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217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명숙, 서울시장 도전과 남은 과제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야권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1일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궤도에 발을 내딛었다. 민주당은 한 전 총리의 출마선언과 발맞춰 공천심사위원회를 열어 오는 23~24일 이틀간 서울시장 후보 공모를 하고 100% 여론조사 경선방식으로 후보를 선출키로 했다.

◆"서울을 사람특별시로 선포한다"=한 전 총리는 이날 출마 선언문에서 '사람 중심의 휴먼 서울, 사람 사는 따뜻한 서울'을 내걸고 "이제 토목·개발시정, 전시·광고시정을 떠나보내고 사람투자, 생활행정, 따뜻한 복지로 변화와 희망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분야별 공약 얼개도 제시했다. 먼저 2014년까지 일자리·복지·교육·문화 등에 현재 가용예산 6조5000억원에서 10조원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불필요한 토목과 건설 예산을 줄이겠다고 했다. 또 초·중등학교 친환경 무상급식 실시와 연봉 2000만원대 일자리 40만개 창출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한 전 총리는 이번 주에 공동선대위원장과 대변인 등 선대위를 공식 발족할 예정이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선대위원장으로 유력하고 대변인에 임종석 전 의원, 홍보에 김형주 전 의원, 기획에 정윤재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과 친노 인사들이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은 과제는?=한 전 총리는 1심 무죄판결이후 속도를 냈던 검찰의 별건수사가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짐에 따라 짊어졌던 부담을 한결 덜게 됐다. 최근 한나라당 부설 여의도연구소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던 오세훈 시장과 6%포인트 범위에서 바짝 추격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야당 후보가 여당 후보와 10%포인트 격차를 보이면 승리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남은 과제도 만만치 않다. 우선 본선 티켓을 놓고 벌이는 당내 경선이다. 당원과 서울시민을 각각 50%씩 배정해 실시하는 여론조사에서 한 전 총리가 앞설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일관된 전망이다. 다만 당내 경선 과정에서 열세인 후보들이 네거티브로 나올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 당 관계자는 "이미 출마를 준비해온 후보들 때문에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지만 자칫 우리당 후보가 서로 흠집내기 경쟁을 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또 야권 단일화도 풀어야 할 숙제다. 이상규 민주노동당 서울시장 후보는 단일화에 적극적이다. 하지만 노회찬 진보신당 후보는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어 야권의 표 분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9 현직은 '정책 일관성' 도전자는 '일자리·복지' [한국] 147 서울시당 2010.02.04 16216
568 허인 "진보서울시장 위해 뛸 것" [레디앙] 48 서울시당 2009.09.30 4548
567 행동하는 시민만이 '광장'을 살릴 수 있다 [오마이] 51 서울시당 2009.08.13 12315
566 한명숙, 오세훈 맹추격 [뷰스&뉴스] 148 서울시당 2010.04.12 9125
» 한명숙, 서울시장 도전과 남은 과제[아시아경제] 181 서울시당 2010.04.22 21726
564 한명숙, 20~40대 50% 이상 지지받아 오세훈 맹추격[한겨레] 104 서울시당 2010.04.13 18176
563 한명숙 범야권 단일후보땐 지지율1위 오세훈 9%p 추격[한겨레] 49 서울시당 2010.02.16 4093
562 한명숙 “어울림의 리더십…‘4대강’ 막고 복지 힘쓸것”[한겨레] 158 서울시당 2010.05.03 14312
561 한명숙 ‘무죄효과’…오세훈과 4.5%p차 [한겨레] 336 서울시당 2010.04.12 27714
560 한명숙 "지금까진 노회찬과 물밑협상 없었다" 49 서울시당 2010.05.03 4144
559 한명숙 "6월 2일 심판의 날, 맨 앞에 서겠습니다" [오마이] 36 서울시당 2010.03.02 12077
558 한나라당도 '무상급식' 소용돌이[프레시안] 39 서울시당 2010.02.24 4303
557 한나라 의원·선거출마자 트위터 하라 [매경] 55 서울시당 2010.02.08 3602
556 한국사회포럼 27~28일 서강대에서[프레시안] 40 서울시당 2009.08.27 11730
555 트위터, 지방선거 돌풍변수 되나 [매일경제] 74 서울시당 2010.02.04 12101
554 트위터,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급속 확산[미디어오늘] 34 서울시당 2010.02.16 3735
553 터전 잃고, 생명 잃고 용강동엔 ‘철거 한파’[경향] 53 서울시당 2009.12.17 4900
552 최대 승부처 수도권, '야권 단일화'가 최대 변수[SBS] 69 서울시당 2010.03.05 12735
551 초중고 ‘무상급식’ 공약 판친다[세계] 198 서울시당 2010.02.16 17048
550 처음 용산 찾은 오세훈..."기념사진 찍으러?" [오마이] 59 서울시당 2010.01.11 59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