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84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2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짜 무선인터넷` 공약 표심 잡는다
[ 2010-03-16 ]  
 ‘무상 무선인터넷’이 6·2 지방선거의 핵심 정책공약으로 떠올랐다. 스마트폰 확산으로 폭증하는 모바일 트래픽 수요에 대비하고, 유권자 누구나 정보기술(IT)의 혜택을 누리게 해 삶의 질을 높이자는 이 공약에 특히 야당 후보자들이 적극적이다. 무선인터넷 활성화에 새 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사업자 이해관계, 법·제도를 뛰어넘을 수 있겠느냐는 회의론이 엇갈렸다.

 가장 먼저 깃발을 내 건 쪽은 진보신당이다.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노회찬 대표는 지난 12일 정책간담회를 갖고 “다수 인원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는 모바일 와이파이 라우터를 버스 7598대와 지하철 3508량에 설치하면 서울시민 누구나 이동 중에도 인터넷을 손쉽게 쓸 수 있게 된다”면서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취임 후 100일 이내에 무상 무선인터넷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노 대표의 구상은 와이파이(Wi-Fi)를 기반으로 서울시내 버스와 지하철 등 주요 교통수단에 모바일 라우터를, 버스 정류소·지하철 역사·관공서·공원·도서관·미술관 등 공공장소에 핫스폿 존을 구축하는 것이다. 지자체와 공공기관, 통신사업자, 관련 기업 등이 협력해 무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내세웠다.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 역시, 노 대표의 이 같은 구상을 경기도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민주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무선인터넷 특구 공약을 마련 중이다. ‘뉴 민주당의 약속’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이번 선거를 겨냥해 일자리·중소기업·환경에너지 등 주요 정책 전략을 내놓은 김효석 민주정책연구원장은 “우리나라가 IT강국이라고 하지만 무선인터넷 이용 환경은 OECD 국가 중 꼴찌”라며 “와이파이를 보급해 서울시를 최강의 인터넷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민주정책연구원은 IT분야 정책공약을 점검 중이다. 무선인터넷 특구가 가능한 지역 선별과 실현 방안을 찾고 있다.

 한나라당의 대응 움직임도 빨라졌다. 정당 중 가장 먼저 스마트폰에 기반을 둔 모바일 정당 시스템을 도입한 만큼 ‘스마트 정당’의 이미지를 이어나갈 후속 전략을 모색 중이다. 권신일 한나라당 정책위원회 전문위원은 “포퓰리즘 여부를 떠나 무선인터넷은 시대적 대세인만큼 당 차원에서 관심 깊게 지켜본다”며 “기존 통신사와 공생하면서도 콘텐츠 등 관련 산업의 육성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권 위원은 이어 “전면 무상 서비스보다 단계적이고 선별적인 방안이 효과적”이라며 “집권 여당으로서 더욱 현실적인 대안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관련 업계와 시민단체는 각각 ‘혈세 낭비’와 ‘넘어야 할 장벽이 높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통신사업자들은 3G와 와이브로는 물론이고 와이파이까지 결합해 수익을 거둬야 하는 상황이다. 최두환 KT 종합기술원장(사장)은 “세계적으로도 무상 인터넷 도시 프로젝트가 성공한 나라는 없다”며 “무상이라는 껍질 뒤에 국가와 공공기관이 떠맡는 설치·유지·보수에 따를 고비용 구조와 이에 따른 세금 낭비의 허점이 숨어 있다”고 말했다.

 전응휘 녹색소비자연대 이사는 “이동통신서비스를 비용 투입에 대한 수익 도구로 생각하는 사업자와 산업 육성의 논리로만 바라보는 규제 당국을 설득하고 관련 법과 약관을 개정해야 하는 절차가 수반돼야 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 elec@et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9 [내일]2020년까지 주택72만호 공급 158 미호 2011.06.16 19961
548 [뉴스1] 공공운수노조, '교통카드 사업 공영화' 촉구 272 서울시당 2012.07.24 19337
547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104 서울시당 2010.04.13 19093
546 야권, 선거연대 합의안 하루 만에 '휴지조각' [아시아경제] 274 서울시당 2010.03.18 18619
» `공짜 무선인터넷` 공약 표심 잡는다[전자신문] 167 서울시당 2010.03.16 18488
544 "강력한 진보정당으로 재집권 막아야" [레디앙] 302 서울시당 2010.02.01 18371
543 노회찬의 트위터 친구들, 선거법 위반일까 [오마이] 261 서울시당 2010.02.08 18234
542 "서울시립대 개혁해 학벌사회에 도전" [레디앙] 77 서울시당 2010.03.19 18128
541 초중고 ‘무상급식’ 공약 판친다[세계] 198 서울시당 2010.02.16 17964
540 [내일] 임대주택 8만호 추가 가능할까 206 냥이관리인 2012.01.10 17338
539 현직은 '정책 일관성' 도전자는 '일자리·복지' [한국] 147 서울시당 2010.02.04 17088
538 [오마이]양화대교, 직선화 한 달 만에 다시 휘어진다 231 서울시당 2011.05.26 15828
537 한명숙 “어울림의 리더십…‘4대강’ 막고 복지 힘쓸것”[한겨레] 158 서울시당 2010.05.03 15269
536 대통령 박근혜·서울시장 오세훈 1위[세계] 123 서울시당 2010.02.01 15125
535 [세계일보] 서울시, 주민감사 청구인 명부 유출? 191 서울시당 2012.09.04 15059
534 [데일리중앙] 진보신당, 서울시 주민감사청구 청구인명부 유출 규탄 429 서울시당 2012.09.04 14907
533 지방선거 `와이파이` 이슈 부상[디지털타임즈] 64 서울시당 2010.04.13 14867
532 [MBC] 오늘 중학교 1. 2학년 일제고사 실시... 학부모단체 거부 368 서울시당 2008.12.23 14817
531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 누적 대기자 16만 넘어"[아시아경제] 225 서울시당 2010.04.06 14434
530 최대 승부처 수도권, '야권 단일화'가 최대 변수[SBS] 69 서울시당 2010.03.05 134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