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52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서울시 고위직 인사이동에 대한 유감

서울시가 고위직 인사이동이 있었다. 그리고 49명의 명예퇴직자를 포함한 147명의 공무원이 퇴직했다.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퇴직 권고 조치는 고작 오세훈시장의 '측근'들을(이 표현이 서울시의 공식적인 보도자료에 엄연히 쓰였다는 것이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영전하기 위한 조치였음이 드러난 셈이다.

이번 인사이동에 대해 유감스러운 것은 소위 '정실인사'를 신인사시스템에 따른 합리적인 인사였다고 극구 주장하는 서울시의 태도탓이다. 올해 초 서울시는 행정국 업무보고를 통해 신인사시스템의 일환으로 상시학습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히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의무시간을 충족하지 못하면 평가에 반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진보신당이 지난 10월에 정보공개요청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지난 10월까지 상시학습 의무시간을 위반한 직급은 2~3급의 고위직이었다.


<상시학습 참가 현황> (08. 10. 1 기준)

적용  대상                       의무 이수시간              평균 이수시간
2~3급(별정계약직 국장급 포함)     30                         29
4급(별정계약직 과장급 포함)       40                         44
5급이하 일반직별정직계약직      60                         67
기능직/사무보조 직렬                60                         61
기타 직렬                                 20                         37


그런데 이번 인사이동을 보니 2~3급 고위직 공무원의 이례적인 승진이 많던데, 그 분들이 상시학습 의무시간을 채웠는지 의심스럽다. 만약 의무시간 미달자를 발탁했다 한다면, 전형적인 고무줄 인사에 다름아니다. 그래놓고 하위직 공무원들을 그렇게 들들 볶았던가?

또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능력위주의 인사정책이라고 주장할테지만, 이명박 정부 초기 소위 서울시 출신 공직자들이 왜 그렇게 시비에 시달렸는지 고려해야 한다. 청계천 개발을 주도했던 양윤재 전 부시장이 뇌물을 받은 것은 능력부족이 아니라 자질때문에 발생한 것이었다. 이봉화 전 복지부 차관이 직불금을 수령해왔던 것 역시, 능력과는 상관없는 공직자로서의 자질 문제였다.

이번 고위직 인사에 있어 오세훈 시장이 이명박 전 시장의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보장이나 있는지 모르겠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기자회견문] 서울시는 법으로 보장되어 있는 세입자 보상대책을 이행하라 서울시당 2009.03.11 4179
85 [기자회견문] 돈주고 상받은 혈세낭비 구청장 주민감사 청구 file 서울시당 2009.03.11 4183
84 [보도자료-관악] 관악구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분석 자료 서울시당 2009.02.17 5798
83 [논평]세입자 참사를 부를 재정비촉진조례 개정안 서울시당 2009.02.12 4130
82 [논평] 서울시의회의 어설픈 경인운하 찬성 결의안 서울시당 2009.02.09 4099
81 [기자회견문] 서울시는 '돈주고 상받기' 추태행정 엄벌하라 서울시당 2009.02.06 4361
80 [보도자료] 돈 주고 받은 상으로 구청장 재선 노린다? 서울시당 2009.02.05 3993
79 [논평]서울시의 철거민임시주택 거부는 만시지탄이다 서울시당 2009.02.03 4246
78 [논평]생색내기에 그친 서울시 주거비 지원 대책 서울시당 2009.01.29 4135
77 [기자회견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핏빛 뉴타운. 재개발을 중단하라 서울시당 2009.01.22 4386
76 [논평]서울시의 '핏빛' 재개발 정책의 속살을 드러내다 서울시당 2009.01.20 4359
75 [논평]주거환경개선정책 개선(안), 늦었지만 환영한다 서울시당 2009.01.15 4013
74 [논평]경인운하가 과연 환영할 만한 일인가? 서울시당 2009.01.06 3971
» [논평]서울시 고위직 인사이동에 대한 유감 서울시당 2008.12.30 5210
72 [보도자료]100만원짜리 고액강연, 타당성부터 따지라 서울시당 2008.12.29 5324
71 [논평]역설에 빠진 '시프트'정책, 전면제고해야 한다 서울시당 2008.12.29 4221
70 [기자회견문] 교육주체들의 반교육적.반인권적 일제고사 반대를 존중하라 서울시당 2008.12.22 4181
69 [보도자료] 일제고사 반대, 체험학습 신청 무단결석 처리에 대한 행정소송 기자회견 서울시당 2008.12.21 4448
68 [성명]교육청은 일제고사 관련 교사징계 철회하라 서울시당 2008.12.11 4092
67 [논평]검찰의 전교조 저인망식 수사. 문제있다 서울시당 2008.12.02 4274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