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21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맨 앞에 서겠습니다"
서울시장 출마 공식 발표... 유시민, 출마 접을 듯
이승훈 (youngleft) 기자
  
26일 오후 63빌딩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명숙 전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한명숙 전 총리가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시스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제가 맨 앞에 서겠습니다. 6월 2일 승리의 날, 여러분과 함께 중심에 서겠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민주당 상임고문)가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한 전 총리는 26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자서전 <한명숙-부드러운 열정, 세상을 품다> 출판기념회에서 "고통 받는 모든 분들, 분노하는 모든 분들과 다시 같은 전선에 서려한다, 피하지 않고 최전선에 우뚝 서겠다"며 오는 지방선거 출마를 기정 사실화 했다.

 

한 전 총리는 "우리 모두에게는 사람 사는 세상을 여는 꿈, 남북 평화의 시대를 여는 꿈, 일하는 사람이 행복해 지는 꿈이 있다"며 "그 꿈의 실현을 위해 바람 찬 들판에 섰다, 시련을 뚫고 제 역할을 기꺼이 감당하겠다,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 전 총리는 '뇌물 수수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그는 "손에 쥐고 있었던 시대적 사명이라는 바통을 젊은 후배들에게 넘겨주고 트랙 밖으로 물러나고 싶었지만 나약한 생각이었다"며 "바로 그때에 상상도 할 수 없던 시련의 화살이 갑자기 꽃혔다"고 말했다.

 

이어 "짐을 내려놓으려는 나에게 하늘의 경고 메시지가 신탁처럼 내린 듯 했다"며 "역주행 하는 민주주의의 흐름을 되돌려 놓을 때까지 나에겐 절망할 권리조차 없음을 깨달았다, 이게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의 뜻을 잇는 길, 나에게 믿음을 보여준 이들에 대한 보답이라고 봤다"고 밝혔다.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과 63빌딩 국제회의장의 인연

 

이날 출판기념회가 열린 63빌딩 국제회의장은 야권에게는 의미가 깊은 곳이다. 가깝게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 전 마지막 연설에서 "행동하는 양심이 됩시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호소했던 곳이자 2002년 대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눈물이 탄생한 자리이기도 하다.

 

한 전 총리는 "2010년 지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부딪쳤고 정치는 길을 잃었고 공작정치만 판을 치고 있다, 언론자유는 유린당하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를 민주개혁진영의 승리의 외침으로 이어지는 자리로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사회를 본 영화배우 문성근씨도 "이 자리는 한 전 총리가 역사의 부름을 받아들여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을 이어 큰 일을 하겠다는 출정식이라고 생각해 봤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사실상 범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와 송영길, 안희정, 김진표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총출동했고 이해찬 전 총리, 김우식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두관 전 행자부 장관,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 조기숙 수석, 천호선 수석 등 참여정부 주요 장·차관들과 참모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또 '친노' 싱크탱그인 한국미래발전연구원 이사장인 강금원 전 창신섬유 회장과 이기명 전 노무현 후원회장 등 '친노' 인사들도 총돌했다. 이밖에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를 비롯해 시민사회와 종교계 인사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세균 대표는 "한 전 총리의 꿈은 자신을 위한 꿈이 아니라 나라와 우리당과 민주개혁진영을 위한 꿈"이라며 "우리가 힘을 모으면 그 꿈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꼭 승리하자"고 말했다.

 

"유시민 전 장관 출마 안 할 것"

 

  
26일 오후 63빌딩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명숙 전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한명숙 전 총리와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뉴시스
한명숙

 

한 전 총리는 조만간 이해찬 전 총리를 선대위원장으로, 임종석 전 민주당 의원을 대변인으로 하는 선거캠프를 꾸리고 본격적인 선거 행보에 나선다. 우선 다음 달부터 '출판 사인회'를 위해 전국 각지를 방문할 계획이다.

 

한 전 총리가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화함에 따라 관심을 모으고 있는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출마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친노' 진영의 핵심 인사는 "한 전 총리가 출마를 하게 되면 유 전 장관은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 전 총리가 야권의 단일 후보가 되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산이 많다. 당장 민주당 내에서 이미 출마를 선언한 김성순 의원과 이계안 전 의원의 반대도 뚫어야 하고 노회찬 진보신당 후보와 단일화 협상도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특히 '뇌물수수 혐의'한 재판이 선거 운동기간 함께 진행된다는 점도 부담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9 현직은 '정책 일관성' 도전자는 '일자리·복지' [한국] 147 서울시당 2010.02.04 16319
568 허인 "진보서울시장 위해 뛸 것" [레디앙] 48 서울시당 2009.09.30 4610
567 행동하는 시민만이 '광장'을 살릴 수 있다 [오마이] 51 서울시당 2009.08.13 12383
566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148 서울시당 2010.04.12 9195
565 한명숙, 서울시장 도전과 남은 과제[아시아경제] 181 서울시당 2010.04.22 21800
564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104 서울시당 2010.04.13 18255
563 한명숙 범야권 단일후보땐 지지율1위 오세훈 9%p 추격[한겨레] 49 서울시당 2010.02.16 4148
562 한명숙 “어울림의 리더십…‘4대강’ 막고 복지 힘쓸것”[한겨레] 158 서울시당 2010.05.03 14402
561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336 서울시당 2010.04.12 27839
560 한명숙 "지금까진 노회찬과 물밑협상 없었다" 49 서울시당 2010.05.03 4234
»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맨 앞에 서겠습니다" [오마이] 36 서울시당 2010.03.02 12144
558 한나라당도 '무상급식' 소용돌이[프레시안] 39 서울시당 2010.02.24 4386
557 한나라 의원·선거출마자 트위터 하라 [매경] 55 서울시당 2010.02.08 3665
556 한국사회포럼 27~28일 서강대에서[프레시안] 40 서울시당 2009.08.27 11781
555 트위터, 지방선거 돌풍변수 되나 [매일경제] 74 서울시당 2010.02.04 12160
554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3797
553 터전 잃고, 생명 잃고 용강동엔 ‘철거 한파’[경향] 53 서울시당 2009.12.17 4955
552 최대 승부처 수도권, '야권 단일화'가 최대 변수[SBS] 69 서울시당 2010.03.05 12814
551 초중고 ‘무상급식’ 공약 판친다[세계] 198 서울시당 2010.02.16 17126
550 처음 용산 찾은 오세훈..."기념사진 찍으러?" [오마이] 59 서울시당 2010.01.11 60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