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시스]
서울시, 적격성 논란 '해치' 알리기에 5억원 투입

 

서울상징 아이콘 '해치'_기본 도안

【서울=뉴시스】

적격성 논란을 빚었던 서울의 새로운 상징 '해치' 알리기에 서울시가 5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의회에 승인을 요청한 2008년도 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해치의 디자인 개발과 홍보사업을 위한 예산 5억원이 포함됐다.

시는 이 돈을 들여 '해치를 찾아서'라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해치 창작동화 공모, 어린이 해치 글짓기·그림그리기 대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달 서울의 새로운 상징이 된 해치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세계인에게 '서울하면 떠오르는 상징'으로 각인시키겠다는 게 취지다.

해치는 '선악을 구별하고 정의를 지킨다'는 전설의 동물인 '해태'의 원래 이름이다. 하지만 선정 이후 중국 유래설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선정과정에서도 공청회에 참석했던 상당수의 전문가들이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지만 이에 대한 고민을 반영한 흔적이 없이 확정, 논란을 빚었다.

더욱이 서울시 공무원들 조차 선정 이후에나 해치가 새 상징이 된 사실을 알게 돼 내부에서의 유기적인 논의도 부족했던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수정 서울시의원은 "대다수의 시민은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해치'가 왜 서울의 상징물이 돼야 하는지 의아하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서울시는 이같은 여론의 따가운 지적에도 불구하고 '해치'를 서울의 상징물로 만들겠다는 고집을 꺾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상철 진보신당 서울시당 정책기획국장도 "초등학교에서도 급훈을 만들 땐 학급회의를 열어 결정한다"는 말로 여론수렴 과정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김종민기자 kim9416@newsi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뉴시스] 서울시, 적격성 논란 '해치' 알리기에 5억원 투입 서울시당 2008.06.27 5229
568 [MBC] 서울시장 평가, 쏟아진 쓴소리 서울시당 2008.06.27 4661
567 [오마이뉴스] "MB스러운 강남을 바꾸는 것이 대한민국 바꾸는 것" 서울시당 2008.07.09 4412
566 [경향] 미 쇠고기 급식유보 서명운동 251 서울시당 2008.07.15 24621
565 [레디앙] "뇌물수수 서울시 의장.의원 사퇴하라" 서울시당 2008.07.15 3970
564 [CBS] 진보신당, '위탁급식 촉구' 서울시 교장단 반성하라 서울시당 2008.07.15 4586
563 [프레시안] "정치성 강화가 상식의 회복으로 이어진다" 4134 서울시당 2008.07.21 118942
562 [프레시안-진보신당 공동기획] 위기의 지방정치 긴급점검② 3361 서울시당 2008.07.22 83422
561 [레디앙] 진보신당 서울시당 “뇌물의원 사퇴 촉구 직접행동” 서울시당 2008.07.22 4216
560 [경향신문] “강부자式 교육 앞장서나” 서울시교육청 성토 서울시당 2008.07.23 5642
559 [프레시안-진보신당공동기획-세번째]지역주민으로부터 돌파구를 열 수 있다 서울시당 2008.07.24 3332
558 [프레시안-진보신당기획:네번째]의원님들,지방자치법 제1조를 아십니까? 서울시당 2008.07.24 3366
557 [CBS] 김귀환 서울시의장 전격 탈당...의장직 사퇴 '함구' 서울시당 2008.07.25 3630
556 [레디앙] 학교 위탁급식 90% 수입 쇠고기 서울시당 2008.07.28 3672
555 [프레시안공동기획]5번째-구의회 의장 선거 때도 돈봉투 돌았다 서울시당 2008.07.28 3479
554 [오마이뉴스]"정치도 리콜필요 ... 뇌물수수 서울시의원 사퇴해야" 서울시당 2008.07.28 3619
553 [레디앙] 교육감 선거, 애들을 위한다면 서울시당 2008.07.29 3526
552 [뉴시스] 지방의회 일꾼들- 최 선 강북구의원 서울시당 2008.08.08 3930
551 [뉴시스] 야당, 한나라당 서울시 성 매매.접대 논란 연일 공세 서울시당 2008.08.21 5355
550 [레디앙] 서울은 한나라 시의원 치외법권 지역? 서울시당 2008.08.26 39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