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인천시는 인천지하철의 필수인력을 즉시 충원하라


노동절을 며칠 앞 둔 지난 4월 27일 인천지하철 귤현차량기지에서 근무 중이던 인천교통공사 소속 승무노동자가 사망했다. 사망한 노동자는 출근 할 때부터 가슴통증을 느꼈지만, 부족한 현장인력 탓에 자리를 비우지 못하다가 휴게실에서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사망한 노동자는 인천지하철 퇴직을 몇 년 앞둔 시점에서 본선 운전업무를 강요받을 수 있다는 압박감이 컸다고 전해진다. 또한 승무조직의 구조조정에 따른 잦은 인사이동으로 과로와 업무스트레스에 시달려왔다고 한다. 사망한 노동자뿐 만 아니라 인천지하철의 본선기관사들은 운행 중에 협심증, 급성복통, 호흡곤란 및 감각마비 증상이 발생하더라도 참고 견디며 운행을 하고 있다. 인천지하철의 조직슬림화에 따른 현장인력이 부족한 탓이다. 

인천교통공사의 인력부족의 문제점은 10년 넘게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인천지하철 1호선 개통 인원은 1,179명이었다. 그 뒤 1호선 송도방면 지하철을 증설하고 2호선을 개통했지만 20년 동안 늘어난 인원은 고작 401명으로 인력보강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인천도시철도의 km당 운영인력은 24명으로 전국 최저수준이다. 또한 매뉴얼에서 정하고 있는 사전점검과 교육조차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월미바다 열차사업, 해외진출 신사업 등은 인천지하철 1·2호선의 안전에 위협을 가속화 시키고 있다. 

현장인력 부족에 따른 문제점은 인천교통공사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300만 인천시민의 안전에 직결되어 있다. 인천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지난해 3월부터 진행된 인천시 조직진단 과정에서 380명의 필수인력의 충원을 요구했지만 인천시는 재정문제를 이유로 20명만을 증원했다. 인천시민의 안전과 직결된 인력보강 문제가 무엇보다 시급한 실정인데도 인천시는 필요인력에 대한 재조사를 통해 추가 증원을 하기로 한 약속도 지키고 있지 않다. 

인천지하철 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은 300만 인천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이다. 인천시 재정을 이유로 인천지하철의 필수인력 충원문제를 미루는 것은 인천시민의 안전은 여전히 뒷전으로 생각하고 있는 인천시의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내는 것이다.  인천시는 노동자의 사망사고와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인천시민들이 안전한 인천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필수 인력의 충원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 

2019년 4월 30일
노동당 인천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8 성명논평 인천시는, 542곳 사회복지지설 노동자들에게 근로기준법을 적용하라! file 인천시당 2020.03.26 1137
617 활동소식 전두환 기념석비 철거가 어렵다는 인천시의 우려스러운 역사관 인천시당 2019.05.30 1411
616 성명논평 (논평) 인천시는, 즉각 인천상륙작전기념관의 전두환 석비·기념식수비를 없애라! 인천시당 2019.05.14 1545
» 성명논평 [논평] 인천시는 인천지하철의 필수인력을 즉시 충원하라 인천시당 2019.04.30 1442
614 활동소식 노동당 인천시당, 중구장애인복지관 사회복지법인 지정 취소 촉구 인천시당 2018.10.05 1807
613 성명논평 [논평] 인천 중구청은 중구장애인복지관 사회복지법인 지정을 취소하라!! 인천시당 2018.10.05 2142
612 활동소식 모든해고반대! 초고용보장! 함께살자! 한국지엠비정규직 투쟁문화제 7.25 인천시당 2018.07.30 1664
611 활동소식 한국지엠비정규직 조합원과 함께하는 쉐보레 영업소 일인시위 인천시당 2018.07.30 1753
610 활동소식 한국지엠 불법파견 중단! 정규직화 및 해고자 원직복직 촉구 민주노총인천본부 결의대회 진행되었습니다. 인천시당 2018.07.20 1570
609 활동소식 [일인시위] 부평구청 앞 부평미군기지내 오염물질 주한미군 처리 촉구 장시정 위원장 일인시위 인천시당 2018.07.18 1646
608 성명논평 [성명서]박근혜 적폐!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철회하라! 인천시당 2018.06.22 1885
607 활동소식 [장시정 후보 선본 개소식] 당원분들 덕분에 잘 마쳤습니다. 더욱 열심히 뛰겠습니다!!!! 인천시당 2018.05.28 1572
606 활동소식 인천시당 목요일 정당연설회 (05.10) 인천시당 2018.05.11 1595
605 활동소식 장시정 후보 `카라아울렛을 주안복합문화센터로 새단장하자` 기자회견 인천시당 2018.05.11 1850
604 활동소식 [일인시위] 부평미군기지 앞 장시정 위원장 일인시위 인천시당 2018.05.11 1463
603 성명논평 [논평] 결혼친화적 도시가 무엇인가? 세금가지고 장난치지 마라! 인천시당 2018.05.09 2088
602 활동소식 한국지엠 비정규직 철폐, 모든해고 반대, 함께살자 총고용보장 결의대회 인천시당 2018.05.03 1577
601 성명논평 [논평] 변죽만 울리는 문재인표 “노동 존중 사회” 인천시당 2018.05.02 1962
600 활동소식 128주년 세계노동절 인천대회 인천시당 2018.05.02 1547
599 성명논평 [인천시의회 장시정 후보] 장시정 후보의 안전한 인천만들기 기자회견 인천시당 2018.04.17 18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