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44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서울시에 설치된 공식적 비공식적 위원회 현황과 위원 명단을 요청했다. 이는 서울시의 정책결정과정의 일부인 위원회 체계를 살펴보기 위한 과정으로, 위원들의 구성현황을 통해 해당 위원회가 균형있게 짜여져 있는지 보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서울시는 위원회 현황을 공개하면서 민간위원들의 명단은 물론이고 경력사항 일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현행 정보공개법률에 따르면 일부 위원회의 경우에는 명단을 비공개로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서울시에 설치된 위원회 78개의 모든 민간위원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현재 문화재청도 공개하고 있는 문화재위원회 명단은 물론이고 이미 진보신당 서울시당이 별도의 공개요청을 통해 확보하고 있는 서울시물가대책위원회 명단도 비공개로 했다. 실제로 타 법률로서 명단공개가 제한되어 있는 것은 도시계획위원회 등 일부에 불과하다.

이와 같은 위원회는 법률, 조례 등에 의거하여 해당 분야의 정책을 심의하거나 자문하는 기능을 가진 행정기관이다. 위원명단이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보호되어야 하는 사익보다 이를 공개함으로서 위원회의 공정한 운영을 감시할 수 있는 공익이 더욱 크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형식적인 위원회 운영은 결과적으로 시민들의 세금낭비와 함께 행정피해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보공개법의 제정 취지를 고려할 때, 비공개 사유는 더욱 엄격하고 제한적으로 적용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해당 법의 제정 취지를 벗어나 예외조항을 임의적으로 확대적용하는 것은 문제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서울시의 78개 위원회, 근 1000명에 가까운 위원들이 정말 시민들을 위한 행정기관인지 따져보고자 한다. 서울시는 위원회의 민간위원 명단을 즉각 공개하라. 적어도 이와 같은 처사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떠드는 시민고객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2008년 10월 1일
진보신당 서울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논평]국제중 심의보류 결정, 당연하다 서울시당 2008.10.15 4162
45 [주간논평]디자인위원회 위원 공모? 위원회 명단부터 공개해야 218 서울시당 2008.10.15 17853
44 [보도자료] 10일 디자인올림픽 항의집회 취소합니다 서울시당 2008.10.09 4679
43 [성명] 강남성모병원은 파견노동자들에 대한 가처분신청을 즉각 철회하고, 해고노동자들을 원직 복직하라! 서울시당 2008.10.09 4752
42 [보도자료] 서울디자인올림픽 대응사업 개요 file 서울시당 2008.10.09 5102
41 [보도자료]삶을 파괴하는 디자인은 폭력일 뿐입니다(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0.08 3988
40 [기자회견문] 학원이 만든 공정택 교육감, 사퇴 촉구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0.07 3921
39 [논평] '학원돈'으로 당선된 자, 교육감 자격 있나 서울시당 2008.10.06 4053
» [논평]서울시 위원회 운영은 복마전인가? 서울시당 2008.10.01 4455
37 [논평] 왕십리 뉴타운, 용역을 통한 강제철거 안된다 서울시당 2008.09.30 3834
36 [논평] 돈봉투 뇌물시의원, 서울시민을 더 이상 모욕하지 말라 서울시당 2008.09.26 3968
35 [논평]서울메트로 김상돈 사장, 지하철 좀 타보시라 서울시당 2008.09.24 5033
34 [논평]9.19 대책, 서울시와 국토부의 밀약이 있었나? 서울시당 2008.09.19 3637
33 [논평] 강북구, 의정비 인하 조례 통과를 환영한다. 서울시당 2008.09.10 3639
32 [기자회견문-강북당협] 전국 최초 주민발의 의정비 인하 서울시당 2008.09.10 3863
31 [강북구-보도자료]강북구, 전국 최초로 주민발의를 통한 의정비인하 눈앞에 서울시당 2008.09.08 4237
30 [논평]강남구는 임대아파트없는 강남특구를 꿈꾸는가 서울시당 2008.09.08 4559
29 [논평] 공정택 교육감, 교권 침해하는 정치보복을 중단하라 서울시당 2008.09.05 3917
28 [보도자료]현장시정단이 부른 서울시 공무원 순직사건, 오시장은 사과해야 서울시당 2008.09.02 4037
27 [논평]서울시의 문화재 인식, 천박하다 서울시당 2008.08.27 4508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