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49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쓰고 버리는 일회용이 아니다!”

가톨릭 신자 백승덕 씨 양심적 병역거부 기자회견
박종주 기자 메일보내기

△ 왼쪽부터 이승민 신부, 한홍구 교수, 백승덕 씨, 진보신당 서울시당 신언직 위원장, 병역거부자 백승덕 후원회 윤홍민 회장. ⓒ 프로메테우스 박종주
가톨릭 신자인 백승덕 씨가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를 선언했다. 양심적 병역 거부자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여호와의 증인을 제외하고도 올해 들어 여섯 번째의 병역거부자가 나온 것이다. 백승덕 씨는 지난 7일자로 입영 영장을 받았으며 현재 병무청에 병역 거부 의사를 전달한 상태다.

백승덕 씨의 병역거부 기자회견은 기자와 지인 및 지지자 등 50 여 명이 참석했으며 서울 효자동의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진행되었다. 백승덕 씨는 가톨릭 신자일 뿐 아니라 참여연대 회원인 한편 진보신당의 당원이기도 하다.

백승덕 씨의 지도신부인 서울대교구 가톨릭 대학생 연합회 이승민 지도신부는 “군대가 국민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라면 가지 않고자 하는 국민들에 대한 배려 또한 있어야 할 것”이라며 “국가가 그들의 부모나 그들이 속한 사회, 또한 젊은 이들의 인생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병역거부연대회의 공동집행위원장인 성공회대 한홍구 교수는”다른 병역거부자들은 대개 개인으로서 군대를 거부하는 이유를 밝힌 데 비해 백승덕의 소견서는 조금 분위기가 다르다”며 “백승덕의 경우는 국가 권력 자체, 혹은 그 운영방식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홍구 교수는 “60만 명에 이르는 국군 중 다수를 차지하는 비전투요원들이 군사훈련을 받지 않을 방도는 수업이 많은데도 정부는 하기 싫어서 안 하는 것일 뿐”이라며 정부의 대체복무제 도입 논의 백지화를 비판했다.

△ 병역 거부 소견을 밝히고 있는 백승덕 씨.
ⓒ 프로메테우스 박종주
백승덕 씨는 “한국의 국가권력은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일수록 의무만을 강제하면서 정작 더 많이 가진 이들의 이익에만 봉사하고 있다”며 “고민 끝에 일방적으로 부과된 의무에 단순히 동원되는 것으로는 아무 것도 바꿀 수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백승덕 씨는 “‘우리는 쓰고 버리는 일회용이 아니다!’라고 외치고자 한다”며 병역 거부 소견을 밝혔다.

한편 기자회견이 끝난 후 질의응답 시간에는 미국인으로서 병역 거부를 통해 한국에서 평화봉사단으로 활동한 경험이 있는 하유서 조셉 신부 등이 지지 발언을 하기도 했다. 조셉 신부는 “베트남 전쟁 당시 대학원생이었는데, 미국에는 대체 복무 제도가 있어 평화봉사단으로 한국에 왔었다”며 “그것이 기회가 되어 공부를 마친 후 한국에서 신부생활을 하게 되었듯, 양심의 결정을 따르면 개인으로서도 사회로서도 새로운 문이 열린다고 믿는다”며 지지의사를 밝혔다.

한국에는 현재 500 여 명이 양심적 병역 거부를 이유로 수감되어 있으며 그 누계는 7000명에 가까운 수준이다. 노무현 정부 당시 양심적 병역 거부자를 위한 대체 복무제 도입이 논의된 바 있으나 현 정권 들어 백지화되었으며, 최근 헌법 개정 자문위원회 역시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밝혔다.

- 병역거부자백승덕후원모임 : http://club.cyworld.com/gomgoe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9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뇌물의원 사퇴 촉구 직접행동” 서울시당 2008.07.22 5231
468 진보신당 전략토론회, "뜨거운 논쟁, 선명한 쟁점" 64 서울시당 2010.07.15 5156
467 [한겨레]경비원 최저임금 3년 유예…“정부, 준비기간 뭘 했나” 비판 8 냥이관리인 2011.11.15 5143
466 [경향신문] 서울시 '뉴타운 속도전' 조례안 즉각 중단 18 서울시당 2009.02.24 5104
465 [레디앙] "뇌물수수 서울시 의장.의원 사퇴하라" 서울시당 2008.07.15 5099
464 [서울신문] 정책진단 - 겉도는 주민참여제도 16 서울시당 2009.02.02 5083
463 오세훈 > 한명숙+유시민+노회찬[데일리안] 54 서울시당 2010.02.25 5050
462 [프레시안] "장애인은 택시 타려면 2시간 기다린다고?" 서울시당 2008.10.01 5018
461 서울전교조 등 ‘학생인권조례’ 10만명 서명운동 나선 배경은? 39 서울시당 2010.08.09 4985
» 백승덕 씨 병역거부 기자회견 [프로메테우스] 서울시당 2009.09.11 4967
459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17 서울시당 2010.03.16 4923
458 [레디앙] 서울은 한나라 시의원 치외법권 지역? 서울시당 2008.08.26 4889
457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4875
456 재판 중 한 전 총리 한나라당 후보군에 열세 [시사포커스] 서울시당 2010.03.31 4873
455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뉴타운 토론회 제안'…노회찬 "약자 죽음의 구렁으로 몰아" 15 서울시당 2009.01.23 4811
454 [노컷]한강 르네상스 전도사가 서울시 대변인? 9 냥이관리인 2011.11.02 4794
453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19 서울시당 2010.03.18 4784
452 [뉴시스]다주택자 '불로소득' 정부가 인정했다 7 냥이관리인 2011.12.08 4742
451 [뉴시스] 지방의회 일꾼들- 최 선 강북구의원 서울시당 2008.08.08 4719
450 [6.2 도전자 인터뷰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폴리뉴스] 30 서울시당 2010.04.06 471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