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32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0.2.23.(화)

[논평]디자인 서울, 사람이 안보인다

 2년간 디자인 올인, 이제 성적표를 내놓아야 할 때


서울의 한 호텔에서 세계디자인서미트라는 국제행사가 열린다. 올해가 세계디자인수도로 서울시가 선정된 해이기 때문이다. 좋다. 국제행사면 무조건 호응하는 언론에 디자인이라는 상품성까지 겸비한 행사라면 '그림'은 잘 나오겠다.

알다시피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된 디자인올림픽때마다 도시디자인이라면 '살고 있는 사람'이 보여야 한다고 밝혀왔다. 디자인이 외부로부터 이식되는 것이 아니라면, 그것은 그곳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의 문화적 결을 반영해야 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수많은 디자인 전문가들이 서울시의 '시도'에 환호할 때 오히려 그 과정에서 소외된 서울시민들은 디자인서울의 '부작용'에 시달려야 했다. 광화문광장의 스키대회때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놓은 '시민고객에게 드리는 글'에서는 '외국인관광객을 위해 참아라'라는 점잖은 훈계를 내놓았던 것과 일맥상통이다.

그래서 일까. 오늘 개최된 개막식에서 발표된 서울시의 디자인정책 홍보자료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 비근한 예로 독일측의 자료나, 헹싱키의 자료에는 사람이 보이고, 더구나 개막연설을 했던 호르크스 조차도 '창조계급'에 대한 인식 그러니까 시민을 창조계급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참여'를 강조하고 있는 것과 비교된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서울시가 디자인정책의 성과를 말하려면, 지금쯤 중간성적표를 내놓아야 한다고 본다. 지난 2007년부터 시작된 디자인거리 조성사업이 실제로 보행환경에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 그리고 서울시 곳곳에 만들어진 장식물들이 애초 목적했던 성과를 거두었는지 말이다. 또한 2차례 진행된 디자인올림픽이 올해 사업의 선행행사로 적절했던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

그런데, 서울시는 아무래도 뭉갤 모양이다. 검증되지 않는 '예상수치'로 점철된 각종 사업들이 제대로 평가되지 않고 계속 등장하는 것은 백번 양보해도 문제가 있다.

다시 묻는다. 정말 오세훈 시장의 디자인정책 올인으로 서울이 문화적으로 풍요로운 사회가 되었는가? 아니면, 서울의 영세한 디자인 사업체들이 수출과정에서 서울디자인정책의 효과를 보았는가?

혹시 알려진 것은 오세훈 시장의 이름뿐이지 않은가?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논평] 오세훈 서울시장은 벌거벗은 임금님이 되고픈가 1 서울시당 2010.07.07 3113
185 [논평] 6천억짜리 한강예술섬, 무슨 돈으로 지을텐가? 외 서울시당 2010.06.23 3268
184 [논평]문제는 속도가 아니라 시간이다-서울시 휴먼타운계획에 부쳐- 3 서울시당 2010.04.13 3739
183 [토론회]재앙이 되는 대규모 재정사업, 가든파이브를 보라 19 서울시당 2010.04.05 5708
182 [논평] 추모행사 참여 시의원후보 연행, 역시 삼성은 세다 서울시당 2010.04.02 3709
181 [논평] 서울광장, 끝내 닫히다 서울시당 2010.03.26 3762
180 [논평] 서울시 무상급식 논란, 박홍규 교수가 옳다 서울시당 2010.03.26 3597
179 [논평]원희룡의원의 재건축연한 축소 공약은 또 다른 뉴타운 계획이다 서울시당 2010.03.24 3362
178 [논평]낭비성 예산 자인한 서울시 / 공공관리자제도 위탁한다고? 서울시당 2010.03.19 3383
177 [논평]상권조사보고서도 무시한 서울시, 차라리 권한을 반납하라 서울시당 2010.03.10 3481
176 [기획논평]서울은 '부자'공화국이다 서울시당 2010.03.02 3210
175 [논평]서울디자인도시선언문, 정치적 수사에 빠지다 서울시당 2010.02.24 3500
» [논평]디자인 서울, 사람이 안보인다 서울시당 2010.02.23 3251
173 [논평]서울시도시환경정비기본계획안, 속도전을 우려한다 서울시당 2010.02.22 3559
172 [보도자료]서울시선거구획정안, 효력정지가처분신청 간다 서울시당 2010.02.11 3437
171 [논평]어이없는 강북선관위의 현직구청장 감싸기 서울시당 2010.02.06 4006
170 [논평]플로팅아일랜드, 서울시사업이라는 증거를 대라 서울시당 2010.01.27 3764
169 [논평]서울시의 차이나타운계획 보류, 주민탓만 하지 마라 서울시당 2010.01.27 4371
168 [회견문] 학교급식 직영전환 노력, 일제고사 반만하라 1 file 서울시당 2010.01.15 4432
167 [논평]론리플래닛 논란, 서울시가 자초한 것 서울시당 2010.01.11 3807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