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31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자고속도로 위해 임대아파트 32% 축소"

조승수 "소형 줄이고 대형 평수 늘려…구리-포천 도로 전면 재검토"
2009년 09월 03일 (목) 11:50:04 정상근 기자
주거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 8월 27일, 수도권 그린벨트 개발을 앞당겨 32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던 정부가 정작 민자고속도로 사업 때문에 신내3지구 임대아파트 공급량을 32%나 축소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조승수 의원(사진=정상근 기자)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과 진보신당 서울시당 신언직 위원장, 중랑구 당원협의회 황성희 위원장 등은 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규모 택지지구를 관통하는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를 전면 재검토하고, 현재 심의 중인 신내3지구 실시계획 변경안을 보류하고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는 세종시와 서울 등 수도권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사업의 일부로 이 구간에 대해서만 민자사업으로 진행된다.

신내3지구 임대아파트 공급사업은 2006년 전체 5,807호의 주택공급이 지정된 지역으로, 2007년 건설교통부가 지구지정고시를 하고 같은 해 각종 영향 평가를 진행했음에도 구리~포천 고속도로로 인해 택지조성 사업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

특히 신내3지구 택지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서울시 SH공사가 최근 마련한 신내3지구 택지개발 ‘실시계획 변경안’을 보면 아파트 단지가 4개에서 2개 블록으로 축소되고 근린생활시설이 구석에 몰렸다. 여기에 전체 예정지의 16.9%가 구로~포천 고속도로 용지로 지정되어 유보지로 편성되는 등 원래 공급하기로 한 총 주택호수의 32.6%에 해당하는 1,823세대가 줄어들게 된 것이다.

이명박 정부가 지난 8.27대책을 통해 발표한 보금자리주택 공급계획 중 서울지역 공급물량이 10,300호임을 감안하면 민자고속도로로 인해 17.7%나 줄어든 것이다. 조 의원은 “그린벨트를 해제하면서까지 주택공급 물량을 늘리겠다는 정부가 오히려 민자고속도로 건설을 이유로 이미 확정된 공급물량을 되레 축소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SH공사의 ‘실시계획 변경안’에 따르면 60㎡ 이하 주택 40.7%를 축소하는 반면, 다양한 주택공급이라는 명목으로 114㎡에서 147㎡에 달하는 연립주택을 62채 신규공급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전체 사업면적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소형 평수는 줄이고, 대형 평수를 늘리는 것이다.

조승수 의원은 “왜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가 신내3지구를 지나가야 하는가 의문”이라며 “2007년 제3자 공고 당시 신내3지구를 지나는 노선안은 하나의 검토안에 불과했고 신내3지구의 사업 변경이 확정되지도 않았을 때임에도 불구하고 국무회의에서 신내3지구를 관통하는 민자고속도로 지정령을 의결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은 이어 “애초 대규모 택지가 조성되는 부지에 고속도로를 관통하도록 하는 것은 말이 안 되며 특히 해당 택지조성계획은 고속도로 노선안이 확정되지기도 전에 결정된 것으로, 후에 추진된 고속도로 노선안은 확정된 신내3지구 사업에 맞춰 조정되어야지, 뒤에 하는 사업에 맞춰 기 확정된 사업이 바뀌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또 “신내3지구에 입주해 살아가야할 서울시민의 삶의 질에 매우 중요한 문제임으로 행정 편의적으로 실시계획 변경안을 그대로 승인한다면, 서울시는 서울시민들의 안전을 도외시했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와 함께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 사업 등 9개의 민자사업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감사원이, 책임 있는 자세로 해당 사업의 문제점을 정확하게 살펴봐야 한다”며 “사업시행과 추진과정, 그리고 관계기관과의 협의과정에 있어 의혹을 살만한 내용이 없는지 따져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9 " 부정부패 공정택 당선무효형 환영"[오마이] 6 서울시당 2009.10.30 3498
568 "‘SSM 허가제’ 도입을!"[뉴스천지] 5 서울시당 2009.10.19 3350
567 "가난하면 백신 못맞아" [레디앙] 1 서울시당 2009.09.28 3981
566 "강력한 진보정당으로 재집권 막아야" [레디앙] 302 서울시당 2010.02.01 18303
565 "강북구청장 개인 땅 농사에 공공인력 동원"[연합] 5 서울시당 2009.11.24 3604
564 "강제출국 위기 18년 이주노동자 석방을"[참세상] 4 서울시당 2009.10.14 3329
563 "공짜 무선인터넷은 대세"... 정부-이통사도 '인정' [오마이] 4 서울시당 2010.03.31 5021
562 "구청장이 공공근로 인력 동원해 개인땅 경작"[노컷뉴스] 5 서울시당 2009.11.24 3436
561 "노회찬 무상급식연대 제안 환영"[레디앙] 1 서울시당 2010.02.08 3100
560 "당심은 원희룡, 민심은 오세훈" [뷰스엔뉴스] 3 서울시당 2010.04.05 3882
559 "대안은, '호감의 결집'이다"[프레시안] 5 서울시당 2009.10.07 3112
558 "더 이상 사람을 죽이지 말라" [레디앙] 3 서울시당 2009.12.10 2773
» "민자고속도로 위해 임대아파트 32% 축소"[레디앙] 5 서울시당 2009.09.03 3166
556 "백신접종비 국민에 전가"[헬스코리아로그] 5 서울시당 2009.10.26 2957
555 "분수, 화단이 광화문광장 주인인가"[나눔뉴스] 5 서울시당 2009.09.02 3261
554 "사람잡는 개발이 디자인이냐?"[프레시안] 1 서울시당 2009.10.12 3469
553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 누적 대기자 16만 넘어"[아시아경제] 225 서울시당 2010.04.06 14360
552 "서울 진보연합 반드시 이뤄내자"[레디앙] 6 서울시당 2010.04.23 3353
551 "서울 진보후보 내년 3월까지 뽑자" [레디앙] 3 서울시당 2009.12.23 3066
550 "서울시립대 개혁해 학벌사회에 도전" [레디앙] 77 서울시당 2010.03.19 180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