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47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
유명 정치인, 정치메시지부터 일상생활까지 전해
2010년 02월 10일 (수) 15:18:05 류정민 기자
“이정희 의원에게는 ‘그 어떤 것’에 대한 믿음이 있어 보여서 제 마음이 따뜻해지더군요.”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출판기념회에 다녀온 얘기를 전했다.

유 전 장관은 트위터 후발주자에 속하지만 자신이 쓴 글을 받아보는 사람인 팔로워(follower)가 1만2600명을 넘어섰다. 트위터에는 정치인의 사람냄새 나는 이야기가 담겨있고, 중요 사건에 대한 정치 메시지도 담겨 있다. 트위터 팔로워 숫자가 많은 정치인의 공통점은 폭넓은 팬을 확보한 유명 정치인이라는 점이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팔로워 숫자가 2만4000명을 넘는다. 9일 오전 서울에 비가 내리자 노 대표는 “약간 습기를 머금어서인지 새벽공기에서 봄내음을 맡습니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남기기도 했다. 노 대표는 신년기자회견을 트위터를 통해 생중계하기도 했다.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도 팔로워가 1만2000명을 넘는 트위터 유명 인사이다.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심 전 대표는 경기도 곳곳에서 만난 유권자 이야기를 진솔한 언어로 트위터에 담고 있다.

정동영 의원은 정치권에서 대표적인 트위터 애호가이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트위터에 글을 남기기도 하고, 자신의 트위터를 찾는 이들에게 일일이 댓글을 남겨주기도 한다. 정동영 의원실 관계자는 “작은 민주주의 실현의 장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문순 민주당 의원은 MBC 언론장악 논란 등 최근 언론계 속보를 트위터에 남기기도 했다.

트위터는 젊은 정치인부터 환갑을 넘은 정치인까지, 진보신당부터 한나라당까지 정치권의 다양한 이들이 주목하는 새로운 정치소통 수단이다. ‘이미지 정치’ 확산을 우려하는 시각도 없지 않지만, 정치인과의 거리감을 좁혀준다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정치 혐오주의는 한국 정치의 질적 발전을 저해하는 대표적인 이유이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9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뇌물의원 사퇴 촉구 직접행동” 서울시당 2008.07.22 5105
468 진보신당 전략토론회, "뜨거운 논쟁, 선명한 쟁점" 64 서울시당 2010.07.15 5086
467 [한겨레]경비원 최저임금 3년 유예…“정부, 준비기간 뭘 했나” 비판 8 냥이관리인 2011.11.15 5079
466 [경향신문] 서울시 '뉴타운 속도전' 조례안 즉각 중단 18 서울시당 2009.02.24 5013
465 [서울신문] 정책진단 - 겉도는 주민참여제도 16 서울시당 2009.02.02 4996
464 [레디앙] "뇌물수수 서울시 의장.의원 사퇴하라" 서울시당 2008.07.15 4983
463 오세훈 > 한명숙+유시민+노회찬[데일리안] 54 서울시당 2010.02.25 4965
462 [프레시안] "장애인은 택시 타려면 2시간 기다린다고?" 서울시당 2008.10.01 4937
461 서울전교조 등 ‘학생인권조례’ 10만명 서명운동 나선 배경은? 39 서울시당 2010.08.09 4909
460 백승덕 씨 병역거부 기자회견 [프로메테우스] 서울시당 2009.09.11 4897
459 [레디앙] 서울은 한나라 시의원 치외법권 지역? 서울시당 2008.08.26 4807
458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17 서울시당 2010.03.16 4789
457 재판 중 한 전 총리 한나라당 후보군에 열세 [시사포커스] 서울시당 2010.03.31 4786
»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4785
455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뉴타운 토론회 제안'…노회찬 "약자 죽음의 구렁으로 몰아" 15 서울시당 2009.01.23 4741
454 [노컷]한강 르네상스 전도사가 서울시 대변인? 9 냥이관리인 2011.11.02 4709
453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19 서울시당 2010.03.18 4680
452 [뉴시스]다주택자 '불로소득' 정부가 인정했다 7 냥이관리인 2011.12.08 4671
451 [6.2 도전자 인터뷰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폴리뉴스] 30 서울시당 2010.04.06 4644
450 [뉴시스] 지방의회 일꾼들- 최 선 강북구의원 서울시당 2008.08.08 463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