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웹 소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진보신당 서울시당 주간 웹 소식

고(故) 김주영 당원의 장례일정을 알려드립니다.

10월 30일(화) 오전 11시, 광화문에서 전장연장으로 치러집니다.
오후 1시 복지부 건물 앞에서 식을 치르고 벽제에서 화장 후, 광명시 납골공원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장애 차별 없는 곳에서 편히 쉬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쌍용자동차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3000인 동조단식 참가자 모집

쌍용자동차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3000인 동조단식]
* 11.3 (토) 서울역

14시 3000인 동조단식단 접수
15시 3000인 동조단식단 콘서트
16시 3000인 동조단식대행진 및 집회

* 당원 참가신청
laborkp@gmail.com
010-9995-5783 김영배_비정규 정치사업실 부장

1초 답변 ④

지난 주 '1초 답변'은 '가장 참여하고 싶은 당의 행사'에 관한 질문이었습니다. 응답해주신 15분의 당원께 감사드립니다.

- 정세와 관련한 첨예한 토론회: 3 (20%)
- 현장에서의 연대투쟁: 3 (20%)
- 다채로운 형식이 어우러진 문화제: 2 (13%)
- 일상적인 당원모임: 2 (13%)
- 당원교양 및 강연, 간담회
   : 5 (33%)
- 기타: 0 (0%)

네 번째 '1초 답변'은 '사랑과 혁명의 정치신문 R' 에 관한 질문입니다.
우리 당의 '사랑과 혁명의 정치신문 R' 에서 가장 관심있게 보는 기사로는 어떤 것이 손꼽힐까요?

>>> 1초 답변 ④

일정 안내(10.29~11.4)

□ 10/30(화): 故김주영 동지 장례식 o 오전 11시 / 광화문광장

□ 11/02(금)~(매주 금): [용산] 엄마들이 만드는 라디오 수다방
o 11.30까지 오전 10시 / 종점수다방,공동체 라디오

□ 11/02(금): [마포] 문학강좌 '누구나 시인이다'
o 오후 7시 30분(23일까지 매주 금) / 마포 민중의 집

□ 11/02(금): [성북] 당협 운영위원회
o 오후 7시 30분 / 추후공지

□ 11/03(토)~(매주 토): [중랑] Radio Star in 중랑
o 11.17까지 오전 10시 /중랑 민중의 집<사람과 공감>

□ 11/03(토): [영등포] 노동법 강좌-2강
o 오후 3시(격주 토) / 영등포당협 진보포럼 사무실

□ 11/03(토): [용산] 주민장터
o 오후 2시~5시 / 후암동 종점 공터

□ 11/03(토): 쌍차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3000인 동조단식
o 오후 2시 / 서울역

[브리핑] 홍세화 상임대표 대표직 사퇴, 진보신당 독자적 대선대응 않기로

[브리핑] 홍세화 상임대표 대표직 사퇴, 진보신당 독자적 대선대응 않기로

진보신당 홍세화 상임대표가 대표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

오늘(27일) 전국위원회에서 홍 대표는 "오늘 전국위원회를 끝으로 대표로서 소임을 다 했다"며 "실상은 지난 4월 총선을 마치고 사퇴를 하려고 했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허용하는 한 민중의집 '태일이네' 등 진보좌파세력의 기초체력을 다질 수 있는 길에 나갈 것"이라며 "원래 제 자리인 평당원으로 돌아가는 것이니 자주 만나고 함께 어울리고 같이 싸우자"고 말했다.  

또한 진보신당은 당의 독자적인 대선대응을 하지 않기로 했다.      >>> 더보기

[브리핑] 안효상 공동대표 사퇴, 김종철 부대표 대선까지 직무대행

[브리핑] 안효상 공동대표 사퇴, 김종철 부대표 대선까지 직무대행

안효상 진보신당 공동대표가 지난 27일 전국위원회 결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안 공동대표는 오늘(29일)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지금까지 많은 당의 문제들이 미뤄져왔고 그 밀린 숙제 때문에 시간에 쫓겨왔다"며 "단독발의의 결과에 대한 여러가지 이해방식과 판단이 있지만 우리에게 정치적 책임을 묻고 있다"며 사퇴 사유를 밝혔다.

홍세화 상임대표와 안효상 공동대표의 연이은 사퇴에 따라 진보신당 지도부는 이후 강상구, 김선아, 김종철, 심재옥 4인의 부대표 체제로 운영되게 됐다.   >>> 더보기

[논평]한쪽 눈을 감은 서울시 뉴타운 출구전략, 가장 낮은 곳이 아프다

- 박원순 판 '뉴타운 출구전략' 첫 걸음엔 환영...갈등해소의 모범만들어야
- 반면, 추진 중인 곳의 세입자 권리 침해에 대한 대책은 전무..외눈박이 뉴타운 대책

서울시가 어제(25일) 뉴타운 재개발 8개 구역에 대한 첫 실태조사를 완료하고 추진주체가 없는 18개 구역의 해제와 추진주체가 있는 곳 5개소의 추진위/조합 해산을 진행하기로 발표하였다. 박원순 시장이 취임하고 나서 공언했던 뉴타운 출구전략이 가시적인 결과를 낳고 있는 것으로 보며, 그동안 조속한 뉴타운재개발사업의 해제를 요구했던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이를 환영한다.

하지만, 진보신당서울시당이 그간 밝혀왔듯이 박원순식 출구전략은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음을 다시금 지적한다. 추진주체가 없거나 혹은 있더라도 사업의 진척이 낮은 곳은 구역해제 등 행정절차를 통해서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그동안 뉴타운재개발사업에서 발생한 문제점들은 '사업이 진행되지 않는 곳'이 아니라 '사업의 진행되는 곳'에서 발생해왔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즉, 역설적으로 사업의 추진전망이 밝거나 혹은 기대 이익이 높을 수록 재개발 진행은 과격하고 폭력적으로 진행되어왔던 것이다.

