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전교조 등 ‘학생인권조례’ 10만명 서명운동 나선 배경은?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두고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를 비롯한 진보 진영에서 “교육감 부담을 줄여주자”며 주민 발의를 준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동아일보가 입수한 ‘서울학생인권조례제정운동 추진계획’에 서울학생인권조례제정운동본부(서울운동본부)는 “조례에 대한 찬반이 분분하거나 의견이 다양한 경우 조례 제정에 서명한 시민들의 힘에 의해 조례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다”며 “(주민 발의 형식을 취해야) 교육감과 의회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은 “교육감은 청구인들이 제출한 대로 시의회에 부의해야 하기 때문에 조례 내용을 강제할 수 있다”는 점도 주민 발의 장점으로 꼽았다.

서울운동본부에는 전교조 서울지부를 비롯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본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서울시당 등 33개 진보 성향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서울운동본부는 서울을 9개 지역으로 나눠 지역본부를 구성한 뒤 10만 명을 목표로 서명 운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올 1월 기준으로 서울에서 주민 발의를 청구하려면 8만1885명 이상이면 충분하지만 “‘10만 명이 청구한 조례안’이라는 무게를 갖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명 운동은 올 연말까지 계속된다. 집중 서명 운동 대상은 대학생이다. 이들은 대학생 단체와 대학 노조와 상의해 대학교 앞에서 집중적으로 서명 운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시의회에 부의(附議)할 시기는 내년 2월 예정이다. 이때 서울운동본부에서 마련한 조례안 최종안도 함께 제출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이 만드는 조례안과 상관없이 서울운동본부 자체 조례안을 만들어 제출하겠다는 뜻이다.

주민 발의에는 만 19세 이상만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청소년들은 서명 운동에 참여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서울운동본부는 19세 미만 주민도 참여할 수 있는 ‘주민청원 운동’도 함께 벌이기로 했다. 주민청원은 주민 누구나 지방자치단체 행정에 대한 의견을 지방의회 의원의 소개를 받아 지방자치의회에 서면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청원 운동은 하굣길에 서명 운동을 벌이거나 학생회를 통해 청소년들 서명을 모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한편 서울운동본부는 “학생인권 침해를 필요악으로 수용하는 극도의 입시 경쟁 구조를 타파하는 것이 진정한 학생 인권 신장의 길임을 여론화해야 한다”며 대학수학능력시험 직후 ‘입시폐지·대학평준화 문화제’를 개최하기로 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9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뇌물의원 사퇴 촉구 직접행동” 서울시당 2008.07.22 5244
468 진보신당 전략토론회, "뜨거운 논쟁, 선명한 쟁점" 64 서울시당 2010.07.15 5164
467 [한겨레]경비원 최저임금 3년 유예…“정부, 준비기간 뭘 했나” 비판 8 냥이관리인 2011.11.15 5153
466 [경향신문] 서울시 '뉴타운 속도전' 조례안 즉각 중단 18 서울시당 2009.02.24 5118
465 [레디앙] "뇌물수수 서울시 의장.의원 사퇴하라" 서울시당 2008.07.15 5117
464 [서울신문] 정책진단 - 겉도는 주민참여제도 16 서울시당 2009.02.02 5096
463 오세훈 > 한명숙+유시민+노회찬[데일리안] 54 서울시당 2010.02.25 5064
462 [프레시안] "장애인은 택시 타려면 2시간 기다린다고?" 서울시당 2008.10.01 5027
» 서울전교조 등 ‘학생인권조례’ 10만명 서명운동 나선 배경은? 39 서울시당 2010.08.09 4995
460 백승덕 씨 병역거부 기자회견 [프로메테우스] 서울시당 2009.09.11 4975
459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17 서울시당 2010.03.16 4938
458 [레디앙] 서울은 한나라 시의원 치외법권 지역? 서울시당 2008.08.26 4899
457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4887
456 재판 중 한 전 총리 한나라당 후보군에 열세 [시사포커스] 서울시당 2010.03.31 4881
455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뉴타운 토론회 제안'…노회찬 "약자 죽음의 구렁으로 몰아" 15 서울시당 2009.01.23 4817
454 [노컷]한강 르네상스 전도사가 서울시 대변인? 9 냥이관리인 2011.11.02 4810
453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19 서울시당 2010.03.18 4796
452 [뉴시스]다주택자 '불로소득' 정부가 인정했다 7 냥이관리인 2011.12.08 4750
451 [뉴시스] 지방의회 일꾼들- 최 선 강북구의원 서울시당 2008.08.08 4731
450 [6.2 도전자 인터뷰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폴리뉴스] 30 서울시당 2010.04.06 472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