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1.10. 2.

2차 정책합의와 국민경선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2차 정책합의와 국민경선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진보신당서울시당은 지난 9월 29일 비대위의 권한을 위임받아, 야권 서울시장 후보 정책합의와 관련된 추가 논의에 임했습니다.

이에 따라 10월 1일 2차 정책합의 실무회의에 협상대표자인 시당 위원장의 대리인으로 정책기획국장이 밤 8시부터 10시 20분까지 진행된 회의에 참여하였고, 10월 2일 3차례의 이메일을 통한 상호 회람 및 문구조정을 통해 2차 정책합의문에 대한 논의를 종결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작년 지방선거에 제출한 공약을 바탕으로,  - 공공계약에 있어 고용안정기업을 우대하는 ‘고용안정우대제', -비정규직 등 불안정 노동자에 대한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지역별 노동환경조사 등)마련,  -건강위원회 등 활동을 통해 공론화하였던 ‘필수예방접종 무상화’, -노후 건물에 대한 ‘에너지효율화 사업 지원', -재생에너지 사용의 확대를 위한 ‘서울형 발전차액지원제도', -시민들이 행정의 감시자로 활동할 수 있는 ‘시민감사위원회'를 2차 합의문에 반영하였습니다.

다만 10월 2일 최종안의 회람 과정에서 정리된 2차 합의문과 함께 ‘공동지방정부' 구성과 관련된 합의문이 포함된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당은 해당 사안이 선언적인 표명 수준이며 또한 당에서 공식적으로 논의된 사항이 아니고 현재로서는 서울시당 역시 당론을 확인한 바 없기에 공식적으로 유보 표명을 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진보신당 서울당원 여러분,

서울시당이 지난 9월 30일에 드린 글을 통해 10월 3일 진행되는 국민참여선거인단에 참여할 것을 요청드렸고, 많은 분들이 이에 응해 주신 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알다시피 서울시당은 지난 2009년부터 민주노총 서울본부와 민주노동당 서울시당과 함께 서울지역의 진보적 의제를 확산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펼쳐온 바 있습니다. 그리고 그 연장선상에서 이번 선거에서는 공동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여 참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선거인단에 당첨이 되신 분들은 가급적 현장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되, 서울시당이 그동안 서울지역의 진보적 의제를 확대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해온 점을 감안하여 노동의제에 대한 가장 구체적이고 선명한 입장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아무쪼록 늦은 밤에, 그것도 촉박하게 이런 글을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리며 당원 여러분들의 이해를 구합니다.

2011년 10월 2일

진보신당 서울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6 [논평]2012년 서울시예산, 박원순시장이 나서라 냥이관리인 2011.12.19 3520
265 [논평]서울학생인권조례, 원안통과되어야 한다 냥이관리인 2011.12.19 3611
264 [논평]서울시예산안 파행, 서울시의회 본색드러나나 냥이관리인 2011.12.16 3490
263 [논평]서울시가 '노'해야 하는 정부의 부동산활성화 대책 냥이관리인 2011.12.07 3330
262 [보도자료] 서울시당 신임위원장 선출 및 총선예비후보 명단발표 냥이관리인 2011.12.07 3689
261 [논평] 교통카드 분쟁, 카드 공영화로 해결하라 81 냥이관리인 2011.11.29 16655
260 [논평] 명분없는 의정비인상요구, 당장 철회해야 냥이관리인 2011.11.14 3467
259 [논평] 제값 못받는 경비노동자들, 해고대란 운운 근거없다 file 냥이관리인 2011.11.07 4094
258 [논평] 박원순 시장의 무원칙 인사, 유감스럽다 냥이관리인 2011.11.01 3850
257 [보도자료] 중랑구 4학년만 낙동강 오리알이 된 사연 냥이관리인 2011.10.28 3640
256 [논평] 박원순 신임시장에게 바란다 냥이관리인 2011.10.27 3175
» [공고] 야권 시장선거 2차 정책합의와 국민경선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냥이관리인 2011.10.02 3856
254 [알림] 928 야권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합의에 대한 서울시당의 입장 외 187 냥이관리인 2011.09.30 11239
253 [논평] 검찰의 노회찬 1년 구형, 한선교를 보라 냥이관리인 2011.09.22 3937
252 [논평] 누구 것도, 아무 것도 아닌 서울시학생인권조례(안), 철회해야 서울시당 2011.09.20 4433
251 [기자회견문] 눈가리고 아웅 식의 참여예산제 도입을 규탄한다 file 미호 2011.09.19 3683
250 [논평] 곽노현 교육감, 즉각 사퇴해야 한다 서울시당 2011.08.29 3664
249 [논평] 오세훈 시장, 마지막까지 '시민' 대신 '자존심' 챙기다 냥이관리인 2011.08.26 3622
248 [논평] 오세훈의 시장직 사퇴, '정치쇼'가 되지 않아야 한다 냥이관리인 2011.08.21 3767
247 [보도자료] 서울메트로의 투표참여 구내방송, 법위반이다 냥이관리인 2011.08.19 357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