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45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자회견문>

 

 지방자치 사상 최악의 뇌물 수수 사건이 바로 이곳 서울시의회에서 발생한지 한 달 보름이 되어간다.

지방의회에 대한 국민적 불신을 극에 달하게 만든 사태의 심각성이 여전하건만 뇌물 사건의 당사자인 김귀환 의장은 시의원직은 물론이거니와 의장직마저 유지하겠다고 한다.

뇌물 수수 시의원 30명 또한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인 양 최소한의 사과조차 없이 시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심지어 뇌물 시의원 명단이 만천하에 공개된 직후에도 뇌물 시의원을 상임위 부위원장에 선출하는 등 후안무치한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

애초 자정능력 없는 한나라당은 서울시의회를 비롯해 서울 중구의회 성매매 뇌물 의혹 등 한나라당 일당 독재 지방의회에서 벌어지는 갖가지 악취에도 만성이 되어 제2, 제3의 부정부패 사건을 방조하고 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서울시의회의 불신과 위기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은 뇌물 시의원 자진 사퇴라고 서울시민을 대신해 수차례 해결책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장대비가 쏟아지는 날씨도 아랑곳 하지 않고 지난 7월 24일부터 이곳 서울시의회 앞에서 1인 시위 등을 진행했다.

또한 8월 26일 서울시의회 임시회 개원 전까지 자진 사퇴 할 수 있도록 기회마저 부여했다.

 

그러나 오늘까지 뇌물 시의원 중 그 누구도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이가 단 한명도 없다.

쏟아지는 전 국민적 비난에도 서울시의회의 위기와 실추된 서울시민들의 명예 훼손은 관심이 없다. 시의원은 본분인 의정활동은 무관심과 무능으로 일관하고 있고 고액의 의정비로 무위도식하고 있을 뿐이다. 오로지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감투에만 혈안이다.

뇌물 시의원들은 서울시민들이 부여한 해결책과 기회를 스스로 거부했다.
이는 서울시민들의 신성한 의지를 대변하는 선출직 공직자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다.
대신 서울시의회 위기를 부채질하는 지방자치의 적이 된 것이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서울시의회의 위기를 타개하고 지방자치를 살리는 길에 서울시민과 함께 나설 것이다.

뇌물 시의원들로 말미암아 실추된 시민들의 명예를 살리기 위해 시민들과 제 사회단체, 정치조직 등과 함께 김귀환 의장 등 뇌물 시의원 주민소환 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또한 서울시의회의 제도정비를 비롯해 다각적인 보완책 마련 등 지방자치 본연의 뜻을 살리기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이다.

이명박 정부를 향한 작은 촛불이 꺼지지 않는 거대한 촛불의 민심이 됐듯 훼손된 지방자치를 살리기 위한 촛불 또한 천만 서울시민의 촛불의 바다가 될 것이다.

 

 

2008년 8월 25일

진보신당 서울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논평]교육감 취임에 부쳐- 공교육의 원칙을 되돌아봐야 한다 서울시당 2008.08.26 3520
» [기자회견문] 자진사퇴 거부하는 뇌물 시의원 심판하자 서울시당 2008.08.25 4507
24 [보도자료] 25일(월) 자진사퇴 거부 뇌물 시의원 규탄 기자회견 및 '돈봉투 살포' 퍼포먼스 서울시당 2008.08.22 3759
23 [논평] 지방의회까지 뿌리내리려는 한나라당의 성 범죄 서울시당 2008.08.20 3464
22 [논평] 한나라당 뇌물 시의원, 시의회와 시민 농락 그 끝은 어디인가 서울시당 2008.08.20 3682
21 [기자회견문]강남교육장의 코드 정책 '국제중학교 설립'을 철회하라 서울시당 2008.08.14 4904
20 [논평]서울시의회는 무능/뇌물 시의원 보호기관인가? 서울시당 2008.08.08 5069
19 [논평]서울시의회논란에 부쳐:정당의 책임정치는 어디갔나? 서울시당 2008.08.07 4801
18 [논평] 한나라당 관악구의원, 중앙당은 보이고 주민은 안보였나? 서울시당 2008.08.05 4484
17 [논평]'버스준공영제'가 뇌물을 키웠으면 안된다 10 서울시당 2008.08.01 4826
16 [보도자료]교육자치를 위해 '학교급식'에 개입하지 못하겠다는 서울시 서울시당 2008.08.01 4578
15 [논평]'강남교육감'의 탄생을 지켜보며 서울시당 2008.07.31 4291
14 [논평] 관악구의회 미 쇠고기 사용금지 결의안 채택을 환영한다 서울시당 2008.07.29 4456
13 [기자회견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직무유기를 중단하고, 광우병 위험 쇠고기 사용 중단을 선언하라 서울시당 2008.07.24 4486
12 [보도자료] 광우병 쇠고기 사용중단 촉구 및 강북학교급식담당자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07.23 4807
11 [기자회견문] 뇌물 수수 시의원 자진사퇴 촉구 및 서울시민 주민소환운동 선언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07.23 4534
10 [논평]서울교육청은 강남교육청 분소인가? 서울시당 2008.07.22 5356
9 [보도자료]뇌물수수 시의원, 자진사퇴할 것인가 주민소환 당할 것인가? 서울시당 2008.07.22 4546
8 [논평]양대웅 구청장협의회장, 어설픈 군불때기 하지 말라 서울시당 2008.07.18 5359
7 [논평]'아리수 직결음수대' 설치 강제, 판매 위한 사전 판촉인가 서울시당 2008.07.18 5667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