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보도자료

조회 수 33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1.1.12.(수)

[논평] 전세난 '과장' 서울시발언, 문제있다

 서민들은 죽겠는데, 탁상 행정으로 '과장'운운 ... 현실감 떨어지는 전세난 진단 문제

 
오늘 한 언론의 기사를 보면(http://bit.ly/hjw9Nc), 최근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전세난에 대해 서울시가 얼마나 순진한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이에 따르면, 서울시관계자는 "매매가격 대비 전셋값 비율이 50%는 넘어야 전셋값이 비싸다고 여길 수 있다"며 "현행 44% 수준은 비싼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다.

참 우스운 분석이다. 집은 사고파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사는 곳이라고 외쳐왔던 서울시의 말이라고 믿기 힘들다. 왜냐하면 이런 서울시의 말은 집을 구하는 시민의 입장이 아니기 때문이다. 자세히 보자.

현재 서울지역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2009년 1월 서울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38.2%에서 작년 12월 44.4%까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즉 추세적으로 전세가의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50%라는 기준도 문제다. 서울지역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50% 이상으로 넘어간 사례는 2000년 들어 2000년부터 2003년까지였는데, 이때가 97년 외환위기 이후로 매매가격이 큰폭으로 떨어졌을때였음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2004년부터 지금까지 서울시의 전세가는 매매가격의 50%를 넘어간적이 단 한차례로 없는데, 서울시의 주장대로라고 한다면 서울은 근 6년동안 전세값이 비싼적이 없었던 셈이다(국민은행 통계http://bit.ly/eYE0V0).

이는 해당 지표가 상대적인 지표라는 점 - 기본적으로 주택가격이 높게 형성된 서울과 여타 지방과 비율의 차이와 절대액의 차이에 큰 차이가 존재한다 -, 그리고 떨어져야 될 주택매매가가 고공행진 중인 전세가로 인해 지탱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한 고려가 없기 때문이다. 직원들을 부동산 중개업소로 돌릴 것이 아니라 집을 구하고자 하는 서민들에게 보냈어야 하지 않을까.

서울시가 고려할 전세난의 핵심은 전세가격을 매매가격에 비교하는 탁상 행정이 아니다. 기본적으로 전세집을 필요하는 대상의 주택구입능력이 떨어진 점, 그리고 상대로 주택가가 고평가로 유지되고 있는 점에 주의를 기울려야 한다. 특히 서울의 매매가를 고려한다면 매매가 대비 전세가가 40% 정도면 사실상 전세가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평가하는 것이 적절하다. 절대액으로는 타 지역의 매매가 수준에 육박하니 말이다.

무상급식 가지고 징징대고 있을때가 아니다. 이런 서울시의 착시현상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곧 불어닥칠 전세난의 뒤꽁무니도 쫒아다니기 힘들다. 서울시가 그만 현실로 돌아오길 바란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6 [논평]지방재정 철학없는 지방세연구원, 싹부터 노랗다 서울시당 2011.04.20 4366
225 [보도자료]취득세 감면 저지를 위해 진보신당 구의원들 1인 시위 나선다 서울시당 2011.04.12 3506
224 [논평]조삼모사로 납득한 서울시, 관선 시장으로 전락한 오세훈 시장 서울시당 2011.04.11 3813
223 [정책논평] 관변동원 무상급식주민투표, 꼭 이래야 하나 1 미호 2011.04.01 4386
222 [정책논평] 지하철 9호선 증차에 따른 지원비용 밝혀야 1 미호 2011.03.31 4622
221 [▶◀논평] 중랑 노점상의 사망은 행정살인이다 냥이관리인 2011.03.18 4486
220 [논평] 주민투표 대상 제한 조례개정 안된다 냥이관리인 2011.03.18 3695
219 [보도자료] 희생 일본인 추모위해 오늘부터 촛불을 듭니다 서울시당 2011.03.15 3497
218 [논평]새 봄, 다시 철거민의 사투가 시작되는가 미호 2011.03.14 3642
217 [논평]'한강유역에 가축 240만마리 살처분', 서울시대책 시급하다 서울시당 2011.02.11 3925
216 [보도자료]자치구 SSM조례 졸속제정 안된다 서울시당 2011.02.10 3891
215 [보도자료] 오세훈시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에 부쳐 서울시당 2011.02.08 3549
214 [논평]주민투표 대신 대법원 제소 택한 서울시, 치졸하다 서울시당 2011.01.18 4354
213 [보도자료] 진보신당 등 진보 3당 서울시당, 오세훈 시장 고발장 접수 서울시당 2011.01.13 3705
» [논평] 전세난 '과장' 서울시발언, 문제있다 서울시당 2011.01.12 3351
211 [논평] 야5당서울시당 공동성명서 '홍익대학교의 대화와 교섭, 그리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촉구합니다.' 서울시당 2011.01.12 3428
210 [논평] 무상급식, 주민투표감 아니다 서울시당 2011.01.10 3356
209 [논평]오세훈시장, 대학등록금 반값은 대통령공약이었소 서울시당 2011.01.10 3454
208 [논평]2011 서울시예산안 통과를 환영한다 서울시당 2010.12.30 3449
207 [논평] 도시철도공사의 차량제작을 우려한다 서울시당 2010.12.30 338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0 Next
/ 20