이런 사례는 진보신당 소속 나경채 관악구의원이 밝힌 봉천 12-1 구역에서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 나경채 의원은 지난 21일 언론기고를 통해서 봉천 12-1 구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세입자들의 딱한 처지를 전한 바 있다(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21019180056). 나의원에 따르면, 사업추진을 하는 조합은 법적으로 보장된 주거이전비와 임대주택 입주권까지 주지않으려고 해왔다. 이에 대한 저항해온 월 15~20만원짜리 월세 세입자들은 그야말로 생존을 건 싸움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서울시도 관악구도 방치한 사이에 세입자 대책위 위원장이 죄인처럼 조합장에게 머리를 조아리는 사태가 발생했다.

아쉬운 것은 해당 지역이 지난 6월 진행되려는 강제철거를 박원순 시장의 지시로 막았던 곳이라는 점이다. 당시 박원순 시장은 아무리 법적으로 정해져 있는 절차라도 강제철거는 안된다며 '합의에 의한 추진'을 지시한 바 있다. 이를 본 시민들은 열광했고 오랫동안 봉천 12-1 구역에서 고통받고 있던 세입자들도 희망을 품었다. 그런데 결국은, 세입자들이 법적으로 보장된 권리를 위해서 '죄인처럼' 조합에게 구걸을 해야 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당시 '로빈후드'와 같은 의적처럼 세간의 찬사를 받았던 박원순 시장의 SNS 정치는 반짝 홍보에 불과했던 것인가.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이런 봉천 12-1 구역의 문제는, 지금과 같은 출구전략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 즉, 서울시의 뉴타운출구전략은 사업성이 낮은 지역에 대한 구역지정 해제라는 행정적 방식과 함께 사업성이 있어 사업이 지속되는 구역에 대한 관리감독의 철저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적어도 세입자들이 법적으로 보장된 권리를 위해서 한동네에 오랫동안 살던, 단지 집이 있을 뿐인 조합장에게 빌어야 되는 상황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 진보신당 서울시당의 생각이다.

박원순 시장에게 바란다. 만약 지난 6월에 보낸 봉천 12-1 구역에 대한 관심이 그저 스쳐지나간 일시적인 것이 아니었다면, 지금이라도 그 세입자들을 만나보길 바란다. 그래서 제2의, 제3의 봉천 12-1구역이 나타나지 않도록 하는 제도개선안이 반드시 마련되어야 한다. 집없이 사는 사람이 빌어서 법적 권리를 보장받는 지역이 한 군데라도 있다면, 박원순표 출구전략은 그저 보기 좋은 개살구일 뿐이다.

23일, 김일웅 서울시당 공동위원장

23일, 김일웅 서울시당 공동위원장 "박원순 시장은 정책협약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23일, 비정규직 없는 서울시 만들기 당원행동의 날의 모습

23일, 비정규직 없는 서울시 만들기 당원행동의 날의 모습입니다.

27일,

27일, 서울역에서 진행한  '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만들기 희망행진' 비정규직대회 참여.

진보신당 서울시당

서울 마포구 서교동 371-12 비금빌딩 7층
전화) 02-786-6655 팩스) 02-785-6644 이메일)jinboseoul@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기존의 '시당뉴스' 를 '주간 웹 소식'으로 변경하여 이용합니다. 3077 서울시당 2012.05.31 114188
186 주간웹소식 36호(2013.3.6) 79 종섭 2013.03.06 4582
185 35호(2013.2.25) 371 종섭 2013.02.26 17974
184 [주간웹소식] 34호(2013.2.20) 85 종섭 2013.02.20 6113
183 [주간웹소식] 33호(2013.2.12) 71 종섭 2013.02.13 4854
182 [주간웹소식] 호외(2013.2.5) 34 종섭 2013.02.05 9735
181 [주간웹소식] 32호(2012.12.28) 622 file 종섭 2012.12.28 28328
180 [주간웹소식] 31호(2012.12.17) 489 종섭 2012.12.17 21645
179 [주간웹소식] 30호(2012.12.10) 372 종섭 2012.12.10 25258
178 [주간웹소식] 29호 22 서울시당 2012.12.03 5107
177 [주간웹소식] 28호 237 서울시당 2012.11.26 16430
176 [주간웹소식] 호외. 당원 동지들께 드립니다. 297 종섭 2012.11.22 24655
175 [주간웹소식] 27호 116 종섭 2012.11.19 4785
174 [주간웹소식] 주간 웹 소식지 26호 78 서울시당 2012.11.13 3643
173 [주간웹소식] 11일(일) 오후 1시, 전국노동자대회 진보신당 사전결의대회 개최! 1122 서울시당 2012.11.06 18762
» [주간웹소식] 쌍차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3000인 동조단식 참가자 모집. 221 서울시당 2012.10.30 20406
171 [주간웹소식] 2012 민주진보 서울교육감후보 시민추대위 선거인단에 참여해주세요~ 365 서울시당 2012.10.23 26153
170 [주간 웹 소식] 18일(목)-탈핵강연회 / 20일(토)-핵없는 사회를 원하는 공동행동의 날 89 서울시당 2012.10.16 6129
169 [주간 웹 소식] 진보신당연대회의 재창당, 공동선대본-가설정당으로 대선 치른다 237 서울시당 2012.10.09 19804
168 [주간 웹 소식] 7일(일), 2차 임시 당대회! 당원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679 서울시당 2012.10.04 16628
167 [주간 웹 소식] 26일(수), "진보좌파정당 건설과 대통령선거" 대표단 간담회-서울 418 서울시당 2012.09.25 260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