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회 수 175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2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짜 무선인터넷` 공약 표심 잡는다
[ 2010-03-16 ]  
 ‘무상 무선인터넷’이 6·2 지방선거의 핵심 정책공약으로 떠올랐다. 스마트폰 확산으로 폭증하는 모바일 트래픽 수요에 대비하고, 유권자 누구나 정보기술(IT)의 혜택을 누리게 해 삶의 질을 높이자는 이 공약에 특히 야당 후보자들이 적극적이다. 무선인터넷 활성화에 새 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사업자 이해관계, 법·제도를 뛰어넘을 수 있겠느냐는 회의론이 엇갈렸다.

 가장 먼저 깃발을 내 건 쪽은 진보신당이다.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노회찬 대표는 지난 12일 정책간담회를 갖고 “다수 인원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는 모바일 와이파이 라우터를 버스 7598대와 지하철 3508량에 설치하면 서울시민 누구나 이동 중에도 인터넷을 손쉽게 쓸 수 있게 된다”면서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취임 후 100일 이내에 무상 무선인터넷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노 대표의 구상은 와이파이(Wi-Fi)를 기반으로 서울시내 버스와 지하철 등 주요 교통수단에 모바일 라우터를, 버스 정류소·지하철 역사·관공서·공원·도서관·미술관 등 공공장소에 핫스폿 존을 구축하는 것이다. 지자체와 공공기관, 통신사업자, 관련 기업 등이 협력해 무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내세웠다.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 역시, 노 대표의 이 같은 구상을 경기도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민주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무선인터넷 특구 공약을 마련 중이다. ‘뉴 민주당의 약속’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이번 선거를 겨냥해 일자리·중소기업·환경에너지 등 주요 정책 전략을 내놓은 김효석 민주정책연구원장은 “우리나라가 IT강국이라고 하지만 무선인터넷 이용 환경은 OECD 국가 중 꼴찌”라며 “와이파이를 보급해 서울시를 최강의 인터넷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민주정책연구원은 IT분야 정책공약을 점검 중이다. 무선인터넷 특구가 가능한 지역 선별과 실현 방안을 찾고 있다.

 한나라당의 대응 움직임도 빨라졌다. 정당 중 가장 먼저 스마트폰에 기반을 둔 모바일 정당 시스템을 도입한 만큼 ‘스마트 정당’의 이미지를 이어나갈 후속 전략을 모색 중이다. 권신일 한나라당 정책위원회 전문위원은 “포퓰리즘 여부를 떠나 무선인터넷은 시대적 대세인만큼 당 차원에서 관심 깊게 지켜본다”며 “기존 통신사와 공생하면서도 콘텐츠 등 관련 산업의 육성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권 위원은 이어 “전면 무상 서비스보다 단계적이고 선별적인 방안이 효과적”이라며 “집권 여당으로서 더욱 현실적인 대안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관련 업계와 시민단체는 각각 ‘혈세 낭비’와 ‘넘어야 할 장벽이 높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통신사업자들은 3G와 와이브로는 물론이고 와이파이까지 결합해 수익을 거둬야 하는 상황이다. 최두환 KT 종합기술원장(사장)은 “세계적으로도 무상 인터넷 도시 프로젝트가 성공한 나라는 없다”며 “무상이라는 껍질 뒤에 국가와 공공기관이 떠맡는 설치·유지·보수에 따를 고비용 구조와 이에 따른 세금 낭비의 허점이 숨어 있다”고 말했다.

 전응휘 녹색소비자연대 이사는 “이동통신서비스를 비용 투입에 대한 수익 도구로 생각하는 사업자와 산업 육성의 논리로만 바라보는 규제 당국을 설득하고 관련 법과 약관을 개정해야 하는 절차가 수반돼야 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 elec@et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분수령' 맞은 선거연합 논의, 열쇠 쥔 민주당 선택은?[오마이] 6 서울시당 2010.03.22 2648
388 위기에 처한 '연합군', 4+4 연대 논의기구 협상 실패 [오마이] 5 서울시당 2010.03.22 2662
387 "서울시립대 개혁해 학벌사회에 도전" [레디앙] 77 서울시당 2010.03.19 17127
386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경선 판도에 '이계안 변수' 등장 [중앙데일리] 153 서울시당 2010.03.19 10421
385 서울시장 도전자들 여야 떠난 찬·반 ‘개인전’ [경향] 6 서울시당 2010.03.19 2601
384 민주 “유시민 배제” 싸늘하게 식은 협상 [한겨레] 5 서울시당 2010.03.19 2343
383 야권연대를 바라보는 ‘노심초사’ 진보신당 [시사인] 19 서울시당 2010.03.18 3560
382 야권, 선거연대 합의안 하루 만에 '휴지조각' [아시아경제] 274 서울시당 2010.03.18 17568
381 정세균 "진보신당, 결국 합류할 것"[뉴시스] 110 서울시당 2010.03.17 6325
380 진보신당 협상 철수…4+4 '불완전' 야권연대 [프레시안] 5 서울시당 2010.03.17 2534
379 진보신당 ‘5+4’ 탈퇴…노회찬·심상정 독자 출마 [경향] 6 서울시당 2010.03.17 2814
378 야권연대, 단일후보 경쟁방식 최대 ‘난관’ [경향] 4 서울시당 2010.03.17 2415
377 “수도권 기초단체장 40여곳 단일후보” [경향] 6 서울시당 2010.03.17 2392
376 진보신당 ‘5+4 회의' 철수하나?[레디앙] 1 서울시당 2010.03.16 2643
375 서울시 홍보예산 5년간 3400억 학교급식 지원예산의 10배 육박 [한겨레] 4 서울시당 2010.03.16 2460
374 야권 후보단일화 기로 [서울] 23 서울시당 2010.03.16 3553
373 서울 한명숙 야권 단일후보땐 오세훈과 8%P로 좁혀져[한겨레] 17 서울시당 2010.03.16 3509
» `공짜 무선인터넷` 공약 표심 잡는다[전자신문] 167 서울시당 2010.03.16 17514
371 서울시장 판세 '안갯속'[연합] 6 서울시당 2010.03.15 2482
370 "이제 진보적 서울시장이 필요해요"[레디앙] 5 서울시당 2010.03.15 246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