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공문도 없는 행정대집행, 대한문 분향소 강제철거 규탄한다

- 사전예고 없이 강제철거 자행, 문제있다



서울중구청과 남대문경찰서가 대한문앞에 설치되어 있던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를 무단으로 철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안타까운 일이다.

특히 이번 철거가 적법한 행정절차를 위반한 상태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을 주목하고자 한다. 알다시피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는 외국 자본에 의한 무리한 정리해고가 빚어낸 우리 시대의 참극이다. 그렇기 때문에 서울시의회도 지난 임시회를 통해 '쌍용자동차 희생자 대책 촉구를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등 사회적인 관심사가 되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쌍용자동차 희생자 분향소 문단 철거와 관련하여, 담당 구청인 중구청이 계고장도 없이 행정대집행을 무단으로 실시하고, 이를 남대문 경찰서가 방조한 일은 행정절차의 적법성을 벗어난 폭력 침탈로 규정한다. 쌍용자동차의 문제는 단순히 하나의 회사 문제가 아니라 능력없는 사업자에 의한 방만 경영, 그리고 정부의 편의적인 해외 매각, 그리고 해외 자본의 먹튀 방조 등 사회 전체의 문제다.

그리고 지난 22명의 희생자가 나올 정도로 해고자의 죽음은 지속되고 있다. 사실 대한문 앞의 분향소는 사회의 무관심 속에서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한 희생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최소한의 사회적 관심이다. 우리 사회가 이 정도의 관용성도 없단 말인가.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설사 철거를 통해 분향소가 부수어지더라도 다시 분향소를 설치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 사회가 쌍용자동차 희생자들이 사회의 희생자이고 이들을 책임져야 할 의무가 우리모두에게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릴 것이다. 또한 관련 자료의 수집을 통해서, 적법하지 않은 행정절차를 수행한 중구청과 남대문경찰서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

다시 한번 폭력적인 강제 철거를 규탄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6 [논평] 서울시 마을사업, 제2의 새마을운동 하겠다는 건가? file 냥이관리인 2012.09.11 3832
305 [논평] 빗물세 논란 자초한, 어설픈 서울시 수방대책 file 냥이관리인 2012.09.06 3175
304 [보도자료] 임대주택 거주자 연쇄 자살, 근본 원인 살펴야 한다 file 냥이관리인 2012.08.28 3519
303 [논평]서울시 뉴타운 출구전략, 앞으로 6개월이 중요하다 2394 file 냥이관리인 2012.07.17 50663
302 [논평] 잘못은 있는데, 처벌은 없는 '세빛둥둥섬' 특별감사 23 file 냥이관리인 2012.07.12 4213
301 [논평] 정말 수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물이용부담금제도를 바란다 5 file 냥이관리인 2012.07.11 4028
300 [논평]구룡마을 재개발, 신뢰할 수 있는 계획수립을 기대한다 1 file 냥이관리인 2012.06.21 4760
299 [보도] <삼성백혈병의 진실> 독후감 공모전 열린다 391 file 서울시당 2012.06.12 10362
298 [보도] 진보신당 서울시당, "삼성 백혈병의 진실" 보급운동 나서 353 file 서울시당 2012.06.12 20029
297 [논평]광화문 벼농사에서 광장의 공공성을 묻는다 4 file 냥이관리인 2012.06.08 4564
296 [논평]'왜'가 빠진 저상버스 도입시기 연장, 부적절하다 17 file 냥이관리인 2012.06.05 6544
» [논평] 공문도 없는 행정대집행, 대한문 분향소 강제철거 규탄한다 6 냥이관리인 2012.05.24 3794
294 [논평] 잇단 강남권 재건축 허가, 개발세력 달래기용 남발이 우려된다 4 file 냥이관리인 2012.05.17 4104
293 [논평] 버스파업 임박, 완전공영제 계기로 삼아야 5 file 냥이관리인 2012.05.17 5696
292 [논평] 지하철9호선 사과,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5 file 냥이관리인 2012.05.09 3686
291 [논평] 서울시 참여예산제 조례 통과, 이제 첫단추가 꿰어졌다 7 file 냥이관리인 2012.05.02 3647
290 [논평] 동자동 쪽방촌 화재, 가장 낮은 곳을 향하는 주거복지가 필요하다 5 file 냥이관리인 2012.05.02 4871
289 [보도] 지하철 9호선 공공인수 서명 서울시에 전달 1 file 종섭 2012.04.30 3775
288 [논평] 서울시주민참여예산제조례, 원안통과를 바란다 5 file 냥이관리인 2012.04.23 4302
287 [논평] 포이동 재건마을에 대한 서울시 개발계획, 규탄한다 204 file 냥이관리인 2012.04.23 1234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