥둥섬 사례를 계기로 내부 행정시스템을 전면적으로 혁신하고 행정의 궁극적인 피해당사자인 서울시민들이 직접 서울시의 대규모 사업에 대해 참여하고 문제점의 개선을 요구할 수 있는 관련 행정절차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손종필 서울풀시넷 예산위원장이 진행한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일웅 진보신당 서울시당위원장과 이원재 문화연대 사무처장, 이재석 환경연합 하천위원장, 전상봉 서울풀시넷 정책위원장, 이지현 서울풀시넷 운영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pjy1@news1.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9 선거 D-50, '한명숙 무죄' 여파로 수도권 요동[노컷뉴스] 539 서울시당 2010.04.12 194097
» [뉴스1] 시민사회단체, '세빛둥둥섬' 추진 오세훈 등 책임자 상대로 구상권 청구 1587 서울시당 2012.07.18 133676
567 [프레시안] "정치성 강화가 상식의 회복으로 이어진다" 4134 서울시당 2008.07.21 118864
566 [프레시안-진보신당 공동기획] 위기의 지방정치 긴급점검② 3361 서울시당 2008.07.22 83341
565 [동작뉴스] 서울시 주민감사청구 청구인명부 유출 규탄, 책임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문 1710 서울시당 2012.09.04 58727
564 [한겨레21]공짜 주차장 비밀 계약서의 비밀 2345 서울시당 2011.05.23 43679
563 [tbs] 서울시, 주민감사 청구인명부 유출 의혹 482 서울시당 2012.09.04 42789
562 [노컷뉴스] "못 믿을 주민감사청구"... 공공기관이 버젓이 정보 유출? 345 서울시당 2012.09.04 34963
561 지방선거 D-100일, 여야 총력전 돌입, 핵심 변수는?[아시아경제] 361 서울시당 2010.02.23 33686
560 [미디어오늘] 식당 서빙 아줌마가 노조 만들고 잘리지 않을 확률은? 620 서울시당 2012.07.25 31701
559 [경향신문] 동작복지재단, 리베이트 등 비리 의혹 311 서울시당 2012.09.04 28870
558 주식회사 서울시, '오씨 표류기' 촬영 한창 [레디앙] 473 서울시당 2010.01.28 28708
557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336 서울시당 2010.04.12 27714
556 [내일신문] 서울시 주민감사 청구인 명부 유출 논란 347 서울시당 2012.09.04 27249
555 [레디앙] 노동복지센터 상과 역할 합의 필요 274 종섭 2012.08.03 25202
554 [경향] 미 쇠고기 급식유보 서명운동 251 서울시당 2008.07.15 24549
553 25억 적자 지적에 오세훈 "서해뱃길은 돈길 사업" 222 서울시당 2010.08.27 21877
552 한명숙, 서울시장 도전과 남은 과제[아시아경제] 181 서울시당 2010.04.22 21725
551 [웰페어뉴스] “후진적 복지 조성하는 부양의무제·장애등급제” 274 서울시당 2012.08.09 20279
550 [레디앙] 한미FTA 반대 연설, 주민 반응 달라졌다 357 종섭 2011.12.27 193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