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명숙 범야권 단일후보땐 지지율1위 오세훈 9%p 추격
한겨레 송호진 기자
» 서울시장 후보 가상대결
‘6·2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인 서울시장 선거에서 현직의 이점을 앞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이 여전히 지지율 1위를 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민주당 상임고문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각각 범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오 시장과의 지지율 격차가 10% 안팎으로 좁혀져 ‘야권연대’ 여부에 따라 선거 판세가 크게 흔들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와 여론조사기관 ‘더피플’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실시한 전국 16개 광역단체장 예상 후보들에 대한 3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오세훈 시장(한나라당)은 야권 후보가 난립한 가운데 벌인 가상대결에서는 46.1%로 1위에 올랐다. 이 경우 한명숙 전 총리가 24.8%, 유시민 전 장관이 10.5%,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4.5%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서울시장 출마 결심을 굳히고 있는 한 전 총리가 야권 단일후보로 오 시장과 맞붙으면 오 시장이 47.2%, 한 전 총리가 38.1%로 격차가 9.1%포인트로 줄어들어 ‘야권연대’ 위력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보여줬다. 유 전 장관이 단일후보로 나서면 오 시장이 48.9%, 유 전 장관이 33.8%로 나타났다.

수도권 격전지인 경기도에선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야권이 어떤 후보로 단일화되어도 지지율 50%를 넘기며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김진표 민주당 최고위원이 야권 단일후보로 김 지사와 맞대결을 하면 김 지사 53.6%, 김 최고위원 30.7%의 지지를 얻을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선 한나라당 40.3%, 민주당 27.2%, 미래희망연대(옛 친박연대) 4.9%, 자유선진당 3.8%,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이 각각 3.2%, 진보신당 1.5%, 창조한국당 0.6% 차례로 나왔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9 이곳은 ‘로또 외에 방법 없는’ 동물의 왕국![한겨레21] 서울시당 2010.04.05 5979
488 [노컷뉴스] 업무파악 없이 감사를? ... 지자체 황당 감사 백태 30 서울시당 2010.09.13 5944
487 [민중의 소리] 진눈깨비 속 용산 촛불 타올라 26 서울시당 2009.02.24 5885
486 터전 잃고, 생명 잃고 용강동엔 ‘철거 한파’[경향] 53 서울시당 2009.12.17 5844
485 오세훈 47.2% vs 한명숙 40.2%.. 접전 양상 [프리존뉴스] 38 서울시당 2010.04.12 5729
484 '이색 후보'들이 뛰고 있다[레디앙] 55 서울시당 2010.04.09 5663
483 [MBC] 서울시장 평가, 쏟아진 쓴소리 서울시당 2008.06.27 5654
482 [CBS] 진보신당, '위탁급식 촉구' 서울시 교장단 반성하라 서울시당 2008.07.15 5648
481 허인 "진보서울시장 위해 뛸 것" [레디앙] 48 서울시당 2009.09.30 5533
480 [메아리/4월 17일] 판을 키워라 [한국] 20 서울시당 2010.04.19 5513
479 [경향] 종부세 완화 땐 공직자들만 '살 판' 33 서울시당 2008.10.31 5422
478 [오마이뉴스] "MB스러운 강남을 바꾸는 것이 대한민국 바꾸는 것" 서울시당 2008.07.09 5389
477 [서울신문]사람 정이 디자인보다 아름답다 22 서울시당 2008.10.29 5356
476 전염병이 개인의 질병인가 [한겨레21] 84 서울시당 2009.11.06 5347
475 한명숙 "지금까진 노회찬과 물밑협상 없었다" 49 서울시당 2010.05.03 5334
474 한나라당도 '무상급식' 소용돌이[프레시안] 39 서울시당 2010.02.24 5305
473 "공짜 무선인터넷은 대세"... 정부-이통사도 '인정' [오마이] 4 서울시당 2010.03.31 5295
472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레디앙] 58 서울시당 2010.04.16 5273
» 한명숙 범야권 단일후보땐 지지율1위 오세훈 9%p 추격[한겨레] 49 서울시당 2010.02.16 5269
470 ‘강남 여자’가 1인 시위 나선 까닭 5 서울시당 2010.08.09 525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