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21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트위터, 지방선거 돌풍변수 되나

진보신당 노회찬ㆍ심상정 대표 인기…민주 이종걸ㆍ이계안 前의원도 몰두
한나라당 의원은 활동 저조한 편

'140자 이내 단문 메시지가 지방선거 돌풍변수(?).'

양방향 소통 창구인 트위터가 6월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02년 대선 등이 온라인 변수에 영향을 받았다면 이번 선거에서는 그 진원지로 트위터에 눈길이 가고 있다.

트위터 하나에 입력할 수 있는 글자 수는 고작 140자. 통상적인 휴대폰 문자메시지 최소 2배, 최대 3.5배 정도밖에 되지 않는 짧은 글이다. 그러나 이 짧은 글이 지속적인 답변과 리트위트(돌려보기) 등을 통해 엄청난 속도로 퍼져나가고 사람들 생활 속에 깊숙이 파고들면서 정치권도 트위터에 주목하고 있다.

트위터를 활발히 활용하는 대표주자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를 꼽을 수 있다. 구독자를 뜻하는 '폴로어(Follower)'를 2만2000명이나 보유하고 있다. 노 대표는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이다. 심상정 진보신당 대표 인기도 만만치 않다. 1만1000명이 넘는 '폴로어'를 보유한 심 대표는 자신에게 질문하고 글을 남기는 사람들에게 일일이 트위트를 달며 양방향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심 대표 역시 일찌감치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심 대표는 실제로 트위터에서 "일단 공식후보가 되었으니 이제부터 해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좋은 아이디어 좀 주세요"라고 의견을 구하고 본인 유튜브 동영상을 트위터에 링크하는 등 벌써부터 활발하게 온라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이종걸 민주당 의원과 서울시장 선거에 일치감치 뛰어든 이계안 전 민주당 의원 역시 트위터에 빠져 지낸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얼마 전 여의도 '트위터러' 모임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블로그에 올리고 트위터에 빠져 있음을 공개했다. 두 사람 모두 트위터에 본인 정책방향이나 앞으로 계획 등을 내비치고 있는 것은 물론이다.

반면 정치인 트위터 열풍을 이끌었던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 트위터는 조용하다. 작년 11월 마지막으로 글을 남기고 최근 들어 짤막한 글을 하나 '트위트'했지만 양방향 소통보다는 일방적 포스팅 성격이 강하다. 정두언ㆍ진수희 한나라당 의원도 과거에 비해 활동이 저조하다. 전체적으로 한나라당 정치인 트위터는 눈에 띄는 활동 모습이 보이지 않는 편이다.

이처럼 정치인들이 트위터를 선거에 활용하는 것에 무리는 없는지도 관심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일 180일 전부터 정당 또는 후보자를 지지ㆍ추천하거나 반대하는 내용이 포함된 문서ㆍ그림이나 녹음ㆍ녹화테이프, 기타 유사한 것을 배부 또는 게시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여기에 트위터가 포함된다는 것이 일단 선관위 측 해석이다.

그러나 트위터를 지극히 개인적인 공간으로 생각하는 사람들 생각은 다르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주역이 트위터였다는 점을 들며 대다수 네티즌은 선관위 측 '트위터 규제'에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또 트위터가 미국 사이트기 때문에 강제 구속할 근거가 없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박인혜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9 현직은 '정책 일관성' 도전자는 '일자리·복지' [한국] 147 서울시당 2010.02.04 16319
568 허인 "진보서울시장 위해 뛸 것" [레디앙] 48 서울시당 2009.09.30 4610
567 행동하는 시민만이 '광장'을 살릴 수 있다 [오마이] 51 서울시당 2009.08.13 12383
566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148 서울시당 2010.04.12 9195
565 한명숙, 서울시장 도전과 남은 과제[아시아경제] 181 서울시당 2010.04.22 21800
564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104 서울시당 2010.04.13 18256
563 한명숙 범야권 단일후보땐 지지율1위 오세훈 9%p 추격[한겨레] 49 서울시당 2010.02.16 4148
562 한명숙 “어울림의 리더십…‘4대강’ 막고 복지 힘쓸것”[한겨레] 158 서울시당 2010.05.03 14402
561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336 서울시당 2010.04.12 27839
560 한명숙 "지금까진 노회찬과 물밑협상 없었다" 49 서울시당 2010.05.03 4234
559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맨 앞에 서겠습니다" [오마이] 36 서울시당 2010.03.02 12144
558 한나라당도 '무상급식' 소용돌이[프레시안] 39 서울시당 2010.02.24 4386
557 한나라 의원·선거출마자 트위터 하라 [매경] 55 서울시당 2010.02.08 3665
556 한국사회포럼 27~28일 서강대에서[프레시안] 40 서울시당 2009.08.27 11781
» 트위터, 지방선거 돌풍변수 되나 [매일경제] 74 서울시당 2010.02.04 12161
554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3797
553 터전 잃고, 생명 잃고 용강동엔 ‘철거 한파’[경향] 53 서울시당 2009.12.17 4955
552 최대 승부처 수도권, '야권 단일화'가 최대 변수[SBS] 69 서울시당 2010.03.05 12814
551 초중고 ‘무상급식’ 공약 판친다[세계] 198 서울시당 2010.02.16 17126
550 처음 용산 찾은 오세훈..."기념사진 찍으러?" [오마이] 59 서울시당 2010.01.11 60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