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1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천 교통정리’ 골머리
여 계파·당협위원장 문제 ‘불씨’
야 ‘시민공천배심원제’ 등 시끌
한겨레 이정애 기자 성연철 기자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여야 각 당의 내부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승리를 위해서는 공천 과정의 잡음을 최소화해 총력전에 나서야 하지만, 당내 선거 주도권을 둘러싼 계파간 갈등이 만만찮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최근 세종시 문제로 더욱 깊어진 ‘친이명박계’와 ‘친박근혜계’의 갈등을 어떻게 해소하느냐가 과제다. 한나라당은 이미 2008년 4월 총선에서 친박계에 대한 ‘공천 대학살’과 이들의 무소속 출마라는 내홍을 겪었다. 특히 친박 성향의 한나라당 공천 탈락자들이 얼마든지 친박연대로 말을 갈아타고 나설 수 있는 상황이다.

당장은 기초단체장, 기초의원 등의 추천권을 지닌 당원협의회위원장(옛 지구당위원장) 정리 문제가 갈등의 불씨로 떠오를 조짐이다. 서울 은평을, 광진을, 경기 수원 장안과 대전 대덕 등 9개 사고 당협위원장 자리는 지난 1월 공모 때 4~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주류인 친이와 비주류 친박, 그리고 당권을 쥔 정몽준 대표까지 저마다 지방선거 지분 확대를 위해 관심을 보여 정리가 쉽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은 ‘호남 공천개혁’ 문제로 시끄럽다. 정세균 대표는 “호남이 민주당의 변화를 요구한다”며 ‘시민공천배심원제’를 통한 공천 개혁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기득권 양보를 통한 변화와 쇄신이 없다면 수도권도 잡을 수 없다는 것이다. 지난해 전남 장흥 도의원 재보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민주노동당 후보에게 패배하는 등 이 지역이 언제나 안전지대가 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하고 있다.

당 밖에선 ‘범야권 연대’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민주당이 호남 기득권을 양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31일 “민주당이 연합공천을 하자고 주장하면서 수도권과 호남에서 모두 양보를 하지 못하겠다는 것은 야권 공조를 하지 말자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반발도 만만찮다. 시민공천배심원제 등의 개혁공천 방식이 “지도부에 막강 권한을 부여하는 것”(장세환 의원)이라는 주장이 대표적이다. 민주당 양보론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공천을 더 잘해야 한다는 의미라면 맞지만, 민주당의 좋은 후보를 두고 다른 야당에 일방적으로 양보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지 않으냐”고 호남의 한 재선의원은 말했다. 호남지역 의원들은 이번주초 모여 선거연대와 호남 공천 방법 등을 놓고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애 성연철 기자 hongbyu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