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서울의료원, 환자도 노동자도 안심할 수 있는 병원으로 거듭나길

2013.4.26 / 금요일


- 서울의료원, 서울시의 환자안심병원으로 촉발된 갈등 해소

- 환자도, 노동자도 안심할 수 있는 지방의료원의 모델만들 계기될 것



지난 24일 서울의료원 노동자들이 10일이 넘은 장기농성을 중단했다. 서울의료원 측이 그동안 회피했던 노동조합과의 대화를 수용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서울의료원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해온 진보신당서울시당은 이를 환영한다.


하지만 쟁점은 남는다. 올 초부터 시작된 서울시의 환자안심병원은 환자들이 민간간병인 비용을 줄여준다는 긍정적인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실제로 월 100만원이 넘는 민간간병인 비용은 안그래도 치료비 부담에 시달리는 의료취약계층에게는 부담이 되어 왔던 터다. 


그런데 서울시가 비용을 들이지 않고 하려다 보니 사단이 났다. 신규인원을 채용하겠다고 했으나, 정작 기존의 간호인력들은 고된 노동시간에 일을 그만두는 일이 반복되었다. 그것은 서울시와 서울의료원 측이 대외적인 홍보를 위해서, 선 인력채용 및 노동시간 조정에 대해 당사자들과의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환자안심병원을 추진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의료원 측이 지난 1월에 작성한 '매뉴얼'을 보면 하루 24시간 3교대로 짜여져 있는 간호사들의 일정표는 휴식시간도 없이 매 시간별로 촘촘하게 짜여져 있었다. 환자가 낫도록 도와주는 간호사들이 과로로 병에 걸릴 정도이니, 서울시의 환자안심병원이 정말 '안심'해도 되는 병원인지 위태스러웠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노동조합의 활동을 인정하지 않는 전형적인 불통은, 가뜩이나 경남도의 진주의료원 폐쇄로 홍준표지사의 '강성노조탓'이라는 어이없는 대처를 떠올리게 만들었다. 이제라도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환자안심병원이라는 것은 일차적으로 서울시민의 건강을 챙기는 병원노동자들이 안심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실현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진보신당서울시당은 서울의료원을 비롯한 서울시의 공공의료원들에 대한 관심을 놓치지 않을 것이며, 특히 박원순 시장의 혁신 뒤에 가려진 '노동'의 문제에 주목할 것이다. 특히, 박원순 시장이 말한 혁신형 일자리의 저임금, 불안정에 주목하고 있다. 


아무쪼록 이번 일이, 서울의료원의 의료공공성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빈다. [끝]




logo2.gif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71-12 비금빌딩 7층
TEL: 02-786-6655 / FAX: 02-785-6644
계좌: 신한은행 100-028-565471 진보신당연대회의서울특별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논평] 청소 민간위탁에 대한 서울시의 답변, 한참 부족하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5.15 3903
345 [논평] 서울시의 예산사업 공개 제도! 좋다, 한걸음만 더 나가자 냥이관리인 2013.05.13 3108
344 [논평] 세빛둥둥섬법 일부 통과를 환영한다 냥이관리인 2013.05.02 3224
» [논평] 서울의료원, 환자도 노동자도 안심할 수 있는 병원으로 거듭나길 냥이관리인 2013.04.26 3691
342 [논평]서울자치구 청소위탁 개선, 의지가 안보인다 냥이관리인 2013.04.18 3697
341 [논평] "진주의료원 폐업 반대" 말하는 박원순 시장, 서울의료원부터 챙기시라 file 프쨩 2013.04.15 4264
340 [논평] 경비원 해고해서 비용줄이겠다는 서울시 임대주택관리 개선안 file 냥이관리인 2013.04.11 3757
339 [논평] 교통카드에 대한 서울시 감사, 또 꼬리자르기식 인가? 냥이관리인 2013.04.10 3976
338 [논평] 북아현 뉴타운 1-3구역 기습 철거 규탄한다 file 서울시당 2013.04.09 4455
337 [정책논평]용산개발 사업의 좌초, 이제는 '사회적 청산'이다 서울시당 2013.04.09 4330
336 [논평] 대형마트 판매 품목 제한 철회? 서울시는 발뺌 말라. 프쨩 2013.04.08 3192
335 [성명]쌍차 분향소 철거에 부쳐- 중구청은 우리 사회의 '가장 아픈 상처'를 파냈다 file 냥이관리인 2013.04.04 3342
334 [논평] 맥쿼리 투기 자본의 지하철 9호선 운영권 포기, 공공인수의 좋은 기회다. 2418 file 프쨩 2013.03.22 59702
333 [논평]8Km에 달하는 지하도로 건설, '서울패권'에 '토건서울'로 복귀하나 431 file 냥이관리인 2013.03.22 50410
332 [논평] 용산개발사업, 꾸역꾸역할 일 아니다 53 file 냥이관리인 2013.03.22 5106
331 [보도자료]자치구청소위탁 현황분석 보고서 발표 및 서울시 감사요구 기자회견 83 file 냥이관리인 2013.03.20 6424
330 [논평]25개 구 청소용역 법위반, 업체만 살찌우는 민간위탁 개선해야 391 file 냥이관리인 2013.03.14 9384
329 [논평] 용산개발 좌초, 서울시 책임은 없나? 2377 file 냥이관리인 2013.03.13 46136
328 [논평] 카페 12PM의 승리를 축하하며, 다시 한번 '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촉구한다. 92 file 프쨩 2013.03.12 14380
327 [논평] 홈플러스 합정점 상생협약안, 전통시장과 지역사회의 연대가 빛났다. 49 file 냥이관리인 2013.02.28 576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